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첫 방송부터 ‘가짜뉴스’ 쏟아내, 한국당 지지율 하락할까 '노심초사' 당 대표 시절 거침없는 발언으로 자주 구설...

Posted in 정치  /  by admin_2017  /  on Dec 19, 2018 00:35

첫 방송부터 ‘가짜뉴스’ 쏟아내, 한국당 지지율 하락할까 '노심초사'


당 대표 시절 거침없는 발언으로 자주 구설에 올랐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유튜브 채널‘TV홍카콜라’의 첫 방송에서 현 정부를 향한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내면서 여야 모두에게 비난을 받고 있다.


홍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7일~30일 체코를 방문한 것에 대해“체코에는 김정일 일가의 해외 비자금을 담당하고 총괄하던 김평일이 북한 대사로 있다.”며 문 대통령과 북한 사이 모종의 거래가 있었을 것으로 추측했다.


그는“북한은 김대중·노무현 정권 시절 68억달러 지원을 받았고 정상회담 대가로 비밀리에 5억달러를 받았다. 북은 절대 무상으로 정상회담을 해 주지 않는다. 무상으로 답방도 해주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전혀 검증되지 않는 의혹을 여과없이 퍼뜨렸다.


1163-정치 2 사진.png


그는“미국의 경제 제재로 과거처럼 은행을 통한 현금 전달은 불가능하다”며“그러면 남은 것은 현찰이다. 과연 어떤 거래가 이뤄졌는지 문재인 정부의 힘이 빠질 때 본격적으로 조사해보겠다”고 남북의 현금 거래를 암시하기도 했다. 


이와같이 홍 전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답방을 두고 남북‘현금 거래’를 암시하는 등 특정 세력을 자극하는‘가짜뉴스 유포’행보를 보이는 것은 한국당 주변부 극우·강성 보수세력을 등에 업고, 내년 초 전당대회 출마 외에도 차기 대선‘직행’ 등 다양한 기회를 잰다는 관측이 나온다.


또 홍 전 대표는“노무현 정권 시절 자살한 분이 많았고 결국 본인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 MB(이명박) 정권 시절에는 노 전 대통령 한 분”이라며“이 정권 들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람이 벌써 4명(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노회찬 전 의원, 변창훈 검사, 정치호 변호사)이다. 앞으로 얼마나 더 나올지 걱정스럽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에 대해서는 “북의 김정은에게 애원한 만큼 대한민국 국민에게 애원했다면 경제가 이렇게 어려워지고 나라가 마이너스 성장으로 가는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탈원전 정책도 북한을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우리나라는 지금도 플루토늄 재처리를 하면 즉시 1000개 이상의 핵무기를 생산할 수 있는데 북한을 생각해 플루토늄을 생산하지 않으려고 원전 가동을 중지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여당과 일부 야당에도“현실정치에 복귀한다고 하니 가장 반대하는 집단이 아이러니하게도 북한, 두 번째가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이라며“바른미래당은 내가 복귀하면 정치적으로 사망할 사람이 굉장히 많고, 민주당이나 정의당은 자기들의 대남 통일전선 전술이 들통나니깐 겁이 날 것”이라면서 비난의 화살을 겨눴다. 


<기사 속의 기사>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일부 검사들을‘부역하는 사냥개’에 빗대면서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홍 전 대표는 12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옛날부터 하명수사를 전문으로 하는 검사들은 사건을 수사하는 것이 아니라 사건을 만든다고 해왔”고 밝혀 과거 보수 정권에서 검사들이 당시 정권의 하수인 역할을 해왔음을 자인했다.   이어“실체적 진실 발견이 목적이 아니라 위에서 내린 결론에 맞추어 증거를 만들기 때문이다”고 설명하면서,“전체 검사의 1%도 안 되는 이런 주구들 때문에 검찰이 늘 권력의 개라고 국민들로부터 폄하를 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구(走狗)는 사냥개라는 뜻으로, 남의 앞잡이 노릇을 하는 사람을 비유한 단어다.  이어“문정권의 주구들은 다음 정권에서 자신들도 똑같은 업보를 치를 수 있다는 것을 알 때가 올 것이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권력은 모래시계와 같은 것, 시간이 지나면 모래가 빠지고 종국에 가서는 권력은 진공상태가 된다.”라고 설명하면서,“그때가 되면 모래시계를 다시 뒤집어야 된다. 모래시계가 뒤집히면 부역한 주구들은 똑같은 처지가 될 것이다.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 한국당의 한 의원은“사실확인이 되지 않은 부분을 이야기하면 한국당이 매사에 어깃장을 놓는 것으로 비칠 수 있어 당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당황스러운 기색을 표했다. 홍 전 대표의 과격한 발언이 상승세 국면을 탄 한국당 지지율을 다시 주저앉힐 수 있다는 뜻이다.


보수 정당인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홍 전 대표, 망상주의자가 되기로 했나. 병원 치료가 시급해 보인다”며“TV홍카콜라는 가짜뉴스와 막말로 점철된 막장 드라마 같은 홍 전 대표 정치인생의 정수”라고 비판적인 논평을 냈다.


조승현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은“보수의 자멸을 보여주는 듯하다”고 했고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은“남북관계에 대한 수구꼴통적 인식이 그대로”라고 비난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가짜뉴스의 온상으로 극우보수 세력의 자양분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지금은 위장전술, 당대표 출마한다

 

한편, 자유한국당 인적쇄신 발표로 부산경남에서 현역의원 5명을 포함해 칼바람을 맞은 원외 당협위원장들은 서동구의 정오규, 부산진갑의 권기우, 북강서갑의 박에스더, 금정의 백종헌등 홍준표 전대표가 임명한 당협위원장 6 명중에 5명으로 대부분 배제되어‘친홍계 대학살’이란 말까지 나돌았다.


 이에따라 한국당 최대 관심사인 홍 전 대표의 내년 2월 당대표 출마 여부에 대한 친홍(친홍준표)계 핵심 인사는 지금은 위장전술을 구사하고 있지만 이번 인적청산 결과를 보고‘무조건 출마’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전대 출마를 위한 사전 정지작업으로 18일에는 그가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TV 홍카콜라’가 개국했고, 26일에는 홍 전 대표의 싱크탱크로  대학교수 등 각계 전문가 200여 명이 발기인으로 참여하고 있는‘프리덤 코리아’가 본격 출범한다. 

당 대표 출마에 현재 거론되는 인물들이 대부분 약체이거나 결격사유가 많아 홍 전 대표가 승리할 가능성이 적지 않다. 


황교안 전 총리는 정치력이 약하고,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탈당과 복당을 반복한 데다 서울시장 중도 사퇴의 약점이 있다. 김무성 전 대표는 총선 패배의 책임이 있으며 정우택·심재철·김진태 의원 등은 인지도가 낮다. 당내에선 경남도의원, 거창군수, 경남도지사, 국회의원, 최고위원 등 화력한 경력의 소유자인 김태호 전 경남지사 정도를 홍 전 대표의 경쟁자로 꼽고 있다.


게다가 한국당이 20대 총선과 19대 대선, 7회 지방선거 등에서 ‘3연패’하는 등 현재 처한 상황을 고려할 때, 내년 당대표 선거에선 특정 계파나 조직의 지원을 받는 인사보다는 비록 지난‘지방선거 책임론’이 걸림돌이 되겠지만‘개인기’가 뛰어난 홍준표 같은 사람이 유리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30681
Date (Last Update)
2018/12/19 00:35:41
Category
정치
Read / Vote
85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0681/21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성 부모 중 한쪽이 한국 국적,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한국 국적 자동 취득(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6-09 71666
공지 사회 2001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19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2015-07-19 67572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62097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67517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63251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62188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62797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57680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53650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52733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28614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6533
공지 사회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선택신고 안내 -외국국적불행사 서약 방식- imagefile 2019-01-07 156
1363 정치 여야4당, '147 대 147’ 용쟁호투 정국에서 범여가 약간 유리해 imagefile 2018 / 02 / 28 307
1362 정치 야권, 美보호무역조치가 '한미동맹 균열 원인'주장에 논란 imagefile 2018 / 02 / 28 346
1361 정치 더불어민주당, 댓글조작·가짜뉴스 375건 고소 진행 imagefile 2018 / 02 / 21 592
1360 정치 바른미래당과 자유한국당, 6월 지방선거 연대 연기 '모락모락' 2018 / 02 / 21 261
1359 정치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2주연속 상승으로 60%대 중반 재진입 imagefile 2018 / 02 / 14 340
1358 정치 제 3차 남북정상회담, 국내외 암초 넘어야 '답답한 한국의 현실' imagefile 2018 / 02 / 14 489
1357 정치 더불어민주당 지지율, 전 야권 총 지지율보다 높아 imagefile 2018 / 02 / 07 416
1356 정치 평창올림픽 개·폐회식 남북 동시입장 기(旗) 지지하고 北 평창대표단 체재비 지원해야 imagefile 2018 / 02 / 07 399
1355 정치 '안보만 외친' 이명박. 박근혜정부,'대공특수활동비' 횡령에 급급해' 2018 / 02 / 07 346
1354 정치 '이념 공세' 한국당, 평창올림픽 놓고 '내로남불'에 국민들 짜증 심해 imagefile 2018 / 01 / 23 464
1353 정치 남경필 '동탁 토벌 위해 조조될래'라는 주장 이재명 '넌, 조조가 아니라 여포다'로 비꼬아 imagefile 2018 / 01 / 23 373
1352 정치 민주당 지지율 고공행진에 텃밭 대구 등 야권 인사 입당 러시 imagefile 2018 / 01 / 23 387
1351 정치 수도권 포기하고 텃밭 대구에 둥지 튼 홍준표 대표, '당내외 비난 직면해 imagefile 2018 / 01 / 17 468
1350 정치 국민의당 통합반대파, 안철수 당무위 강행은 새 정치의 ‘장례식’ 2018 / 01 / 17 398
1349 정치 남북대화 중단 10년, 남북경협 재개에 대한 기대감 높아 imagefile 2018 / 01 / 17 384
1348 정치 통합정당과 신당 창당, 새 인물 역할론 부상에 정치권 관심 모아져 imagefile 2018 / 01 / 10 409
1347 정치 'UAE 미스테리’, 이명박·박근혜 정부 무리한 ‘이면계약’이 근본 원인 imagefile 2018 / 01 / 10 353
1346 정치 올 한해 외신이 본 한국,“세계 민주주의의 귀감” imagefile 2018 / 01 / 03 400
1345 정치 2018년 정부과제 전국민 1위는 적폐청산 imagefile 2018 / 01 / 03 463
1344 정치 '보수의 텃밭' 부산(P)과 경남(K)지역에 파란 바람 돌풍 전망 imagefile 2018 / 01 / 03 411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