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김종인,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대국민사과에 내부 분열 격화 내년 재보궐선거 승리를 위해 중도 민심을 잡기 위해...

Posted in 정치  /  by admin_2017  /  on Dec 16, 2020 01:26
김종인,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대국민사과에 내부 분열 격화
내년 재보궐선거 승리를 위해 중도 민심을 잡기 위해 '고육책'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12월 15일 강도가 높게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대국민 사과에 당내를 비롯한 보수진영의 의견이 엇갈리면서 분열이 격화되고 있다.

두 전직 대통령의 과오를 정경유착, 국정농단이라고 한 데 이어 이를 집권당의 잘못이라고 지적하는 등 강한 비판이 담긴 메시지였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2016년 12월 9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국회에서 가결되었고 그로부터 4년이 지난 지금, 대한민국의 전직 대통령 2명이 동시에 구속상태에 있다"며 "국민 여러분께 간절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을 배출한 정당은 국가를 잘 이끌어 가라는 공동경영의 책임과 의무를 국민으로부터 위임받게 된다. 대통령의 잘못은 곧 집권당의 잘못"이라며 "(그러나) 저희 당은 당시 집권여당으로서 그러한 책무를 다하지 못했으며, 통치 권력의 문제를 미리 발견하고 제어하지 못한 무거운 잘못이 있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두 전직 대통령 과오에는 정경유착 어두운 그림자가 짙게 깔려있다. 특정한 기업과 결탁하여 부당한 이익을 취하거나 경영 승계 과정 편의를 봐준 혐의 있었다"라면서 "공직인 책임 부여받지 못한 자가 국정에 개입해 법과 질서를 어지럽히고 국정 농단한 죄상도 있다. 국민과의 약속은 저버렸다"고 했다. 이어 "다시는 우리 역사에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구체적인 개혁 방안으로는 △쌓여온 과거의 잘못과 허물에 대해 통렬히 반성 △정당을 뿌리부터 다시 만드는 개조와 인적 쇄신 △정치의 근본적 혁신의 방향을 모색 등의 과제를 제시했다.


보수 진영에선 김 위원장의 전직 대통령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한데 대해 “당의 변화와 혁신의 의지를 보여줬다”는 공감한다는 호평한 반면, 일부 의원들은 '안 하느니만 못한 사과'라며 비난을 쏟아내는 등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번 사과가 뿌리깊은 탄핵 갈등의 매듭을 풀 계기가 될 수도 있지만, 또다른 갈등의 씨앗이 될 가능성도 있다는 평가도 나왔다.

1238-정치 1 사진.png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8월 19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무릎 꿇고 참배하고 있다



당내 및 보수 진영 일부는 호평과 함께 공감

차기 대선 출마를 선언한 원희룡 제주지사는 페이스북에 “김 위원장이 우리 당 출신 대통령들의 잘못과 우리 당의 잘못에 대해 사과한 것에 적극 공감한다”면서 “어느 권력도 국민의 위임을 수행하지 못하거나 위임하지 않은 일을 저질렀다면 책임을 져야하며 국민께 사죄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썼다. 

김기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 위원장의 대국민 사과에 대해 "굴욕이 아닌 나라의 미래를 위한 용기 있는 진심"이라며 지지의 뜻을 밝혔다.

한 때 사과 시점 등에 이견을 드러냈던 주호영 원내대표는 사과 기자회견장을 지키면서 우회적으로 지지 입장을 드러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대국민 사과에 대해 찬성한다면서도 "(반대 의견도) 내부적으로 조율돼야 한다"는 입장을 보인 바 있다.

권성동 의원 역시 지난 9일 저녁 KBS1 '사사건건'에 출연해 "국민들이 용서할 때까지 열 번이 아니라 백 번이라도 사과할 필요가 있다"며 사과 필요성을 밝히기도 했다. 권 의원은 "보수의 덕목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양심, 염치"라며 "사과가 정말 진정성 있게 보이려면 한 번이 아니라 여러 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발도 거세,당 및 보수진영 분열 가능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실컷 두들겨 맞고, 맞은 놈이 팬 놈에게 사과를 한다"며 "참 어이없는 상황이 연출되는 세모정국이다. 25년 정치를 했지만, 이런 배알도 없는 야당은 처음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탄핵 사과는 지난 대선 때 인명진 위원장도 포괄적으로 했고 나도 임진각에서 한 바 있다"며 "이번 사과는 대표성도 없고 뜬금없는 사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사과문의 팩트가 틀렸다. 없는 죄를 이 전 대통령에게 뒤집어씌웠다"며 "(사과로) 중도층을 끌어안겠다는데 오히려 고정 지지층만 분열시킬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 역시 해당 매체와 통화에서 "(사과를) 하려면 제대로 해야 했다. 안 하느니만 못한 사과가 됐다"며 "대통령 수감은 당의 배신이나 가짜뉴스, 왜곡, 선동 등 복잡하고 다양한 면이 있는데 이런 면을 간과해 단순한 잘못으로 치부했다. 고차원 방정식을 1차 방정식으로 푼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민경욱 전 의원은 “다른 것은 다 차치하고라도 박 전 대통령을 탄핵 표결로 끌어내리던 바로 그 시간에 야당석에 앉아 코웃음을 치던 사람(김 위원장)이 무슨 대신 사과를 한단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우리공화당은 이날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종인의 사과는 정의와 진실을 바라는 국민을 속이는 쇼“라고 비판했다.

이명박 정부에서 민정수석을 지낸 후 재판에서 이 전 대통령 변호인으로도 활동한 정동기 변호사는 이와같은 대국민사과에 반발하면서 탈당신고서를 제출했다.

정 전 수석은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김 위원장이 무슨 자격으로 사과를 하나. (이명박 전 대통령 수감에 대한) 팩트를 아는 것도 아니고 그 사안의 진상에 대해 한번도 연구하거나 고심하고 들여다본 적이 없는 인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 전 수석은  "그렇게 해서 (시장직을) 얻으면 뭐하겠나. 진실을 뒤에 두고 인기만 얻으면 뭘하겠나"라고 반문했다.



김 위원장의 대국민사과, 
당 혁신과 중도층 외연 확장 노려

김 위원장이 당내 반발에 사과 시점을 여러 차례 연기하면서까지 대국민 사과를 강행한 것은 내년 4월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당 혁신과 중도층 외연 확장을 위해선 ‘탄핵 트라우마’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그동안 김 위원장은 지난 6월 비대위 출범 당시부터 연일 두 전직 대통령과 관련해 사과 의지를 내비쳤으나 당내 반발과 원내 상황 등을 고려해 약 1주일 가까이 시기를 미뤘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3선 의원들과 면담을 가진 후 대국민 사과에 대한 조율에 들어갔다. 중진 의원들은 사과 반대 성명을 발표하는 방안까지 검토했으나, 반발을 잠시 유보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지 딱 4년째 되는 날인 지난 9일로 계획된 대국민 사과를 앞두고는 “사과를 할 수 없다면 비대위원장직을 던지겠다”며 배수진까지 쳤다.

김 위원장은 사과를 더 늦추기 어렵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선거 참패를 거듭하고 있는 상황에서 두 전직 대통령의 구속에 대해 당이 반드시 짚고 가야 한다는 것이다.

대국민 사과에 대한 김 위원장의 의도는 명확하다. 중도층을 공략하겠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변하고자 하는 당의 의지를 증명할 수단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김 위원장의 ‘호남 구애’ 행보도 일맥상통한다. 그는 지난 8월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무릎을 꿇고 울먹이며 사과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김 위원장은 ‘친노동’ 등 좌클릭 행보로 계파와 진영논리에서 자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김 위원장에 대한 리더십 논란이 계속됐지만,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지지율을 앞서는 등 선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당 일각에선 여전히 김 위원장의 사과가 부적절하다고 보는 시각이 강하다. 갈등의 ‘뇌관’이 계속해 도사리고 있는 셈이다.

김 위원장은 내년 재보궐선거 승리에 있어 중도 민심을 잡는 것이 핵심이라고 보고 있다. 이에 불만인 당내 일부 세력의 비대위 흔들기는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리멸렬한 내분 양상으로 쇄신의 기회마저 걷어찬다면 내년 선거 역시 물 건너갈 공산이 크다.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후 국민의힘은 전국 단위 선거에서 연달아 패배했다. 2020 총선백서 특별위원회는 백서에서 총선 패인 중 하나로 ‘탄핵에 대한 명확한 입장 부족’을 꼽았다. 
당시 특위는“중도층에서 호감도가 떨어졌다는 것은 박 전 대통령 탄핵의 여파로 보수진영에 대한 호감도 자체가 떨어진 것”이라고 분석했듯이 이번에 중도층을 잡지 못하면 당의 운명은 내년 선거가 마지막이 될 수 밖에 없는 절체절명을 맞이할 것이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65624
Date (Last Update)
2020/12/16 01:26:32
Category
정치
Read / Vote
134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65624/ba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기업 2003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21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18세 이전 이탈 가능) 2015-07-19 154747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140709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148754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145538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143154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142584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136906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148584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139771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104670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69695
공지 사회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선택신고 안내 -외국국적불행사 서약 방식- imagefile 2019-01-07 59931
1538 정치 반일 종족주의, 한국 때리고 일본 찬양하는 역사 왜곡 '반민족적 비난' imagefile 2019 / 08 / 21 813
1537 정치 진보 차기 대권 후보 지지율, 8개월째 보수 후보들을 압도적 추월 imagefile 2019 / 08 / 14 997
1536 정치 ‘포스트 문재인’ 조국, 총선 건너뛰고 친문계 차기 주자로 직행 imagefile 2019 / 08 / 14 589
1535 정치 막가파 정치판 속에서도 소신있는 정치인들 돋보여 2019 / 08 / 14 613
1534 정치 문 대통령 “남북 평화경제 실현되면 日 단숨에 따라잡아” imagefile 2019 / 08 / 07 542
1533 정치 보수 3 당의 통합과 연대 위한 물밑접촉 활발히 진행중 imagefile 2019 / 08 / 07 12527
1532 정치 황교안 호(號), 예상보다 빠르게 리더쉽 추락해 '오세훈'등판론 부상 imagefile 2019 / 08 / 07 621
1531 정치 일본 수출 침략 대책에 국민은 청와대와 민주당 손들어 imagefile 2019 / 07 / 24 670
1530 정치 이낙연 총리의 대권,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을 얻어야 imagefile 2019 / 07 / 24 594
1529 정치 고질적인 계파 갈등 재연하는 한국당, 당 지도부 리더쉽 의심받아 2019 / 07 / 24 566
1528 정치 거대 양당, 내년 총선 경주마 싹쓸이로 군소정당 '이삭줍기' imagefile 2019 / 07 / 17 522
1527 정치 '패스트트랙' 폭력사태 연루 한국당 보좌관들 '토사구팽'불안 imagefile 2019 / 07 / 17 668
1526 정치 일본의 경제보복, '한국경제 파탄시켜 우익집권 도우려는 의도' 2019 / 07 / 17 538
1525 정치 한국당 지도부 리더쉽 부족으로 지지율 하락세 지속중 imagefile 2019 / 07 / 10 514
1524 정치 친문계, 차기주자에 ‘비문 잠룡’과 관계개선 움직임 imagefile 2019 / 07 / 10 535
1523 정치 보수단체, 문 대통령 G20 주요 일정까지 가짜뉴스 생산해 배포 2019 / 07 / 10 480
1522 정치 차기 대권 후보, 민주당 후보가 한국당 후보에 압도적 승리 imagefile 2019 / 07 / 03 552
1521 정치 문 대통령, '북미 적대관계 종식,새로운 평화시대'선언 2019 / 07 / 03 436
1520 정치 국민81%, 국회의원무노동 무임금법안찬성 imagefile 2019 / 06 / 26 636
1519 정치 ‘개원 합의’ 정당들만 6월 임시국회 소집, 국민 절반이상이 찬성 imagefile 2019 / 06 / 26 594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