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북한 및 통일에 대한 세대별 인식, 세대별로 차이 나타나 ‘우리는 한민족’ 인식 강한 X세대, 현재의 득과 실을...

Posted in 사회  /  by eknews02  /  on Jun 25, 2018 00:43
북한 및 통일에 대한 세대별 인식, 세대별로 차이 나타나
‘우리는 한민족’ 인식 강한 X세대, 현재의 득과 실을 따지는 Y세대, 
미래 가치에 무게를 두는 Z세대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남북관계를 둘러싼 국제 정세가 급변함에 따라 북한과 통일에 대한 국민의 인식이 많이 달라진 모습을 보인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가 세대별 살아온 시대적 환경이 달라 현재의 남북관계를 바라보는 시각 또한 다를 것으로 예상하여 그 차이를 알아보고자 조사한  ‘북한 및 통일에 대한 세대별 인식 차이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평소 북한에 관한 이야기를 가장 많이 접하는 매체로 X, Y, Z세대 모두 ‘뉴스/신문기사’를 1위로 꼽았다. 

Z세대는 1995년생부터 2003년생까지, Y세대는 1981년생부터 1995년생까지, X세대는 1970년생부터 1980년생까지를 말한다.
북한에 대한 인식 형성에 영향을 많이 미치는 매체 또한 ‘뉴스/신문기사’가 1위를 차지했으나, 2위에서는 세대별로 차이를 보였다. X세대는 ‘유튜브/팟캐스트와 같은 정치/시사 인터넷 방송’이, Y세대는 ‘온라인 커뮤니티의 관련 게시글’이, Z세대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의 SNS’가 2위를 차지한 것이다.

1141-사회 3 사진 1.png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북한에 대한 
   호감도, 신뢰도, 동질감 모두 상승 

4·27 남북정상회담을 기점으로 모든 세대에서 북한에 대한 호감도, 신뢰도, 동질감이 크게 상승했으며, 특히 호감도가 가장 큰 상승 폭을 보였다. Z세대의 경우 11.5%에 불과했던 호감도가 회담 이후 무려 +62.5%p나 상승한 74.0%였다. 이는 Y세대가 +47.5%p, X세대가 +54.0%p 상승한 것과 비교하면 훨씬 극적인 변화라 할 수 있다. 신뢰도의 경우 X세대 +43.5%p, Y세대 +29.0%p, Z세대 +36.5%p로 X세대가 가장 큰 상승 폭을 보였다. 동질감 또한 X세대가 +34.0%p 상승해 Y세대 +30.0%p, Z세대 +32.5%p에 비해 다소 높은 상승 폭을 보였다. 다만 신뢰도의 경우 이전 대비 상승한 결과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신뢰하는 비율’이 모두 절반에 못 미치고 있어 호감과 동질감은 느끼고 있으나 신뢰하기는 어렵다고 여기는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Y세대, 통일에 대해 다소 경계 중 

통일 찬반을 물은 결과 찬성한다는 X세대는 65.0%, Z세대는 59.0%였으나, Y세대는 40.0%만이 찬성 의사를 비쳤다. 통일의 당위성에 대해서도 Y세대는 상대적으로 긍정 응답의 비율이 낮았다. 

1141-사회 3 사진 2.png

‘세계 평화를 위해 통일해야 한다’에 대해 Z세대는 67.0%, X세대는 63.5%가 긍정 응답을 했으나, Y세대는 44.0%만이 긍정 응답을 했고, ‘한민족이므로 통일해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서도 X세대 67.5%, Z세대 57.0%가 긍정 응답을 했지만, Y세대는 43.0%만이 긍정 응답을 보였다. ‘분단은 내 세대에서 끝내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Z세대 60.5%, X세대 58.5%가 긍정 응답을 했으나, Y세대의 긍정 응답율은 38.0%로 현저히 낮았다.

한편 ‘통일을 위해서라면 세금을 더 낼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X세대가 긍정 응답율 41.0%로 가장 적극적인 자세를 보였고, Z세대 25.0%, Y세대는 가장 적은 22.0%만이 긍정 응답을 했다. ‘북한 사람을 이웃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X세대(64.5%), Z세대(60.5%) 모두 긍정적이었으나, Y세대는 45.5%만이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 

◇Z세대, ‘통일할 거면 빨리’
안정적인 미래 위한 기반 다져야 한다고 생각 

 


통일 시기에 대해서는 향후 8~12년 사이가 적당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드러났다. Z세대가 평균 8.7년으로 가장 빨랐고, 이어서 X세대 10.7년, Y세대 12.1년으로 나타났다. 특히 Z세대의 경우 3년 이내에 했으면 좋겠다는 비율도 30.2%에 달해 빠른 통일을 원하는 비율이 타 세대 대비 현저히 높았다. 이는 언젠가 해야 하는 거라면 빨리해서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 것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고 여기기 때문으로 보인다. 

◇향후 남북관계 주도권, 
대한민국과 북한이 합해 70%까지 가져야  

현재 남북관계를 둘러싼 국가별 주도권에 대해서는 세대별로 큰 이견을 보이지 않았다. 현재 대한민국과 북한, 미국이 각각 25% 안팎의 주도권을 갖고 있다고 응답했고, 중국과 일본, 러시아가 합쳐서 25% 정도를 차지했다. 향후 바람직한 주도권 비중에 대해서는, 대한민국과 북한이 합쳐서 70% 수준, 나머지 국가가 30% 수준이어야 한다고 응답했다. 
 
대학내일20대연구소 김금희 책임연구원은 “북한과 통일에 대한 속마음이 세대별로 차이가 있음을 알 수 있었다“며 ”종합적으로 살펴보면 X세대는 북한이 ‘한민족’이라는 인식이 강하고, 통일이 당위적 목표이자 지향해야 할 결과라고 생각하고 있다. 반면 Y세대는 통일됐을 때 당장 일어날 수 있는 사회적 비용에 대해 염려하고 득과 실을 냉정하게 따져보려는 경향성이 보였으며, Z세대는 통일이 세계평화나 국가적 위상에 도움이 될 거라고 보고 통일을 할 거라면 가급적 빨리하되, 자기 세대가 부담해야 하는 수준과 그에 상응하는 효과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요구하는 등 미래 가치 측면에 더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 유로저널 방창완 기자
   eurojournal25@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성 부모 중 한쪽이 한국 국적,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한국 국적 자동 취득(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6-09 67664
공지 사회 2001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19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2015-07-19 64044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58542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63682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59491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58566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59043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54004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50110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49297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25367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3988
2557 사회 직장인 91%, '사내 인간관계 업무 영향크고 소통 부족이 가장 문제’ imagefile 2015 / 11 / 30 1210
2556 사회 한국 맞벌이 부부, 유배우자 가정중 전체 41.7% 차지해 imagefile 2015 / 11 / 30 4097
2555 사회 2014년 다문화 혼인, 이혼, 출생 모두 감소해 imagefile 2015 / 11 / 24 2778
2554 사회 부모와 떨어져 있어 매일 통화하는 자녀 0% imagefile 2015 / 11 / 24 1438
2553 사회 10월 청년실업률 7.4%로 29개월 만에 최저 imagefile 2015 / 11 / 17 1275
2552 사회 내집 마련, 20대는 꼭 필요치 않지만 60대 무리해도 꼭 필요 imagefile 2015 / 11 / 17 1128
2551 사회 한국 산업기술인력, 67%가 12대 주력산업에 종사 2015 / 11 / 10 1013
2550 사회 한국 기업문화 부정적 이미지가 긍적적인 면보다 4 배 높아 imagefile 2015 / 11 / 10 1286
2549 사회 한국 사망후 화장 문화 급증, 지난 해 사망자 10명 중 8명 imagefile 2015 / 11 / 10 1219
2548 사회 ‘타인의 시선’에서 자유롭지 못한 SNS 활동,중장년층이 더 필요로 해 imagefile 2015 / 11 / 10 6364
2547 사회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산업별 일자리 변화 뚜렷해져 imagefile 2015 / 11 / 03 2340
2546 사회 16개 주요그룹 490억 규모 문화재단 설립 imagefile 2015 / 11 / 03 1070
2545 사회 장애로 인한 사회경제적 비용 한해 11조원,GDP의 0.85% 이상 imagefile 2015 / 11 / 02 1583
2544 사회 자동출입국심사 대상 장기체류 외국인및 재외동포 확대 imagefile 2015 / 11 / 02 1044
2543 사회 의료보험 적용 인구가 5,176만명, 1 인당 연평균 진료비는 117만원 imagefile 2015 / 10 / 26 3688
2542 사회 국민 76%, ‘내 자녀에게는 전문기술직 권하겠다’고 밝혀 imagefile 2015 / 10 / 26 1641
2541 사회 독신 불편한 점,' 남성은 정서적 불안, 여성은 사회적 편견' imagefile 2015 / 10 / 20 3159
2540 사회 한국 연금제도, D등급으로 조사 대상 25개국중 전체 24위 imagefile 2015 / 10 / 20 1307
Board Search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