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노변야찬 Kaili Blues 비 간 Bi Gan, 프랑스 개봉 2016년 3월 23일 첸 센은 중국 구이저우 성의 카이리시의 작...

Posted in 영화  /  by eknews  /  on Aug 16, 2016 02:25

노변야찬 Kaili Blues


비 간 Bi Gan, 프랑스 개봉 2016년 3월 23일




첸 센은 중국 구이저우 성의 카이리시의 작은 병원의 의사다. 갱단에 연루되어 감옥살이를 한 첸은 아내를 잃은 중년으로 도박만 일삼는 동생의 어린 아들 웨이웨이를 돌보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웨이웨이는 사라지고 첸은 동생이 아들을 팔아버렸다고 믿는다. 동생을 추궁한 첸은 웨이웨이를 찾아 떠난다. 병원에서 함께 근무하는 노년의 여의사는 여행길의 첸에게 옛 연인에게 그가 준 카세트테잎과 셔츠를 전해 줄 것을 부탁한다. 웨이웨이를 찾아가던 첸은 당마이라는 시골에 들리게 되고 이 곳에서 불가사의한 경험을 하게 된다.    


<노변야찬>은 과거와 현재, 미래가 공존된 시간을 경험하는 여행이다. 영화 도입부, 카메라는 밭은 기침소리가 들리는 어두운 공간을 지나 첸에게 약 처방을 하는 노의사에게로 이동한다. 블랙아웃이 되었던 마을에 다시 불이 들어오지만 낡은 병원 내부는 밤이라는 시간과 맞물려 여전히 어두침침하다. 노의사가 건네는 예전엔 괜찮았는데 어떻게 갑자기 기침을 하게 되었냐는 영화의 첫 대사에서부터 과거의 시간을 부려지고 현재로 스며든다. 이에 ‘오직 죽은 자만이 아프지 않는다’라는 첸의 대답에서 이 영화가  ‘시간 ‘이라는 화두를 던진다는 것이 명백해진다. 화려한 미사여구를 동원하지 않은 느린 카메라 움직임과 절제된 대사와 인물 묘사는 영화의 도입부에서부터 빛을 발한다.  


조용하고 유려하게 흐르는 듯한 카메라의 움직임은 시간의 흐름에 맡겨져 있다. 지루해 보이는 첸의 일상은 끊임없이 기억을 현재로 불러내고 지금 여기에 서 있지만 공허한 그의 시선은 과거와 미래를 응시하는 듯하다. 첸의 주위를 둘러싼 인물들(조카, 노의사, 동생 그리고 돌아가신 어머니, 아내...)과의 일상은 현실과 꿈의 경계가 모호한, 중첩된 시간으로 유기적 관계를 맺고 있다. 노의사와 첸, 조카라는 인물로 암시되는 세 세대의 선택은 우연은 아닐 것이다. 과거 현재 미래가 접목 된 시간성은 영화 곳곳에서 발견된다. 옛 연인을 상기시키는 물건과 사진, 과거에서 자유롭지 못한 첸의 모습, 그리고 벽에 해시계를 그리며 자신의 시간을 만들어가는 웨이웨이의 모습은 의미심장하다. 과거는 지속적이고 노골적으로 현실에 끼어든다. 


50- 3.jpg


사라진 조카를 찾고 임종을 맞이하는 노의사의 옛 연인에게 추억의 물건을 전하기 위해 떠나는 현재의 첸은 미래와 과거가 응집된 하나의 고리가 되고 서로 다른 시간의 지층을 교차한다. 여행의 동기는 단순하지만 필연이 되게 만드는 시나리오는 비 간감독의 연출과 더불어 더욱 힘을 받는다. 


노의사의 부탁은 첸을 산과 강으로 둘러싸인 당마이라는 작은 시골로 옮겨놓는다. 당마이에서의 여정은 웨이웨이를 찾아가는 첸이 기차 안에서 꾸는 꿈일 수도 있지만 그 구분이 특별히 중요하지는 않다. <노변야찬>은 부지불식간에 시간과 공간을 넘나들고 있었다.  40여분에 달하는 쁠랑 세캉스(기술적 편집을 배제하고 하나의 쇼트로 촬영하는)로 담아낸 당마이 장면은 시공간을 비껴나간 듯한 주술과도 같은 신비로운 체험을 담당한다. 첸을 따르는 카메라는 순간 순간 그를 떠나 마치 유령처럼 마을을 배회가 돌아오는 또 하나의 인물이기도 하다. 


당마이의 쁠랑 세캉스는 우리를 새로운 시공간으로 들어서게 만든다. 한 달음으로 찍은 쁠랑세캉스에 다층의 시간과 공간을 중첩시킨 감독의 연출에 도취된다. 첸이 마주한 이 시공간은 과거와 현재가 겹치고(이 마을 미용사는 첸의 죽은 아내와도 같다는 환상을 불러온다) 다시 현재는 미래를 불러온다(첸의 길잡이를 하는 청년의 이름은 웨이웨이다). 당마이는 과거와 현재, 미래가 응축되어 있는 영원한 공간인 듯하다(노의사의 옛 연인은 중국 원주민 중의 하나인 먀오족이다). <노변야찬>이 보여주는 첸의 여정은 과거의 기억이 지금이라는 시간에 잔류하고 미래의 시간은 현재를 거쳐가는 시간의 유기적 연대기다.  


개인적으로 영화감독의 첫 작품을 즐긴다. 그 뒤를 잇는 작품들 구석구석 숨어있는 데뷔작의 흔적을 발견하는 재미도 있지만 무엇보다 그들의 첫 영화에서 볼 수 있는 참신하고 과감한 시도가 더욱 흥미롭다. 스물 여섯 살의 젊은 비 간감독의 첫 장편영화 <노변야찬>도 이런 영화 중의 하나다.    

         

<사진: 알로씨네>

프랑스 유로저널 전은정 기자  Eurojournal18@eknews.net

 

 

URL
http://eknews.net/xe/484731
Date (Last Update)
2016/08/16 02:25:31
Category
영화
Read / Vote
1522 / 0
Trackback
http://eknews.net/xe/484731/d7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성 부모 중 한쪽이 한국 국적,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한국 국적 자동 취득(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6-09 81306
공지 사회 2002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20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2015-07-19 76277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70593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77387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71731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70806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71515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66408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62037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60880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36138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12827
공지 사회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선택신고 안내 -외국국적불행사 서약 방식- imagefile 2019-01-07 5454
7 영화 로버트 드니로가 제작한 ‘스테이지 뷰티’ imagefile 2007 / 09 / 19 2827
6 영화 죽음을 부르는 핏빛 로맨스 ‘그림자’ imagefile 2007 / 09 / 19 2257
5 영화 가을에 어울리는 따뜻한 영화 ‘호랑이와 눈’ imagefile 2007 / 09 / 19 3441
4 영화 아프간-소련 전쟁실화, ‘제9중대’ imagefile 2007 / 09 / 19 4491
3 영화 이 시대의 우화 ‘만덜레이’의 친절한 그레이스 imagefile 2007 / 07 / 26 3044
2 영화 ‘디 워’크리쳐 제작 과정 공개 imagefile 2007 / 07 / 26 3880
1 영화 신비의 대작 ‘디스터비아’ 탄생 imagefile 2007 / 07 / 26 3793
Board Search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