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중국 젊은층,자국 문화와 제품 중시하는 애국 소비 확대 최근 중국 로컬 브랜드의 굴기와 함께 젊은 소비자를 중...

Posted in 국제  /  by admin_2017  /  on Jul 22, 2020 01:40
중국 젊은층,자국 문화와 제품 중시하는 애국 소비 확대
최근 중국 로컬 브랜드의 굴기와 함께 젊은 소비자를 중심으로 자국 문화와 상품을 선호

중국의 10~20대 등 젊은소비자들을 중심으로 자국 문화와 제품을 중시하는 애국 소비가 확대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KITA)가 발표한 ‘중국 브랜드의 굴기와 애국마케팅’에 따르면 약 2년간 이어지고 있는 미중 무역 분쟁에 따른 위기의식이 애국 소비를 더욱 자극하는 가운데, 최근 중국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자국산 제품에 대해 가격은 저렴하지만 품질은 미흡하다는 인식에서 탈피하여 가성비가 좋은 우수제품이라는 쪽으로 점차 인식의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1226-국제 2 사진 1.png 1226-국제 2 사진 2.png
중국의 10대에서 20대를 중심으로 젊은층에서 스스로 국가의 문화와 제품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애국 소비가 늘면서, 전통문화와 토종 브랜드를 선호하는 애국 마케팅 현상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따라 중국 등 기업들도 제품을 홍보할 때도 중국의 전통문화요소를 넣고 디자인을 사용하고 있는 데 이를 궈차오 마케팅으로 부른다.  아마도 중국의 이미지 쇄신을 위해 정부에서 로컬 브랜드 강화 정책이 한 몫하고 있다. 

이 보고서는 “중국화, 트렌드화, 글로벌화 요소를 갖춘 ‘궈차오’ 열기는 2018년부터 시작돼 미중 무역분쟁과 코로나19를 거치면서 강력한 소비 트렌드로 자리 잡았고 특히 90년대 생을 뜻하는 지우링허우와 2000년대 생을 뜻하는 링링허우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면서 “중국 정부도 ‘제조대국’에서‘제조강국’으로의 전환을 꾀하며 로컬 브랜드 강화 정책을 잇달아 발표하는 등 자국 제품 이용을 적극 장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최대 검색엔진 바이두 및 인민일보 산하의 인민망 조사에 따르면 중국 소비자들의 로컬 브랜드에 대한 관심도는 2009년 38%에서 2019년 70%로 상승했고 인식도 ‘저렴하다’에서 ‘가성비가 좋다’로 개선됐다.
실제 중국의 스포츠웨어 브랜드 리닝은 복고풍 감성의 번자체 한자와 빨간색을 사용한 마케팅으로 2019년 매출이 전년 대비 32%나 늘었고 토종기업인 창청자동차는 중국에서 84개월째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 판매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국영 방송사 CCTV는 ‘중국 브랜드의 날’ 저녁 8시 황금 시간대에 화웨이, 샤오미 등 자국 브랜드 26개를 소개하기도 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기업 2003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21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18세 이전 이탈 가능) 2015-07-19 130462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116517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123780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120418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118627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117797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112364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123171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115326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80026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48367
공지 사회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선택신고 안내 -외국국적불행사 서약 방식- imagefile 2019-01-07 38991
5033 국제 미중 무역전쟁 속에서도 중국 교역액은 증가세 imagefile 2018 / 11 / 20 410
5032 국제 일본, 로봇이 재배·수확한 상추 세계 수출 imagefile 2018 / 11 / 20 583
5031 국제 인도, 차 부품 생산 허브로 부상해 2018 / 11 / 13 319
5030 국제 싱가포르, 중국과 FTA 업그레이드 하고 EU와는 FTA 체결로 교역 확대 전망 2018 / 11 / 13 348
5029 국제 미국과 유럽, 자동차 무역전쟁 초읽기 imagefile 2018 / 11 / 13 518
5028 국제 중국내 첫 자율주행 택시 시범운행 개시 imagefile 2018 / 11 / 06 420
5027 국제 영국의 EU탈퇴(브렉시트), 방법에 따라 영국 경제 흥망성쇠 결정 imagefile 2018 / 11 / 06 6232
5026 국제 멕시코 방문 4천만명, 세계 6위 관광대국 등극 imagefile 2018 / 10 / 31 348
5025 국제 멧집 좋은 중국 경제, 미국과 분쟁 향후 어려움 직면 예상 imagefile 2018 / 10 / 31 751
5024 국제 베트남, 미중 무역전쟁에 외국인 투자 증가 전망 2018 / 10 / 16 622
5023 국제 中, 2017년 연구개발비용 사상 최고치 기록 2018 / 10 / 16 364
5022 국제 EU, 미국의 대이란 정책에 반기로 회원국간 분열 조짐 imagefile 2018 / 10 / 16 387
5021 국제 일본 여권 파워 1 위, 190개 목적지 비자 면제/도착 비자로 입국 가능 imagefile 2018 / 10 / 16 680
5020 국제 체코, 아시아 관광객 급증으로 관광객 역대 최대 기록 imagefile 2018 / 10 / 10 521
5019 국제 미국 스마트폰 사용자, 전세계 10% 차지해 imagefile 2018 / 10 / 10 528
5018 국제 중국도 기대 수명 높아지고 빠르게 고령화 사회 진입 imagefile 2018 / 10 / 10 758
5017 국제 중국 기업, 美관세 회피위해 베트남산 위장 가능 imagefile 2018 / 10 / 03 1517
5016 국제 유럽연합(EU) 국제 정세 먹구름 걷혀 나가는 중 2018 / 10 / 03 480
5015 국제 美 자동차 고관세 부과시 미국 소비자와 수출업체 피해도 커 imagefile 2018 / 10 / 03 592
5014 국제 대표적 미개척지 수단, 중동아프리카 대표 블루오션 주목 imagefile 2018 / 10 / 03 1144
Board Search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