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황교안 호(號), 예상보다 빠르게 리더쉽 추락해 '오세훈'등판론 부상 지난 2월에 출범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호(號)가...

Posted in 정치  /  by admin_2017  /  on Aug 07, 2019 06:38
황교안 호(號), 예상보다 빠르게 리더쉽 추락해 '오세훈'등판론 부상

지난 2월에 출범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호(號)가 예상보다 빠르게 리더쉽이 흔들리면서 지지율이 급락하고 있는 가운데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등판론이  급부상하고 있다.
불과 6 개월전 출범 당시만해도 황색물결(황 대표의 기세)이 강하게 불었고, 당권을 잡자마자 친황계(친황교안계)가 탄생하는 등 한국당 당원들과 보수층의 기대가 커 당선 후 30%대까지 회복됐던 한국당 지지율이 최근 10%대로 급락했다. 

2019-08-06 19;06;40.JPEG 2019-08-06 17;52;15.JPEG
사진 )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지난 6월 2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홍문종 의원에 이어 한국당 친박계 의원들의 우리공화당행 가능성을 거론하며 “친박(친박근혜계) 신당이 태어나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상당히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우리공화당은 어찌 됐든 친박 신당”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성격상 탄핵에 앞장섰던, 자기에게 섭섭하게 했던 사람들을 절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황교안 대표만 하더라도 (박근혜 정부 때) 법무부 장관, 국무총리도 했는데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이나 재판받는 과정에서 대통령 권한 대행으로 한마디도 안 했다”며 “속된 말로 박 전 대통령에게 찍혔다”고 주장했다. 
한편, 박의원은 지난 1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 정치를 한다는 것은 그가 선택할 문제이나 최소한 그의 처절한 반성과 대국민 사과가 우선되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 대통령 권한대행,국무총리,법무부장관으로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의 실질적 책임있는 종범수준이다."면서 돌직구를 날렸다. 
이어 박의원은  " 법적 책임은 피해갔다고 할 망정 정치적 도의적 책임은 실로 국민과 역사 앞에 막중하다"고 우회적으로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농단에 대해 정치적 책임이 있다는 주장을 했다.


즉 당선 후 황 대표에게 쏟아졌던 기대감이 지금은 상당 부분 사라졌고,최근 주요 당직과 상임위원장 등 한국당 몫의 국회 요직에 범친박계 인사들을 꽂아 넣고 있어 ‘황교안 리더십’에 대한 불만과 맥을 같이한다. 
지지율 하락의 원인은 최근 한국당내 소장파 의원들이 당의 ‘친박 회귀’ 노선을 앞장서서 비판하고 나서면서 표면화되어 ‘내우외환’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 정치권에서는 황 대표에 대해 원외 신분의 정치 신인이라는 한계를 극복하지 못할 것이라는 예상으로 기대감보다는 우려가 커서 당심과는 차이를 보였던 것이 사실이다.
게다가 박맹우 신임 사무총장 등이 우리공화당 홍문종 대표와 회동을 통해 
우리공화당(이하 공화당)과의 선거연대를 논의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황 대표 리더십이 크게 흔들리고 있다.

일부 언론들의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내년 총선서 수도권 선거구 10석가량과 대구·경북(TK) 일부를 공화당에 양보하는, 이른바 ‘연합공천’ 등 선거연대 방안을 논의했다.
한국당과 공화당의 선거연대설은 친박계의 당직 독식과 맞물려 비박계에 큰 위기감을 줬다. 새누리당 시절의 힘을 되찾은 친박계가 공화당과 선거연대에 관한 논의를 훨씬 수월하게 진행할 수 있어 비박계가 '새누리당 회귀설을 주장하며 반발이 크게 일고 있다.

유승민계로 최근 친박계로부터 여의도연구소장직 사퇴 요구를 받은 바 있는  비박계 김세연 의원 역시 지난달 30일 ‘한국당이 도로 친박당이 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부인하기 어렵다. 여러 가지 우려되는 점들이 있다”고 밝혔다. 
상황이 이쯤되자 진화에 나선 황 대표가  “당을 망치는 계파적 발상과 이기적 정치 행위에 대해서는 때가 되면 반드시 그 책임을 묻겠다”는 경고까지 했다.

당내외로부터  ‘친박계가 당직을 독식한다’ ‘도로 친박당이 되는 것 아니냐’ 등의 항의에 “나는 친박에 빚진 것이 없다. 나는 박근혜정부서 일을 한 것이지, 그때 정치를 한 것은 아니지 않느냐”며 “내가 친박을 키워야겠다는 뜻으로 당에 온 것이 아니다”라고 적극 해명했다. 

결국, 위기의식을 느낀 비박계 내부에서는 새로운 리더십 필요성이 부상하면서, 자연스럽게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훌륭한 대안으로 힘을 받고 있다.

게다가 한국당의 외환은 일본 경제보복 사태를 계기로 시작된 ‘친일’ 논란이다. 최근 여권의 ‘친일 프레임’ 공세에 한국당이 밀리게 되자, 다시 최근 ‘북풍’으로 노선을 변경했다. 친일 맞불작전이 사실상 실패했음을 인정한 것이다. 한국당 지도부와 소속 의원들이 친일 프레임을 얘기할수록 지지율은 ‘뚝뚝’ 떨어졌다. 

또한, 일본 경제보복 사태로 한국당이 ‘친일 프레임’에 갇혀 있는 와중에 한국당 일본수출규제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정진석 의원은 회의에 참석해 “필요하다면 북한의 핵무장에 맞서서 한미일 삼국이 공동 관리하는 핵잠수함 체제를 가동해야 한다”고 주장함으로써 구도상 불리할 수밖에 없는 친일 논쟁서 하루빨리 벗어나기 위해 북풍을 꺼내드는 등 갈팡질팡하고 있다.
한국당 내에서 새로운 리더십을 원하는 또 다른 이유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여성 부모 중 한쪽이 한국 국적,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한국 국적 자동 취득(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6-09 93205
공지 사회 2002년 출생 선천적 복수국적자,2020년 3월31일까지 국적이탈 신고해야 2015-07-19 87813
공지 건강 국내 주민등록자, 해외 재산·소득 자진 신고하면 처벌 면제,10월1일부터 6개월간 imagefile 2015-09-22 82131
공지 기업 한국 국적 포기자, '최근 3년간 5만명 육박,병역기피자도 증가세, (2017년 6월 15일자 속보 포함) imagefile 2015-09-23 89358
공지 사회 재외동포 등 외국인 입국 즉시 공항에서 휴대폰 개통 가능 imagefile 2015-10-01 83465
공지 사회 재외국민 선거, 법 위반하면 국적에 관계없이 처벌 받는다. imagefile 2015-11-17 82180
공지 사회 재외동포, 입국시 자동출입국심사 가능한 반면 지문정보 제공 필수 imagefile 2015-11-23 83336
공지 사회 병역 의무 회피나 감면 목적 외국 여행이나 유학 후 미귀국시 강력 처벌 imagefile 2016-02-22 77964
공지 사회 재외국민 국내거소신고제도 폐지에 따른 재외국민 주민등록증 발급 안내 2016-05-22 74148
공지 정치 10억 넘는 해외금융계좌 내국인과 일부 외국인 신고 안 하면 과태료율 40% 2016-05-31 72280
공지 사회 병역 미필자는 국적 회복 불허, 해외 병역대상자 40세로 !!! imagefile 2017-06-20 47079
공지 사회 5월부터 41세 미만 병역미필자는 재외동포 비자 발급제한 imagefile 2018-02-19 22175
공지 사회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선택신고 안내 -외국국적불행사 서약 방식- imagefile 2019-01-07 13696
40474 기업 디오, 미국 9개 대형 치과에 600억 규모 제품 공급계약 imagefile 2019 / 09 / 04 202
40473 기업 한미글로벌, 건설사업관리 부문 세계 9위로 ‘글로벌 톱10’ 진입 2019 / 09 / 04 157
40472 기업 현대건설 ‘물의 정원, 옥상 정원’ 2019 IDEA '본상' 수상 imagefile 2019 / 09 / 04 123
40471 기업 현대건설기계, 러시아서 건설장비 300여대 수주 imagefile 2019 / 09 / 04 120
40470 기업 한화큐셀 미국 주택 태양광 시장 1위 달성 imagefile 2019 / 09 / 04 113
40469 기업 한국타이어, 혁신적 콘셉트 타이어로 ‘IDEA 2019’ 수상 imagefile 2019 / 09 / 04 105
40468 기업 ‘넥센타이어, 유럽 시대 본격 개막’ 유럽 공장 준공식 개최 imagefile 2019 / 09 / 04 89
40467 기업 SK㈜, 의약품 생산 통합법인 설립,.글로벌 CMO 사업확장 본격화 2019 / 09 / 04 98
40466 경제 플랫폼 노동의 확산 ‘긱 이코노미 시대’도래해 imagefile 2019 / 09 / 04 338
40465 경제 8월 대(對)일본 수출입 , 미치는 영향 큰 변동 없어 imagefile 2019 / 09 / 04 316
40464 경제 8월 수출입 감소불구하고 무역 수지 흑자 91개월째 연속 유지 imagefile 2019 / 09 / 04 247
40463 건강 전자담배나 일반 담배 사용자, 소변 코티닌 농도는 비슷 imagefile 2019 / 09 / 04 374
40462 건강 눈 건강 유지에 도움 주는 영양소 4가지 imagefile 2019 / 09 / 04 266
40461 건강 요즘 건강 이슈로 부각되는 ‘홈트레이닝’ 운동 주의해야 imagefile 2019 / 09 / 04 276
40460 건강 영양 결핍으로 인한 질병 및 예방식품 imagefile 2019 / 09 / 04 275
40459 국제 사우디-예멘 반군 전쟁 장기화로 사우디 경제 타격 심해 imagefile 2019 / 08 / 28 286
40458 국제 이스라엘 AI산업, 미국에 이어 중국과 공동 세계 2 위 imagefile 2019 / 08 / 28 378
40457 국제 베트남 M&A 시장, 아세안 두 번째로 한국이 2018년이후 주도 imagefile 2019 / 08 / 28 288
40456 여성 비만 여성, 비타민 D 결핍 가능성 네 배 이상 imagefile 2019 / 08 / 27 504
40455 여성 올 상반기, 디지털 성범죄 피해영상물 4만6천여 건 삭제 지원 imagefile 2019 / 08 / 27 458
Board Search

www.eknews.net는 최대발행부수와 최대발행면을 통해 전유럽 19 개국 한인사회로 유일하게 배포되고 있는 주간신문 유로저널의 홈페이지입니다.
기사 제보를 비롯한 광고 문의 등은 아래 연락처를 이용해 주시길 바랍니다.

+44 (0)208 949 1100, +44 (0)786 8755 848
eurojournal@eknews.net 혹은 eurojournals@hotmail.com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