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지역경제보다는 환경보호가 우선해야 오랜 기간 논란이 되고 있던 설악산의 오색 케이블카 설...

by eknews  /  on Sep 01, 2015 19:43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지역경제보다는 환경보호가 우선해야

오랜 기간 논란이 되고 있던 설악산의 오색 케이블카 설치 사업이 조건부로 승인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문가 단체 등에서는 이번 결정에 우려를 금치 못하고 있다. 그만큼 케이블카 운영에 부작용이 우려된다는 뜻이다.

그런데 이 사업에서 지니는 문제의 본질은 두 산이 국립공원이라는 점이다. 우선, 미국에서 탄생한 ‘내셔널 파크’(National Park)를 번역한 것이 ‘국립공원’인데 이 개념은 흔히 알려진 ‘국가가 지정한 공원’과는 거리가 멀다. 1800년도 중반까지 북미에서 지속된 대규모 자연파괴에 따른 각성으로 나타난 인류사 최초의 제도적 자연보호 장치다. 인간에 의하여 파괴만 되어가는 자연에 스스로 방어할 기회를 주어 후손에게 파괴되지 않은 자연을 볼 권리를 주려는 시도가 참뜻이다. 자연을 정복 대상으로 취급하는 서양에서 이 발상은 놀라운 것이었고, 높이 평가한 서양의 국가들이 가장 먼저 이 제도를 받아들여 실행에 옮긴다.

그 뒤 150여년 지나도록 세계적으로 자연파괴와 환경오염이 지속되고 규모도 커지자 인간과 자연의 관계를 재정립하려는 ‘환경윤리’ 개념이 등장한다. 그런데 윤리란 두 상대가 동등해야만 가능한 관계이며, 그런 발상 자체가 매우 극적이며 실천은 더욱 어려운 것이다. 그래서 서구에서는 ‘내셔널 파크’를 ‘환경윤리를 실천하는 장소’로 이해하려는 움직임까지 나타나게 된다. 오늘날 우리가 잘못 알고 있는 국립공원의 본뜻은 이런 것이다.

그런데 어떻게 자연이 스스로를 방어하고, 미래의 후손이 권리를 주장하겠는가? 결국 현존하는 인간의 몫인데, 인간의 탐욕에 대항하는 이 일은 매우 어려워 모든 간섭에서 독립된 기구가 관리를 맡으라고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은 권고하고 있다. 물론, 지리산이 국립공원 1호로 탄생한 배경은 전혀 달랐다. 무턱대고 개념을 도입한 뒤, 대충 만든 제도로 지금도 ‘국립공원법’조차 없으며 ‘자연공원법’에 국립공원이 들어 있다. 그러니 2004년까지도 세계자연보전연맹 보호범주 Ⅱ(국립공원과 보호지역)로 등재된 국립공원이 없었는데, 그 뒤 세계보호지역기구에 설악산을 필두로 여러 국립공원을 Ⅱ급으로 등재시켰고, 최근에 설악산, 지리산, 오대산 국립공원을 세계자연보전연맹의 녹색목록에도 올렸다.

이것은 지속되는 자연파괴를 막아보려는 국제사회의 시도에 우리도 동참하는 것을 뜻한다. 그런데 그런 장소에 지역경제를 위하여 새로운 시설을 만들겠다는 것은 국제사회에 천명한 약속을 파기하는 것이다. 우리의 경제능력이 세계 상위급에 올라 있음은 누구나 아는 일이다. 한국은 더 이상 빈곤해서, 또는 저개발 국가라서 국제사회에서 실수가 용인되는 국가가 아니라는 말이다.

설악산, 지리산 케이블카 문제는 이런 본질적 관점에서 보아야 한다. 그런데 이 부분은 거론되지 않으며 지역경제 문제나 장애인이나 노약자를 끌어들여서 설치 타당성을 제기한다. 우선, 지역경제 문제는 어디까지나 공원 밖에서 논의될 것이다. 그러지 않으면 문제가 본질에서 벗어나 버린다. 또 우리가 언제부터 장애인이나 노약자를 그토록 고려하였는가? 그 문제는 일상에서 평등한 조건을 만드는 것에서 시작해야 하리라 본다.

그 외에, 흔히 제기하는 케이블카를 설치하면 등산객에 의한 피해를 줄일 수 있다는 말에는 참으로 답이 없다. 남설악 준령에 세우려는 흉측한 기계설비야말로 등산객이 만드는 어떠한 피해보다도 설악을 근원적으로 파괴시킨다는 것을 어찌 모른단 말인가? 게다가 멸종위기종 산양의 이동경로이지 서식지가 아니라는 논조에는 어처구니가 없다. 설악산처럼 좁은 면적을 가진 국립공원에 사는 산양의 서식지와 이동경로의 구분이 가능이나 한 얘기인가?

또 케이블카가 피해를 줄인다는 논조는 현 관리당국이 행했던 많은 노력을 너무나 폄하하는 것이다. 그 방식에 의견차이가 있겠지만 관리당국은 나름대로 노력하였고, 성과를 보였다. 피해가 있다고 더욱 큰 파괴를 통하여 문제를 해결하자는 것은 접근 방식 자체에 문제가 있다.

무엇보다 등산객 문제에서 간과해서는 안 되는 점은 등산객은 산에 철교나, 도로포장이나 기타 시설을 요구한 적이 없다는 점이다. 오히려 시설이 생기면, 거기에 적응하고 피해는 시설을 기반으로 확대된다. 케이블카로 정상 근처까지 오른 등산객의 다음 행위는 보지 않아도 당연한 일이 아닌가? 케이블카가 없는 지금도 설악산 대청봉에 집결되는 등산객 통제는 불가능하다. 이런 상황에 케이블카까지 들어서면 통제에 어려움을 겪는 관리당국에 너무도 큰 짐을 떠넘기는 것이다. 더욱이 관리공단에는 케이블카사업에서 계획이나 결정, 운용에 아무런 권한이 없다. 이러려고 두 산을 국립공원으로 지정하고 관리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 남한 최고의 명산이자 다행히 생태계가 그나마 괜찮은 두 국립공원을 우리 세대가 무슨 권리로 케이블카로 원천부터 파괴한단 말인가? 

지금이라도 문제의 본질을 제대로 파악하여 이 사업이 잘못된 것이라는 점을 관련 당사자 모두가 인식하기를 바란다.


1010-사설사진.jpg



 

 

 

URL
http://eknews.net/xe/464517
Date (Last Update)
2015/09/01 19:43:04
Read / Vote
1867 / 0
Trackback
http://eknews.net/xe/464517/f9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995 '변화거부'한 與, 박대통령이 먼저 친박 호위에서 벗어나야 imagefile 2016 / 05 / 24 1240
1994 끝없는 사법 비리, 여소야대 국회 개혁 대상 1호가 되어야 imagefile 2016 / 05 / 17 1290
1993 가습기 살균제 대참사, 또 미적대온 정부에 책임 물어야 imagefile 2016 / 05 / 10 1563
1992 보수단체 관제 데모통해 여론 조작 형성 즉각 중단되어야 imagefile 2016 / 05 / 03 1459
1991 박 대통령이 직접 친박 해체하고 탕평책 통해 창조정치해야 imagefile 2016 / 04 / 26 2154
1990 4·13 총선을 통해 국민은 대통령의 변화를 요구한다 imagefile 2016 / 04 / 19 1297
1989 이번 총선을 보면, 한국 정치에 국민들의 회초리가 절실하다 imagefile 2016 / 04 / 12 1292
1988 정당차원 야권연대 실패라면 유권자들의 투표라도 민심을 반영해야. imagefile 2016 / 04 / 05 1153
1987 4.13 총선 공천에서 보여준 여당의 오만과 후안무치 imagefile 2016 / 03 / 22 1327
1986 국민의 눈높이 무시한 여야 총선 후보 공천에 철퇴가 필요하다 imagefile 2016 / 03 / 16 1241
1985 박근혜 대통령의 '경제 낙관론', 정치적 발언이길 바란다 imagefile 2016 / 03 / 08 1399
1984 한국의 외교도, 국방도 강대국이 결정하는 사대굴욕에서 벗어나야 imagefile 2016 / 03 / 02 1407
1983 아동 학대의 책임은 사회와 우리 모두에게 있다 imagefile 2016 / 02 / 23 1555
1982 한반도 신냉전 시대 도래에 정부의 대책 시급하다 imagefile 2016 / 02 / 16 1319
1981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대한 근복적인 대책이 중요 imagefile 2016 / 02 / 09 1440
1980 미국 대선 후보 샌더스가 한국 정치에 주는 교훈 imagefile 2016 / 02 / 03 1663
1979 보육대란의 최종적 책임은 정부가 져야한다 imagefile 2016 / 01 / 26 1022
1978 헬조선의 나라,적극적 대책 마련이 시급해 imagefile 2016 / 01 / 18 1763
1977 중국 기술산업의 성장에 적극적인 대응이 시급하다 imagefile 2016 / 01 / 12 1257
1976 박정희 정부와 박근혜 정부의 대일 굴욕 협상은 판박이 imagefile 2016 / 01 / 04 1873
Board Search
5 6 7 8 9 10 11 12 13 14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