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고(故) 김영삼 前대통령님, 영면 하시옵소서 김영삼 전 대통령이 향년 88세로 서거했다. ‘머리는 빌릴 수 있어도 ...

by eknews  /  on Nov 24, 2015 20:06
고(故) 김영삼 前대통령님, 영면 하시옵소서



김영삼 전 대통령이 향년 88세로 서거했다. ‘머리는 빌릴 수 있어도 건강을 빌릴 수 없다’던 그도 노령으로 인한 병마의 벽은 넘지 못한 채 끝내 먼 길을 떠나고 말았다. 

김 전 대통령의 타계로, 6년 전 먼저 세상을 떠난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영호남을 대표하며 반세기 넘게 질곡의 한국 현대 정치사를 이끌어왔던 ‘양김 시대’도 이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됐다.

김 전 대통령은 경남고와 서울대 철학과를 졸업한 뒤 1954년 3대 민의원 선거에서 자유당 소속으로 최연소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그의 최연소(27세) 국회의원 및 최다선(9선) 국회의원 기록은 아직도 깨지지 않고 있다.

하지만 김 전 대통령은 이승만 대통령의 사사오입 개헌에 반대하면서 1년도 못 돼 자유당을 탈당하면서 가시밭 같은 야당의 길을 걸어야 했다.이후 군사정권에 맞서 투쟁하는 과정에서 당시 상도동을 거점으로 한 김영삼계와 동교동을 거점으로 한 김대중계는 민주화 세력의 양대 산맥으로 한국 정치사에 한 획을 그었다.

1979년에는 ‘40대 기수론’을 내세워 박정희 전 대통령의 유신 체제에 맞서다가 총재 직무를 강제로 정지당하고 의원직에서 제명되기도 했다. 헌정사상 처음으로 의원직 제명을 당한 후 했던 말인 “닭의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라는 명언은 지금까지도 회자되면서 후대에까지 길이 남고 있다.

김 전 대통령은 신군부 치하에선 가택 연금 등의 모진 탄압을 당하면서도 민주화추진협의회를 결성해 저항했다. 그러나 1987년 대통령 선거에서는 야권 후보단일화에 실패한 뒤 통일민주당 후보로 독자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낙선 이후 민주정의당·신민주공화당과 3당 합당을 이뤄낸 뒤 1992년 대선에서 승리해 ‘문민시대’를 열었다. 이때도 ‘3당 야합’이라는 일부 비난이 없지 않았으나 그는 “호랑이를 잡기 위해 호랑이 굴에 들어갔다”며 자신의 정치적 결단을 설명하기도 했다.

그가 가고 없는 마당에 새삼 그의 대통령 재임 시 치적을 되돌아보지 않을 수 없다.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의 비자금 수사, 12·12 쿠데타 이후 군을 장악해 온 사조직 ‘하나회’의 전격적인 해체, 그리고 금융 실명제 도입을 비롯한 경제 개혁은 그가 아니면 그 누구도 쉽게 이룰 수 없었던 큰 업적이었다. 또한 칼국수로 대변되는 검소와 청렴은 그의 트레이드 마크였다.

그의 여러 업적에도 불구하고 친인척 비리와 임기 말 외환위기에 따른 국가 부도 사태는 아쉽고 안타까운 대목이다. 경제 분야에 취약했던 그는 참모들의 장밋빛 경제 전망을 곧이곧대로 믿다가 IMF체제라는 혹독한 시련을 겪게 되면서 국민들로부터 원성과 원망을 들어야 했다.

1997년 11월22일, 당시 김 대통령은 한국이 국제통화기금(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하게 됐다는 것을 알리는 대국민 특별담화를 발표한다. 그로부터 18년의 세월이 흐른 2015년 11월 22일, 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했다고 발표한 바로 그날, 김 전 대통령이 영면에 들어갔으니 참으로 공교로운 일이다.

어찌 됐든 김 전 대통령이 남긴 족적은 한국 현대사에 길이 남을 것이다. ‘고 김대중 대통령과 함께 민주화 운동의 양대 산맥을 이끈 현대 정치사의 거목’, ‘그 누구도 흉내 내지 못할 위대한 개혁 업적을 만드신 불세출의 영웅’, ‘한국 민주주의의 길을 넓힌 지도자’, ‘대한민국 정치사의 큰 별’. 많은 이들이 한결같이 김 전 대통령에 대한 깊은 애도와 추모의 뜻을 전하고 있다.

그러나 현실 정치권은 보수와 진보로 나뉘고, 친박과 비박 혹은 친노와 비로로 갈려 쌈질이 멈출 날 없으며, 역사 교과서 국정화 논란 등으로 어지러운 가운데, 김 전 대통령이 수많은 동지들과 함께 이룩해 놓은 민주주의가 오히려 퇴행하고 있으니 안타까운 일이다. 

특히,그의 키드라 불리우는 많은 정치인들이 그의 정치적 사상과는 정반대의 길을 걷고 있어 그의 정치 인생이 꼭 성공했다는 평가는 접어 두자.

하늘나라에선 이 세상 걱정은 모두 접어두고 영원한 안식을 누리시기를.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면서 애도의 마음으로 고개를 숙인다.

1021-김영삼 조의.jpg

 

 

URL
http://eknews.net/xe/468949
Date (Last Update)
2015/11/24 20:06:01
Read / Vote
1386 / 0
Trackback
http://eknews.net/xe/468949/51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995 '변화거부'한 與, 박대통령이 먼저 친박 호위에서 벗어나야 imagefile 2016 / 05 / 24 1248
1994 끝없는 사법 비리, 여소야대 국회 개혁 대상 1호가 되어야 imagefile 2016 / 05 / 17 1299
1993 가습기 살균제 대참사, 또 미적대온 정부에 책임 물어야 imagefile 2016 / 05 / 10 1582
1992 보수단체 관제 데모통해 여론 조작 형성 즉각 중단되어야 imagefile 2016 / 05 / 03 1470
1991 박 대통령이 직접 친박 해체하고 탕평책 통해 창조정치해야 imagefile 2016 / 04 / 26 2165
1990 4·13 총선을 통해 국민은 대통령의 변화를 요구한다 imagefile 2016 / 04 / 19 1314
1989 이번 총선을 보면, 한국 정치에 국민들의 회초리가 절실하다 imagefile 2016 / 04 / 12 1296
1988 정당차원 야권연대 실패라면 유권자들의 투표라도 민심을 반영해야. imagefile 2016 / 04 / 05 1163
1987 4.13 총선 공천에서 보여준 여당의 오만과 후안무치 imagefile 2016 / 03 / 22 1335
1986 국민의 눈높이 무시한 여야 총선 후보 공천에 철퇴가 필요하다 imagefile 2016 / 03 / 16 1249
1985 박근혜 대통령의 '경제 낙관론', 정치적 발언이길 바란다 imagefile 2016 / 03 / 08 1403
1984 한국의 외교도, 국방도 강대국이 결정하는 사대굴욕에서 벗어나야 imagefile 2016 / 03 / 02 1412
1983 아동 학대의 책임은 사회와 우리 모두에게 있다 imagefile 2016 / 02 / 23 1559
1982 한반도 신냉전 시대 도래에 정부의 대책 시급하다 imagefile 2016 / 02 / 16 1332
1981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대한 근복적인 대책이 중요 imagefile 2016 / 02 / 09 1447
1980 미국 대선 후보 샌더스가 한국 정치에 주는 교훈 imagefile 2016 / 02 / 03 1673
1979 보육대란의 최종적 책임은 정부가 져야한다 imagefile 2016 / 01 / 26 1025
1978 헬조선의 나라,적극적 대책 마련이 시급해 imagefile 2016 / 01 / 18 1773
1977 중국 기술산업의 성장에 적극적인 대응이 시급하다 imagefile 2016 / 01 / 12 1264
1976 박정희 정부와 박근혜 정부의 대일 굴욕 협상은 판박이 imagefile 2016 / 01 / 04 1889
Board Search
5 6 7 8 9 10 11 12 13 14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