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오기 정권과 하류 정치의 한심한 작태는 국민이 심판한다 지난달 24일 야 3당의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

by eknews  /  on Oct 04, 2016 21:19
오기 정권과 하류 정치의 한심한 작태는 국민이 심판한다

지난달 24일 야 3당의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 단독 처리로 새누리당 의원들의 국회 파업과 이정현 대표의 단식으로 중단되었던 국정감사가 재게되고 있다.

국회의 임명동의안을 얻지 못한 장관을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와 시민들의 의견을 무시하며 임명했고, 임명된 지 한 달만에 야권에의해 해임건의안이 통과되자마자, 대통령은 곧바로 거부권을 행사해버리는 오기 정치와 국회 경시로 국회가 파행되면서, 집권 여당이 의정 사상 최초로 국회 파업과 당 대표가 단식에 돌입하는 삼류 정치을 이어갔다.

나라의 중심을 잡아야 할 집권 여당은 우여곡절이 있더라도 국정을 위해 넘어서는 안 될 선은 어떤 일이 있어도 지켜야함에도 불구하고, 운동권 등에서나 할 수 있는 국회 파업도 서슴치 않아 자신들이 억대 귀족노조라고 비난해오던 현대자동차 노조 파업과 다를 바가 없었다.

게다가 이미 국민들은 새누리당의 국회 파업과 당 대표의 단식이 현 정권입장에서 우병우 민정수석 거취, 미르·케이스포츠재단 설립과정과 여기서 불거진 최순실 의혹, 고 백남기 씨 사망 등에 대해 국민들의 시선을 돌리려는 술수임을 알고 있어 지지대신 비난을 가했던 것이다.  

새누리당의 친박 강경파들은 대통령을 뒷 배경으로 해서인 지 매사에 거칠게 분노하며 달려드는 싸움닭 같은 모습을 보이면서, 의정사상 최초로 자신들의 수장인 국회의장에게 막말을 하며 형사고발하고 인신공격과 사생활을 들쑤시는 등 수준이하의 저질 정치를 마다하지 않았다.

대통령만을 바라보는 해바라기 정치인들이 다수를 이루고 '청와대 2 중대, 대통령 친위부대' 등의 역할을 자청하는 폐쇄적인 조직 문화를 가진 사람들이 피해의식에 빠져 오기로 뭉쳐 있는 한 그들에게 대한민국의 선진 정치나 미래를 기대하는 것은 어쩌면 과분한 기대일 수도 있다. 

대통령도 국회의 각료 해임건의안을 거부할 정도로 막 나가다 보니 한 청와대 관계자조차도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국회가 근거 없는 의혹 제기보다 진짜 민생과 관련해서 국정감사를 하길 바란다”고 말해 그 참모들조차 국회나 여당을 하수인 다루듯 참으로 오만하고 방자함이 극에 달했음을 보였다.

야권은 김 장관 해임건의안을 철회하는 조건으로 세월호특조위 활동 기간 연장, 어버이연합 자금 지원 의혹 청문회 개최 등을 새누리당에 내밀었다가 거부당하자 해임안을 밀어붙였다.
야 3당은 장관 해임건의안을 일방 처리하면서 여소야대의 현실을 국민들에게 인식하게 해줬고, 집권당의 대표 단식에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으면서, 새누리당의 국감 복귀와 당대표 단식 중단의 일방적인 항복을 받아냈다. 
물론 원래가 전혀 필요치 않는 개그이자 해프닝이어서 무게감이나 국민들의 관심은 처음부터 없었다.

20대 국회가 개원하자마자 야당은 이미 합의된 추경안을 상임위원회에서 마음대로 바꿨고, 여당이 항의하자 야당은 사상 처음으로 장관 인사청문회를 단독으로 여는 등 여소야대 속에서 야당과 야당 출신 국회의장이 손을 잡으면 독주할 수 있음을 이미 보여주었다. 

지난 총선에서 국민들은 박근혜 정부의 독선·오만을 견제하고 무능한 정권이 오기를 부리며 집안싸움만 벌이는 데 대한 염증을 느끼고 여소야대를 만들어 주었다.

국정 발목만 잡다가 스스로 분열해 망하게 됐던 야권이 총선에서 마땅히 맞아야 할 매를 맞지 않고 반사이익으로 대승을 거두면서 오만을 떤다면 야권이 그토록 오매불망해온 내년 대선에서 정권교체는 현 집권당 못지 않는 낭패를 볼 수 있게 만드는 힘을 우리 국민들이 가지고 있음을 명심해야한다.   

경제와 국방이 위기인 상태에서 청와대와 정권이 오기 정권을 계속 이어가면서 리더쉽의 부재가 지속되고, 야권은 여소야대의 거만함에서 벗어나지 않는다면, 이를 제어할 힘과 선택은 오로지 국민들에 달려있음을 여야 정치권은 다시한번 명기해야 한다.


1061-사설 사진.jpg

 

 

URL
http://eknews.net/xe/487292
Date (Last Update)
2016/10/04 21:19:13
Read / Vote
1118 / 0
Trackback
http://eknews.net/xe/487292/d9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030 헌법 가치 존중하며 헌재 심판 결과에 승복하는 마음가짐을 갖자 imagefile 2017 / 02 / 22 977
2029 '신장개업' 자유한국당, '도로 친박' 청산하고 과오 반성부터 해야 imagefile 2017 / 02 / 15 909
2028 박 대통령, 자기 잘못 없다면 청와대 압수수색 당연히 응해야 imagefile 2017 / 02 / 08 966
2027 '박근혜와 최순실' 비협조 탄핵심판, 헌재에 민심을 모아야 imagefile 2017 / 01 / 31 984
2026 관제데모 일삼는 극우단체,청와대 주도로 여론조작·민의왜곡 나팔수 노릇 imagefile 2017 / 01 / 24 1109
2025 불투명한 반기문 정치 교체 행보,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 imagefile 2017 / 01 / 18 894
2024 박 대통령과 측근의 ‘법치 농단과 국민 기만’에 국민은 자괴감이 든다 imagefile 2017 / 01 / 11 916
2023 박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헌법 준수와 최소한의 체통을 유지해야 imagefile 2017 / 01 / 04 1028
2022 '목불인견' 친박계 행보에 첫 정통보수정당 출현만이 해법이다 ! imagefile 2016 / 12 / 21 984
2021 새누리당 친박계도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이미 탄핵 !. imagefile 2016 / 12 / 14 913
2020 특검은 표류중인 국가 운명과 망가진 검찰 재생의 마지막 기대다. imagefile 2016 / 12 / 06 902
2019 박 대통령, '간교한 꼼수' 부리지 말고 즉각 퇴진해야 imagefile 2016 / 11 / 29 891
2018 우리 정당사에도 보수 가치를 충실히 표방할 진짜 보수당이 절실하다 imagefile 2016 / 11 / 22 830
2017 박 대통령은 민심을 겸허하게 받아들여 '하야를 하라' imagefile 2016 / 11 / 15 1079
2016 박근혜 대통령에게 마지막 애국심으로 결단을 촉구한다. imagefile 2016 / 11 / 08 1104
2015 '최순실 패닉'에 빠져버린 대한민국, 지위고하 막론하고 책임 추궁해야 imagefile 2016 / 10 / 25 1570
2014 한국, 정치꾼만 난무하고 경제 지도자는 전무하다 imagefile 2016 / 10 / 18 1087
2013 중국어선 흉포화, 자위권차원에서 철저히 응징해야 한다 imagefile 2016 / 10 / 11 1127
» 오기 정권과 하류 정치의 한심한 작태는 국민이 심판한다 imagefile 2016 / 10 / 04 1118
2011 북핵과 경제 위기로 국가 비상사태, '대통령과 정권, 오기정치 중단해야' imagefile 2016 / 09 / 27 1157
Board Search
2 3 4 5 6 7 8 9 10 11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