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최지혜의 예술 칼럼 (261) 추파 던지기! - 헬런 프랑켄탈러 (Helen Frankenthaler) "Flirt"를 구글링해 보면, 진지...

Posted in 최지혜 예술칼럼  /  by admin_2017  /  on Oct 05, 2020 20:12
extra_vars1 :  
extra_vars2 :  
최지혜의 예술 칼럼 (261) 
추파 던지기! - 헬런 프랑켄탈러 (Helen Frankenthaler)

"Flirt"를 구글링해 보면, 진지한 의도보다는 즐거움을 위해 다른 사람을 매료시키려고 노력하는 행동이라고 나온다.
그리고 이미지로는 주로 이런 것들이 있다. 

1It Takes Two People to Flirt.jpeg
It Takes Two People to Flirt

그런데, 느닷없이 예술 작품이 몇 개 섞여 있다.

2Helen Frankenthaler, Flirt, 1995.jpg
Helen Frankenthaler, Flirt, 1995

이것은 헬런 프랑켄탈러(Helen Frankenthaler, 1928-2011)의 작품이다. 
제목처럼 유머러스하고 자유로운 느낌이 물씬 난다.  

그녀는 컬러필드(Color Field : 초벌칠을 하지 않은 캔버스에 얼룩이 지거나 물감이 스며들도록 하는 기법) 방식의 작품으로 잘 알려져 있는 미국의 추상표현주의 작가이다. 

3Helen Frankenthaler, The Bay (article), 1963.jpg
Helen Frankenthaler, The Bay (article), 1963

이 방식은 1951년 잭슨 폴록이 드리핑 페인팅(dripping painting)으로 시작한 것이다.

4Jackson Pollock, Number 7, 1951.jpg
Jackson Pollock, Number 7, 1951

여기에 깊은 감명을 받은 그녀는 1952년 스테인 페인팅(stain painting)을 시도했다.

5Helen Frankenthaler, Mountains and Sea,1952.jpg
Helen Frankenthaler, Mountains and Sea, 1952

 이 작품은 모리스 루이스(Morris Louis)와 케네스 놀랜드(Kenneth Noland)의 회화 양식을 변화에 중요한 영감을 주었다. 
 
그녀는 뉴욕에서 태어나, 1949년 버몬트의 베닝턴 칼리지를 졸업했고, 1950년 추상표현주의 화가 한스 호프만(Hans Hofmann)에게서 그림을 배웠다.
그리고 아쉴 고르키와 잭슨 폴록의 영향 아래 추상표현주의를 자신의 방식으로 전개해 나갔다.  특히 새로운 색채 배합 방법의 연구에 늘 관심이 많았다.
그녀는 캔버스에 물감을 직접 부어버림으로써 화폭과 형상의 구분을 극복하여 완벽한 평면성에 이르도록 했다.

6Helen Frankenthaler, SMALL'S PARADISE, 1964.jpg
Helen Frankenthaler, SMALL'S PARADISE, 1964 (미국 스미스소니언 박물관, 동쪽 3층에 전시되어 있음)

특히 1950년경 캔버스의 넓은 면에 아무것도 그리지 않고 부분적으로 추상적인 색만을 칠한 양식으로 크게 주목받기 시작했다.
그리고 1953년 추상표현주의 이론을 정립한 예술 비평가 클레멘트 그린버그(Clement Greenberg)의 눈에 띄면서 뉴욕 미술계의 주목을 받았다. 
색채 자체만으로 서정성을 일궈 낸 그녀의 회화는 모더니즘 추상화의 과제로 제시한 평면성의 문제를 해결했으며, 여기에 시적 감수성과 여성 특유의 우아함을 더하고, 수채화를 연상시키는 그녀만의 독특한 기법으로 그린버그를 단숨에 매혹시켰다. 
1958년 그녀는 추상화의 원조라 불리는 로버트 마더웰(Robert Motherwell, 1915-1991))과 결혼했다.

7Motherwell and Helen Frankenthaler in Provincetown, summer of 1961.jpg
Motherwell and Helen Frankenthaler in Provincetown, summer of 1961

그들의 그림이 이렇게 닮았던 적이 있다.
서로 사랑하고 서로 영감을 주고 받았으니 당연한 일일 것이다.

8Robert Motherwell, Beside the Sea No. 22, 1962.jpg 
Robert Motherwell, Beside the Sea No. 22, 1962

9Helen Frankenthaler, Untitled from ''What red lines can do'', 1970.jpg
Helen Frankenthaler, Untitled from ''What red lines can do'', 1970

동양의 선 사상에 깊이 빠져 있었던 마더웰을 사랑했으니, 헬렌도 선 사상에 영향을 받았던 것같다. 
1962년부터 그녀는 아크릴 물감을 사용해 더욱 강렬한 색채와 염색 기법을 고수하면서 이미지(형상)와 캔버스의 표면(바탕)이 배경없이 완전히 일치하도록 했다.   
1964년에는 그린버그가 기획한 후기회화적 추상(Post-Painterly Abstraction) 전시에 참여하여
추상표현주의의 2세대 화가로 자리를 굳건히 했다.
1968년 그녀는 여성으로서는 최초로 예일 대학 캘훈 칼리지의 특별 연구원에 선정되었다.  1973년에는 스미스 칼리지에서 미술사학 박사학위도 받았다.
그녀의 작품들은 대부분 가로, 세로 기본 1m가 넘는 대형 작품들이다. 

10Giving Up One’s Mark, Helen Frankenthaler in the 1960s and 1970s(뉴욕 알브라이트-녹스 아트 갤러리 2015년 전시 전경).jpg
Giving Up One’s Mark, Helen Frankenthaler in the 1960s and 1970s (뉴욕 알브라이트-녹스 아트 갤러리 2015년 전시 전경)

그녀의 작품들을 보면서, 물감의 스며듬과 흘러내림 속에 나는 나의 모든 생각들을 자유롭게 그리고 자연스럽게 흘러보낸다.  


(다음에 계속…)

최지혜
유로저널 칼럼니스트 / 아트컨설턴트
메일 : choijihye107@gmail.com
블로그 : blog.daum.net/sam107
페이스북 : Art Consultant Jihye Choi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공지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조성희 칼럼니스트 소개 image admin_2017 2019-01-29 16839
공지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크리스트나 칼럼니스트 소개 imagefile admin_2017 2019-01-29 17672
공지 이윤경의 예술칼럼 이윤경 칼럼니스트 소개 imagefile admin_2017 2021-05-03 2695
2056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4월 그리고 5월 의 파리 imagefile admin_2017 19/04/17 02:00 25755
2055 최지혜 예술칼럼 ‘눈’은 잘못된 거울이다 - 르네 마그리트 2 imagefile admin_2017 18/04/16 00:09 17547
2054 영국 이민과 생활 군미필자, 영국영주권/시민권 및 한국 군대문제 eknews 14/05/13 17:19 14756
2053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시민권 신청자격 소요기간 및 그 후 과정 eknews 13/02/06 20:30 12613
2052 가족비자 (1) - 배우자비자 신청시 재정증명 줄거리 image eknews 12/08/16 19:15 11886
2051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 이민과 생활 - 소개글 (유로저널) imagefile 한인신문 09/01/16 02:17 10212
2050 사브리나의 오페라 칼럼 자코모 푸치니(Giacomo Puccini)의 나비부인(Madama Butterfly) imagefile eknews 16/01/25 23:28 9713
2049 유로저널 와인칼럼 박 우리나라의 프랑스 와인기행 28: 프랑스 와인 자습서 제4장 부르고뉴(Bourgogne) – 1 imagefile eknews 14/08/12 17:36 9692
2048 영국 이민과 생활 솔렙비자 가능인원과 주재원비자 eknews 12/12/17 02:15 9592
2047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 시민권 획득과 해외동포 한국 거소증 file eknews 12/01/11 00:05 9061
2046 최지혜 예술칼럼 최지혜의 예술칼럼 (3)인문학 열풍…칼융의 페르소나와 진짜인 나를 찾아가는 길 imagefile eknews 15/02/02 03:27 9017
2045 허유림의 문화예술 경제 칼럼 한국 페미니즘 사진의 대모 박영숙, 세상을 향한 '미친년'들의 목소리 imagefile eknews 16/10/09 23:39 8880
2044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 한국 출생자녀 영주권과 시민권 신청시기 eknews 12/02/29 02:42 8816
2043 최지혜 예술칼럼 철사의 왕(King of wire), 알렉산더 칼더 - 2 imagefile eknews 16/04/17 23:06 8752
2042 최지혜 예술칼럼 최지혜의 예술칼럼 (18) 행운과 비운의 화가, 마크 로스코 3 - 소제목 : 무의식의 바다를 항해하다 imagefile eknews 15/03/31 01:12 8713
2041 사브리나의 오페라 칼럼 샤를 카미유 생상스(Charles C Saint- Saens)의 삼손과 데릴라 (Samson et Dalila) imagefile eknews 16/05/03 00:15 8680
2040 최지혜 예술칼럼 < 예술가가 사랑한 예술가 1 > 검은 피카소, 바스키아 ( 4 ) imagefile eknews 16/05/22 21:53 8584
2039 전문대 졸업자도 영국취업비자 신청가능 한가요? image eknews 12/04/24 23:40 8333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