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먹고 마시면서 발전하는 프랑스 문화 프랑스에서 먹고 마시기는 예술이고 문화재의 일부다 왕의 식탁에 앉을 수 있...

Posted in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  by admin_2017  /  on Jul 02, 2019 19:40
extra_vars1 :  
extra_vars2 :  

먹고 마시면서 발전하는 프랑스 문화



프랑스에서 먹고 마시기는 예술이고 문화재의 일부다




왕의 식탁에 앉을 수 있는 자는 왕의 동생이나 특별한 경우 왕의 부름을 받은자다.


이 그림은 왕의 침실 앞에 차려진 식탁이고 다른 대신들은 모두 서 있다. 




테01.jpg



루이14세의 절대 왕권 시기프랑스 요리는 커다란 변화를 겪는다.


샤벳 아이스크림과 잼 그리고 단술로 시작하며 식욕을 줄인 다음 과일을 먹는다.


고기는 찜에서 구운 고기로 요리 방법을 달리하여 질감이 달라졌다. 이제 소스에서 익힌 고기가 아니라 소스나 양념은 나중에 뿌리거나 곁들인다.



테02.jpg

베르싸이 왕궁의 왕실 채소밭



 당대 루이 14세의 왕실 채소밭을 담당하던 껭띠니는 왕의 식탁에 꽃배추와 콩과 아스파라가스를 통째로 익혀서 올린다. 


3월에는 딸기를 6월에는 무화과를 멜론을 심고, 온상을 만들어 오렌지를 재배하였다. 


왕실 요리사는 채소와 과일을 지지고 볶고 튀겨가며 새로운 요리를 개발했다. 



테03.jpg



루이14세 시절 음료 시장의 가장 큰 변화는 알코올을 대체할 소다수 리모네이드가 아라비아에서 도착했다.

1676년 리모나디에 회사에 판매 독점권을 부여하였다. 


 진짜 소다수로 상품화된 1783년 독일인 쉐프가 제네바의 약사 고스의 도움으로 탄산 음료를 만들었다. 이 탄산 음료수가 첫번째 상업화된 소다수로 약국에서 허리 통증 치료에 효험이 있다고 팔려 나가며 성공적인 상품으로 식탁에도 올라오게 되었다.



귀족들의 식도락



태양왕의 후계자, 루이 15세에 이르러 왕은 더 이상 홀로 식사하지 않는다. 루이 15세의 왕국 귀족들은 수도 빠리에 자기들의 저택에 식당을 갖추게 된다.  



테04.jpg

테05.jpg

귀족들의 식사



귀족들의 요리사는 베르싸이 왕궁의 요리를 보다 개발하고 보다 완벽한 요리로 발전시켜나간다. 식사가 중세 이후로 의사들의 처방에 따른 건강의 보조 체계로 보았다면, 이제 18세기 식사는 즐거움이 가미된 식도락이 된다. 단것과 짠 것으로 음식을 분류한다. 들새나 가금류 대신 정육점의 고기가 다시 유행을 따른다. 채소와 과일도 식탁에 풍성해진다. 채소밭이 부르쥬와나 귀족들의 저택에 유행처럼 번져간다. 




 부르쥬와의 식도락



18세기 중 상공업자나 은행가들 지식인들로 부르쥬와 계층이 발달하게 된다. 므농이라는 작가는 1746년 "부르쥬와 요리"책을 출판하여 싼 재료로 간단하게 즐길 수 있는 요리법을 적어 공전의 히트를 쳤다. 신분으로 귀족처럼 계급은 없지만 경제력을 갖춘 자들은 요리도 구별하여 먹겠다고 식사로서 신분을 스스로 구분하게 된다. 



테07.jpg



 프랑스 부르쥬와보다 100년은 앞서 발달한 홀랜드의 부르쥬와들은 일상의 먹고 마시는 기쁨이 보편화되어 있었다. 



(다음에 계속)


유로저널 칼럼니스트 테오


bonjourbible@gmail.com


 

 

댓글 '0'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조성희의 마인드 파워 칼럼 조성희 칼럼니스트 소개 image admin_2017 2019-01-29 7010
공지 크리스티나의 음악일기 크리스트나 칼럼니스트 소개 imagefile admin_2017 2019-01-29 5912
1855 아멘선교교회 칼럼 하나님께 대한 불순종의 결과 admin_2017 20/02/17 21:13 79
1854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패션의 영혼을 취한 칼 라거펠트 Karl Lagerfeld imagefile admin_2017 20/02/17 19:53 607
1853 최지혜 예술칼럼 최후의 초현실주의 화가, 최초의 추상표현주의 화가 imagefile admin_2017 20/02/16 23:52 158
1852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유럽의 영성을 찾아, 중세 건축을 찾아가는 수도원 여행 일기 imagefile admin_2017 20/02/11 20:55 235
1851 아멘선교교회 칼럼 거룩한 행실과 경건함으로, 하나님의 날이 임하기를 바라보 고 간절히 사모하라 admin_2017 20/02/10 22:25 93
1850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사랑의 큐피드 생 발렌타인 Saint Valentin imagefile admin_2017 20/02/10 03:39 598
1849 영국 이민과 생활 학생비자 취업비자 전환과 요즘흐름 admin_2017 20/02/10 00:39 157
1848 최지혜 예술칼럼 어머니, 그리운 어머니 imagefile admin_2017 20/02/10 00:15 147
1847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이민 학생비자와 솔렙비자 imagefile admin_2017 20/02/04 22:35 234
1846 아멘선교교회 칼럼 사람이 물과 성령 으로 나지 아니하면 하나님 나라에 들어갈 수 없느니라. admin_2017 20/02/03 23:11 114
1845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그늘진 삶 속의 강렬한 외침, 작은 거인 툴루즈 로트렉 Toulouse-Lautrec imagefile admin_2017 20/02/03 20:01 584
1844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정의 진리에 관한 예술가들이 그린 정의 (2) imagefile admin_2017 20/02/03 01:07 169
1843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 스물 아홉번째 이야기 나폴레옹(Napoléon)이 사랑한 와인마을, 그곳에서의 축제 (2) imagefile admin_2017 20/02/03 00:35 226
1842 최지혜 예술칼럼 잭슨을 감동시켰다 imagefile admin_2017 20/02/02 23:59 226
1841 영국 이민과 생활 영국학생비자 학업과정별 타임캡 imagefile admin_2017 20/01/29 03:26 175
1840 유로저널 와인칼럼 서연우와 함께하는 와인여행 스물 아홉번째 이야기 나폴레옹(Napoléon)이 사랑한 와인마을, 그곳에서의 축제 (1) imagefile admin_2017 20/01/28 23:20 447
1839 테오의 프랑스이야기 정의 진리에 관한 예술가들이 그린 정의 (1) imagefile admin_2017 20/01/27 22:19 160
1838 에이미리의 파리에서 랑데뷰 역동적인 파리의 작은 빌리지 르 마레 Le Marais imagefile admin_2017 20/01/27 21:24 570
1837 아멘선교교회 칼럼 그가 우리 안에 거하시는 줄을 우리가 아느니라 admin_2017 20/01/27 01:38 118
1836 최지혜 예술칼럼 미국 땅에서 창작된 최고의 작품 imagefile admin_2017 20/01/27 01:29 159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