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Home

네델란드 자유당수,모로코인들 '인간 쓰레기'라 지칭 논란 네덜란드의 반(反)무슬림, 반 유럽 연합(European Unio...

Posted in   /  by eknews  /  on Feb 20, 2017 22:40
extra_vars1 :  
extra_vars2 :  



네델란드 자유당수,모로코인들 '인간 쓰레기' 지칭 논란





네덜란드의 반(反)무슬림, 반 유럽 연합(European Union, 이하 EU)을 촉구하는 극우파 자유당의 거트 윌더스 대표가 지난 18일 선거 유세장에서 네덜란드 내 모로코인들을 “인간 쓰레기”라고 공식 폄하함과 동시에 모로코인들이 네덜란드의 치안에 해가 되고 있다고 발언하며 외국인들로부터 네덜란드의 자주권을 되찾아야 한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윌더스는 인종차별주의자로 익히 널리 알려진 인물로서, 베일과 코란을 금지하고 네덜란드 내 모스크들을 모두 없애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유럽 내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극우주의는 모두 반이민정책 및 반동성애, 그리고 반유대인 정책 등의 공통점을 공유하고 있지만, 네덜란드에서만은 공공의 적을 이슬람 하나로만 타겟으로 삼았기에 이슬람이 적대시하는 동성애자들과 유대계 유권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는 것이 특이점이다.


로이터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윌더스 대표는 이날 선거 유세 도중 거리를 걸으며 기자들에게 “물론 모든 모로코인들이 쓰레기는 아니지만 그들이 네덜란드 치안에 악영향을 주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발언하며, “만약 당신이 네덜란드인이고 네덜란드의 자주권을 되찾고 싶다면 나에게 투표하라”고 전했다.


윌더스는 네덜란드 내 젊은 모로코인들의 범죄가 심각하게 다루어지지 않는 점이 우려된다고 주장하며 지난 12월 모로코인들을 추방하는 구호를 만들고 지지자들과 함께 외친 바 있다.



1079 - 유럽.jpg



로이터 통신은 또한 영국의 EU 탈퇴 (이하 브렉시트)가 공식적으로 박차를 가하고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 된 현재를 윌더스 대표는 기회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만일 이번 3월 윌더스가 수상직에 오를 시 네덜란드는 프랑스와 독일의 극우정당과 손을 잡고 EU를 와해하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윌더스 대표는 비단 프랑스와 독일 뿐만 아니라 백호주의 및 극우주의의 확산이 전 유럽 내 진행되고 있다고 믿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윌더스 대표의 지지율은 17%로서 친(親)기업 진보 성향의 마크 루트 현 네덜란드 수상보다 조금 더 앞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네덜란드의 비례대표제 정치구조 상, 많은 전문가들은 윌더스 대표의 독자적인 집권과 수상직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다. 윌더스 대표가 독자적으로 네덜란드의 정권을 잡으려면 타 당과 협력하여 연립 내각을 구성시켜야 하기 때문인데, 이의 가능성이 낮게 점쳐지기 때문이다.


한편, 지난 14일 네덜란드 사회부에서 발표한 자료는 네덜란드 내 40%의 터키인들과 모로코인들이 자신들이 더 이상 네덜란드에서 호의적으로 받아들여지지 않는 것으로 인식한다고 보도했다.


<사진: 로이터 캡쳐>

네덜란드 유로저널 이정우 기자

eurojournal16@eknews.net



 

 

URL
http://eknews.net/xe/494484
Date (Last Update)
2017/02/20 22:40:46
Category
Read / Vote
2105 / 0
Trackback
http://eknews.net/xe/494484/67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네덜란드 베네룩스 뉴스는 2015년 11월부터 유럽 뉴스난에 게재합니다. 2015-11-02 5844
287 네덜란드 내 전자발찌 효율성 논란 imagefile 2017 / 05 / 15 2073
286 네덜란드, 소말리아 알카에다 조직원 등 2명 테러 혐의 체포 imagefile 2017 / 05 / 08 2046
285 네덜란드> 네덜란드 내무부 장관, 망명 거부된 240명 개별 구제 imagefile 2017 / 04 / 17 1671
284 네덜란드> 네덜란드 자유민주국민당 최다 의석 확보 imagefile 2017 / 03 / 21 2754
283 네덜란드 내 인구 절반 이상 유럽 연합 탈퇴 희망해 imagefile 2017 / 03 / 06 2265
» 네덜란드>네델란드 자유당수,모로코인들 '인간 쓰레기'라 지칭 논란 imagefile 2017 / 02 / 20 2105
281 네덜란드, 브렉시트 이후 경제적 타격 최대 '160억 유로' 2016 / 12 / 20 2148
280 네덜란드> 네덜란드에도 극우주의 바람 imagefile 2016 / 12 / 13 2199
279 네델란드, 독일 도로통행료 도입에 법적소송 진행할 것 imagefile 2016 / 12 / 05 1993
278 네덜란드> 한국과 네덜란드, 21번째 워킹홀리데이 MOU 체결 imagefile 2016 / 10 / 04 1997
277 네덜란드> 빈센트 반 고흐, 말년에 심각한 정신병에 시달려 imagefile 2016 / 09 / 20 4574
276 네덜란드> 대표유통기업 Ahold, 질주에 브레이크가 없다 imagefile 2016 / 06 / 13 2752
275 네덜란드 베네룩스 뉴스는 2015년 11월부터 유럽 뉴스난에 게재합니다. 2015 / 11 / 02 2561
274 벨기에 벨기에 외무부 장관, 부적절한 '흑인' 분장 논란 imagefile 2015 / 03 / 24 2935
273 네덜란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자전거 주차 공간 부족으로 수면 아래 주차장 건축 계획 imagefile 2015 / 03 / 10 3104
272 벨기에 벨기에, 유럽에서 가장 내 집 마련 어려운 나라 imagefile 2015 / 02 / 10 2470
271 벨기에 벨기에 의사들 가난한 환자 기피 imagefile 2015 / 02 / 03 2170
270 네덜란드 네덜란드, 현지인보다 이민자들에게 강한 법 적용 imagefile 2015 / 02 / 03 2001
269 네덜란드 네덜란드, 집세 상승으로 빈곤층 확대 imagefile 2015 / 01 / 27 2927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