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조회 수 56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유럽연합, 배출권 거래 제도 개정 합의로 국민 부담 증가 

개인 소비자와 기업 모두 탄소 배출에 대한 더 많은 비용 부담

 

유럽연합의 소비자들과 기업들은 미래에 이산화탄소 배출에 대한 비용을 더 많이 부담해야 한다. 

유럽연합(EU) 의회와 회원국 회원국들은 EU 배출권 거래 제도(ETS) 개정에 합의했다. 이번 개정을 통해 유럽연합은 유럽 기후 보호 정책의 가장 중요한 도구를 훨씬 더 강력하게 만들었다.

1311-유럽 1 사진.png

독일 주간지 슈피겔(Spiegel)의 보도에 따르면 배출권 거래에서 기업들은 기후를 해치는 온실가스를 배출할 권리가 있다는 것을 증명해야 하며, 또한 그들 사이에서 배출권을 거래할 수 있다. 

유럽연합은 이번 개정을 통해 기존 배출권 거래 시스템을 강화했다. 예를 들어, 기업들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할 경우 오염 증명서를 구입해야 한다. 이는 기업들이 이산화탄소를 더 적게 배출하기 위한 자극제가 되어줄 것으로 유럽연합은 목표하고 있다. 

또한 구입가능한 배출권 숫자는 이전에 계획했던 것보다 더 빨리 줄어들 것이다. 무료 증명서 발급 또한 2034년까지 단계적으로 폐지될 예정이다.

이 시스템은 건물 난방과 교통수단으로도 확대될 예정이다. 독일에서는 이미 배출권 거래가 지역에 적용되고 있다.

또한 새로운 기후 사회 기금을 통해 에너지 전환으로 인한 경제적 충격을 완화할 예정이다. 기후 사회 기금은 약 860억 유로로 구성될 것이고 에너지 효율을 높인 건물에 대해 가계의 부담을 경감시켜 주거나 기업에게 금융 투자를 제공하기 위해 기금이 사용될 것이다.

보수 성향의 유럽연합 의원 페터 리제(Peter Liese)는 이 법안을 "역사상 가장 큰 기후 보호법"이라고 평가하며 “ETS가 2030년까지 유럽연합의 배출량을 1억 5천만 톤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리제 의원은 “이는 논란이 되고 있는 내연기관 차량 금지 법안보다 유럽연합의 2030년 목표 달성에 25배 더 기여할 것이라는 의미이다. 이번 법안은 최소한의 비용으로 기후 보호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 또한 이 개정을 통해 이번 위기 동안 모든 시민과 산업이 단기적으로 숨쉴 시간을 주고 유럽연합이 기후 친화적인 생산과 기술에 투자하겠다는 분명한 신호를 유럽 산업계에 보낼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독일 연방 경제부 장관 로베르트 하벡(Robert Habeck) 또한 이번 법안 개정이 유럽연합의 큰 성공이라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하벡 장관은 25일 발표한 성명에서 "독일의 관점에서 볼 때 이 협정은 기후 보호를 위한 돌파구이며, 이는 동시에 우리 유럽 산업의 경쟁력과 필요한 기후 조치의 사회적 완충 지대를 보장하는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올해 말까지 유럽연합 이사회 의장직을 맡고 있는 체코 환경부 장관 마리안 유레치카(Marian Jurečka)는 "이 협정은 시민들과 소상공인들이 효과적으로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과 동시에 주요 경제 분야의 기후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다"라고 발표했다.

프랑스의 유럽연합 의원 파스칼 칸핀(Pascal Canfin)도 마찬가지로 유럽연합이 기후에 대한 중요한 새로운 합의에 도달했다고 언급했다. 

칸핀 의원은 "우리 산업계는 2030년까지 배출량을 이 협정 이전의 43%에서 62%까지 줄여야한다. 혁신을 지원하고 산업의 탈탄소화를 가속화하기 위해 500억 유로 가량이 사용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법안 개정은 2021년 여름 유럽연합 집행위원회가 기후변화에 맞서기 위해 제시한 핏 포 55(fit for 55)라는 이름의 입법 패키지의 핵심이다. 

핏 포 55는 유럽연합 국가들이 1990년 수준에 비해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55% 줄이고 2050년까지 기후 중립이 되는 것을 지원하기 위해 고안된 법안들이다.

이번 합의는 여전히 유럽연합 의회와 각 회원국 정부에게 인가되어야 하지만 현재 그것은 형식적인 것으로 간주된다.

<사진: 슈피겔지 전재>

 

독일 유로저널 김지혜 기자

eurojournalgisa@eknews.net

유로저널광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65 유로통화권, 인플레이션 지수 현저한 하락세 file 편집부 2023.02.07 528
5864 EU, 내연기관 대형차량 CO2 배출 금지 2040년 시행 file 편집부 2023.02.07 564
5863 EU 그린딜 산업계획 지원금,독프 양국이 80% 독차지 편집부 2023.02.07 441
5862 유럽연합, 유럽 내 의약품 부족 문제 해결에 나서 편집부 2023.01.28 476
5861 유럽특허청(EPO), 유럽과 일본이 수소 관련 국제특허 주도 편집부 2023.01.28 497
5860 유럽연합, 2023년 운전면허 법안 통일화 계획 편집부 2023.01.17 590
5859 미국의 對중국 반도체 장비 수출통제 요구에 네델란드 소극적 편집부 2023.01.17 545
5858 유럽 KBA가 선정한 2023년 EU 주요 통상 현안 편집부 2023.01.17 543
5857 크로아티아,1월부터 쉥겐협약 및 유로존 공식 가입 편집부 2023.01.17 605
5856 EU, 가스 가격상한 도입 합의 성공 '180유로/MWh' 편집부 2022.12.30 657
5855 EU 산업계, ETS 개혁 및 CBAM 도입에 크게 반발해 file 편집부 2022.12.30 595
» 유럽연합, 배출권 거래 제도 개정 합의로 국민 부담 증가 file 편집부 2022.12.30 567
5853 EU, 태양광의 중국 의존도 완화위해 대책 마련 적극 편집부 2022.12.21 614
5852 일부 EU 회원국, 수입 축산물에도 EU 동물복지 기준 동일한 적용 요구 편집부 2022.12.21 608
5851 EU 정상회의, 美IRA법에 대응한 강력한 新산업정책 제안 편집부 2022.12.21 589
5850 유럽연합, 열대우림 벌채 통해 생산된 제품 수입 금지 편집부 2022.12.21 620
5849 미국,유럽산 전기차의 IRA법 상 보조금 수혜 가능성 시사해 편집부 2022.12.07 638
5848 EU, 러시아 원유 상한가격 난항속에 배럴당 60달러로 합의 file 편집부 2022.12.07 602
5847 유럽연합, 2030년까지 포장재 재활용 가능 자원만 제작 편집부 2022.12.07 641
5846 ‘한국-유럽연합(EU) 디지털 파트너십’ 체결 편집부 2022.12.07 563
Board Pagination ‹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303 Next ›
/ 30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연락처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 EKNews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