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영국, EU 탈퇴 위한 국민투표 시간문제 유럽연합(EU)에 속하면서 유로존(유로화 사용 17개국)에는 가입치 않고 있...

by eknews  /  on Dec 11, 2012 21:44

영국, EU 탈퇴 위한 국민투표 시간문제


유럽연합(EU)에 속하면서 유로존(유로화 사용 17개국)에는 가입치 않고 있는 영국이 최근 유럽의 재정위기의 틈을 타 탈퇴의 기회를 엿보고 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EU가 재정위기 해결을 위해 통합의 강도를 높이면서 최근 영국 국민들의 EU 탈퇴 응답은 56%에 달했고 잔류는 30%에 머물렀다. 집권 보수당 안에서 EU 회의론자의 득세가 두드러지고, EU 탈퇴를 목표로 내건 영국독립당은 각종 선거에서 당선자를 배출하며 변방에서 주류로 진입 중이다. 

영국은 현재 EU의 2014~2020년 장기 예산안 증액을 거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경제 위기 해소를 위해 재정정책 권한을 유럽중앙은행(ECB)에 넘기는 신재정협약에도 서명하지 않았다. 게다가 유럽 국가들은 영국이 사사건건 예외를 요구하며 EU탈퇴를 압박카드로 쓰는 데 신물이 났다. 영국이 경제 위기 상황에서 자신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정책을 이끌기 위해 '브릭시트(Brixit·Britain과 exit의 합성어)'를 협상의 도구로 사용한다는 것이다. 

이코노미스트는 "독일은 영국의 탈퇴를 원치 않지만 끝까지 잡지도 않을 것"이라며 "프랑스는 오히려 반길 것"이라고 전망했다. 영국이 EU에서 탈퇴하면 매년 EU에 내는 80억 파운드(약 14조원)의 분담금을 내지 않아도 되고, 금융권은 EU의 엄격한 규제에서 벗어나는 이득이 있다. EU 공동농업정책(CAP)에서 벗어남으로써 관세율이 떨어지고 식료품값이 싸지는 효과도 있다.

하지만, 유럽 공동시장에서 이탈하면 수출의 50%를 차지하는 유럽에서 경쟁력을 잃게 된다. 영국을 유럽진출 전진기지로 삼아 영국 내 공장을 유지하는 다국적 기업들의 철수도 감수해야 한다. 영국의 신고립주의는 과거처럼 '영광의 고립'이 아닌 '비극의 고립'이 될 가능성이 높다. 또한,영국의 EU 탈퇴는 양측에 모두 비극이 될 것이라는 게 이코노미스트의 분석이다. 

EU는 GDP(국내총생산) 규모에서 현재 세계 최대이지만, 영국이 EU의 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3.8%로 독일·프랑스에 이어 셋째를 차지하고 있어 영국이 빠지면 앞으로 미국과 신흥시장에 뒤처질 수 있다. 


유로저널 국제부

 

 

URL
http://eknews.net/xe/407362
Date (Last Update)
2012/12/11 21:44:06
Read / Vote
1654 / 0
Trackback
http://eknews.net/xe/407362/36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348 유로존 투자 심리, 4개월 연속 상승 imagefile 2012 / 12 / 11 1601
3347 유로존 실업률, 유로화 도입이후 최고 수준 imagefile 2012 / 12 / 11 2183
3346 EU 및 유로지역 경제, '내년엔 소폭 성장 전망' 2012 / 12 / 11 1270
3345 네델란드, 늘어나는 범죄로 집집마다 보안 강화 2012 / 12 / 11 1989
3344 EU에서 2020년까지 자동차 CO₂배출량 30% 감소 계획 2012 / 12 / 11 1323
» 영국, EU 탈퇴 위한 국민투표 시간문제 2012 / 12 / 11 1654
3342 유로존, 추가 금리 인하 전망 높아져 imagefile 2012 / 12 / 06 2155
3341 유로존 경제, 2013년 후반기 들어서야 회복 시작 imagefile 2012 / 12 / 06 1495
3340 유럽연합, 시리아에 대한 무기 금수(禁輸) 조치 기간 단축 imagefile 2012 / 12 / 06 1538
3339 유로존 제조업 하락세, 11월에 다소 완화 imagefile 2012 / 12 / 06 4352
3338 재정 한파 이탈리아인들,난방비 절약에 안간힘 imagefile 2012 / 12 / 06 2091
3337 덴마크 친환경 정책, 전기 자동차로 해결 2012 / 12 / 06 2187
3336 유럽 사이버범죄대응센터, 2013년부터 개소 2012 / 12 / 06 1580
3335 EU와 일본, 자유무역 협상 공식적으로 시작 2012 / 12 / 06 1349
3334 유럽, 세계무역의 영향력 저하되고 있어 imagefile 2012 / 12 / 06 2324
3333 아일랜드 갑작스런 비자 발급 수수료 인상 imagefile 2012 / 12 / 01 2363
3332 아일랜드 공짜 수돗물 사용 이제 안녕인가… imagefile 2012 / 12 / 01 2873
3331 유럽 의료비 지출, 2010년 경제위기로 감소 2012 / 12 / 01 1962
3330 유로존, 경제 위기 덕에 건실 체질로 변화 중 imagefile 2012 / 11 / 27 2104
3329 EU, 샥스핀 목적의 상어 포획 금지 imagefile 2012 / 11 / 27 2448
Board Search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