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유럽연합, 영국의 ‘유럽문화수도 2023 플랜’ 백지화 브렉시트로 인해 영국의 유럽문화수도 2023 플랜이 백지화될 ...

by admin_2017  /  on Nov 28, 2017 00:38
유럽연합, 영국의 ‘유럽문화수도 2023 플랜’ 백지화 

브렉시트로 인해 영국의 유럽문화수도 2023 플랜이 백지화될 전망이다. 
 
유럽위원회는 노팅엄을 비롯해 던디, 리즈, 밀턴 케인스, 벨파스트 5개의 영국 도시들이 2019년 영국이 유럽연합을 떠나게 되므로 유럽 문화 수도의 주최국이 되겠다는 것을 취소했다고 영국 공영방송 BBC가 보도했다. 

(유럽6-유럽문화도시) bbc.jpg
사진: BBC

유럽연합회는 이번 결정에 대해 "영국이 유럽 연합을 떠나기 때문에 이는 명확한 결과.“라고 밝히며 "유럽 연합의회 규칙에 따르면, 유럽문화수도는 제3국가에게 기회를 줄 수 없다.”고 결정 이유를 밝혔다. 

유럽문화수도 타이틀은 자격이 주어지는 나라들이 교대로 하는데, 이전에도 비유럽 국가 도시들이 타이틀을 거머쥔 적이 있다. 하지만 만약 해당 국가가 EU 소속이 아니면, 반드시 신청인이 유럽자유무역연합(European Free Trade Association, EFTA) 혹은 유럽경제지역 (European Economic Area, EEA)에 있어야 한다.

이에 대해 영국 창조산업연합 (The Creative Industries Federation)은 '처참하다'고 표현했으며, 예술부 장관 John Glen 역시 ‘말도 안 되는 결정’이라고 언급했다.

영국이 2023년까지 유럽문화수도 주최국이 되는 계획은 브렉시트 투표 이전인 2014년 발표되었고, 영국정부는 지난해 12월 유럽문화수도 타이틀 경쟁은 브렉시트 투표 이전에 진행되어왔던 것처럼 진행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입찰하는 도시들에게 브렉시트 협상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영국의 Department for Digital, Culture, Media and Sport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영국 정부가 유럽 위원회와 함께 긴급하게 토론했다며, "우리는 이 결정에 반대하며, 영국 총리는 영국이 유럽연합를 떠나도 유럽을 떠나는 것이 아니라고 언급했고 이는 유럽연합 리더들로부터 환영을 받았다"고 밝혔다. 

한편, 비유럽 국가권에서 유럽문화수도 타이틀을 거머쥔 곳으로는 2000년 아이슬란드의 레아캬비크, 2008년 노르웨이의 스타방에르, 그리고 2010년 터키의 이스탄불이었다. 

영국 유로저널 변금주 기자
eurojournal24@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013 불가리아 저가 스키 리조트, 유네스코 유산 파괴 가능성 언급 imagefile 2017 / 12 / 12 294
5012 유럽위원회, 유로존 재정 담당할 장관 필요성 언급 imagefile 2017 / 12 / 12 297
5011 브렉시트 이후 아일랜드인들도 위험하다 imagefile 2017 / 12 / 05 513
5010 유럽 길거리 ‘케밥’ 두고 충돌 imagefile 2017 / 12 / 05 718
5009 이탈리아, 천연 가스관 문제 두고 정부와 지역주민 충돌 imagefile 2017 / 12 / 05 317
5008 2050년, 서유럽 내 무슬림 인구 급격히 증가 imagefile 2017 / 12 / 05 499
5007 스페인 쉰켄, 중국의 수요증가로 부족현상 imagefile 2017 / 12 / 04 317
5006 EU, 케밥에도 들어있는 육류 함유 인산염, 건강위험물질로 금지될까 imagefile 2017 / 12 / 04 474
» 유럽연합, 영국의 ‘유럽문화수도 2023 플랜’ 백지화 imagefile 2017 / 11 / 28 556
5004 EU, 러시아 가짜 뉴스에 대응시작 imagefile 2017 / 11 / 28 458
5003 스웨덴 교회, 'Lord' 단어 사용 금지 imagefile 2017 / 11 / 28 534
5002 아테네 홍수, 인재로 드러나 imagefile 2017 / 11 / 28 383
5001 스위스 전원도시, 이사 오는 사람에게 50,000파운드 제공 imagefile 2017 / 11 / 28 477
5000 유럽연합, 감자칩과 크레커등 생산규정 강화해 imagefile 2017 / 11 / 27 341
4999 온라인 세일상품, 앞으로 유럽연합 전체에서 동일 imagefile 2017 / 11 / 27 360
4998 미켈란젤로의 숨겨진 작품, 대중에게 선보일 예정 imagefile 2017 / 11 / 21 587
4997 프란치스코 교황, 람보르기니 자동차 선물 받아 imagefile 2017 / 11 / 21 616
4996 코펜하겐 자전거 이용자수 하락세 imagefile 2017 / 11 / 21 552
4995 폴란드 노동자 줄고, 루마니아 노동자 늘어나 imagefile 2017 / 11 / 21 498
4994 스웨덴 범죄율 사상 최고치 imagefile 2017 / 11 / 21 844
Board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