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EU,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금지 한층 더 강화 전망 유럽연합(EU)이 2021년부터 식음료 포장 등 일회용 플라스틱 사...

by admin_2017  /  on Oct 16, 2018 21:22

EU,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금지 한층 더 강화 전망


유럽연합(EU)이 2021년부터 식음료 포장 등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금지가 한층 더 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EU집행위원회가 포크, 나이프, 스푼, 젓가락, 접시, 빨대, 음료 막대 및 풍선 막대 등 10여개 품목의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사용을 2021년부터 금지하는 법안을 제안한 데 이어, 지난 10일 의회 환경위원회(ENVI)는 이 10 개 플라스틱 제품외에도 초경량 플라스틱 백, 산소분해성 플라스틱 포함 플라스틱 제품, 폴리에틸린 식품 용기 등을 추가할 것을 촉구하는 안을 표결을 통해 지난 10일 통과 시켰다.


1155-유럽 4 사진.png


또한, ENVI는 2025년부터 햄버거, 샌드위치, 과일, 채소, 디저트 및 아이스크림 플리스틱 용기를 사용을 금지하고, 플라스틱 식음료 용기의 재활용 목표를 90%로 상향조정해야하나고 의결했다.


특히, 담배 필터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섬유 사용을 2025년까지 50%, 2030년까지 80% 축소하며, 담배꽁초의 회수, 운반 및 처리를 담배회사의 비용으로 충당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지난 9월 중순에도 EU 의회는 2020년까지 특정 플라스틱과  화장품, 세척제 등 일부 품목에 대한 미세플라스틱(micro-plastics) 사용 금지를 촉구하는 권고보고서를 채택했었다.


또한, 섬유, 타이어, 담배 필터 등의 미세플라스틱 함유 최소기준 설정과 2020년까지 미세플라스틱의 주요 발생원인 산소분해성 플라스틱 사용의 전면 금지를 촉구했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27361
Date (Last Update)
2018/10/16 21:22:45
Read / Vote
653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27361/53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266 EU시민들은 영국행 최저치, 영국인들은 유럽행 러시로 골머리 imagefile 2018 / 10 / 17 430
» EU,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금지 한층 더 강화 전망 imagefile 2018 / 10 / 16 653
5264 동유럽, 이메일 해킹통한 은행구좌로 송금 요청 무역사기 주의보 imagefile 2018 / 10 / 16 497
5263 유럽연합, 국경선 보호 위해 213억 유로 지출 계획 2018 / 10 / 10 361
5262 유럽인 1억7500만명이 수면 무호흡증 겪고 있어 2018 / 09 / 24 466
5261 덴마크 최대 은행 단스케, CEO 전격 사퇴 2018 / 09 / 24 399
5260 EU, 체코 총리 조사 촉구하고 나서 imagefile 2018 / 09 / 24 443
5259 미국 트럼프 대통령, 사하라 장벽 건설하라고 스페인에 촉구 imagefile 2018 / 09 / 24 345
5258 오스트리아, 반 이민자 운동에 앞장서 imagefile 2018 / 09 / 24 336
5257 브렉시트로 이탈리아 화이트 와인 감소 2018 / 09 / 24 501
5256 서유럽, 돼지 콜레라 발견 비상 imagefile 2018 / 09 / 18 415
5255 EU, 돈세탁 단속에 더 심혈 기울일 듯 imagefile 2018 / 09 / 18 325
5254 EU 배출가스 감소 노력 영향없어 imagefile 2018 / 09 / 18 235
5253 이탈리아 League당, 당명 변경 위기 imagefile 2018 / 09 / 12 297
5252 그리스 총리, 세금 감소 뜻 밝혀 2018 / 09 / 11 306
5251 아일랜드, 브렉시트 “사이드 딜(side deal)” 모색 imagefile 2018 / 09 / 11 293
5250 라이언 에어, 최악의 파업 위기 imagefile 2018 / 09 / 11 311
5249 스타벅스, 마침내 밀라노에 매장 오픈 imagefile 2018 / 09 / 11 400
5248 그리스 난민 캠프, 어린이 자살 문제 대두 imagefile 2018 / 09 / 04 346
5247 EU 회원국들, “썸머타임”에 부정적 imagefile 2018 / 09 / 04 247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