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유럽연합, 2030년까지 석탄 화력발전 퇴출 계획 불발 가능성 높아 유럽연합(EU)이 EU의 파리 기후협정 목표달성을 ...

by admin_2017  /  on Jun 26, 2019 03:21
유럽연합, 2030년까지 석탄 화력발전 퇴출 계획 불발 가능성 높아

유럽연합(EU)이 EU의 파리 기후협정 목표달성을 위해 2030년까지 석탄 화력발전 종료 계획에 6 개국만 호응하고 있어 관심이 모아진다. 
이렇게 되면, EU가 2030년까지 1990년 대비 최소 40%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어렵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가이다.

1186-유럽 2 사진 1.png 1186-유럽 2 사진 2.png 

유럽은 2015년 파리 협정 체결 이후 오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1990년과 비교해 40% 감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린피스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0년 이후 7년간 석탄화력발전소를 운영했거나, 건설 계획 중이던 1675개 발전회사 중 25% 이상이 관련 사업을 철폐했다. 특히 벨기에와 스코틀랜드는 작년 6월 기준으로 석탄발전 용량이 0이다. 

하지만, EU 집행위 발표에 따르면 프랑스는 2022년, 이탈리아와 아일랜드는 2025년, 덴마크, 스페인, 네덜란드, 핀란드 및 포르투갈은 2030년까지 석탄 발전을 완전 중단키로 약속해 6 개국만 발표하고 나머지 국가들은 침묵하고 있다.

EU 최대 온실가스 배출국으로 EU 석탄 소비의 약 1/3을 차지하는 독일도 조만간 석탄 화력발전 중단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2035~2038년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석탄 화력발전 퇴출을 결정한 8개 회원국의 사용량 합계는 EU 전체 사용량의 20%에 불과, 나머지 20개 회원국이 석탄 화력발전 퇴출에 소극적으로 나올 경우 2030년에도 현재 석탄 사용량의 40%가 계속해서 사용될 전망이다.

한편, EU는 2050년까지 모든 회원국의 탄소중립경제(carbon-neutral economy) 달성을 위해 석탄 화력발전 등 석탄 기반 전기생산을 조기에 완전퇴출한다는 계획을 발표했었다.

한편 에너지경제연구원의 에너지통계월보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경우 작년 9월 말 누적 기준으로 석탄 에너지 발전 부문의 소비 비중은 43.9%로, 2016년 44.5%보다는 소폭 감소했다. 수력과 기타 재생에너지 소비 비율은 3.4%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전세계 원전은 2017년 7월 현재 448기로 전세계 전력생산량의 약 11%를 차지하고 있다.건설중이거나 건절 계획중인 원전은 160기(중국이 20기)로 폐로 원전을 대체하는 경우를 제외하면 대부분 중국, 인도 등 인구가 많은 국가들이다.


유로저널 김세호 기자
  eurojournal01@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366 유럽의 경기 침체 속에 유로존 위기 6 개월간 지속 (1면) imagefile 2019 / 07 / 17 48
5365 EU 회원국과 환경단체, EU-메르코수르 FTA 반대 확산 imagefile 2019 / 07 / 17 25
5364 EU, 한국의 노동규약 비준 의무 미이행에 분쟁해결 요구 (1면) imagefile 2019 / 07 / 09 88
5363 유로존 경기 둔화 지속에 경기 침체 우려 점증 imagefile 2019 / 07 / 03 165
5362 EU-베트남, FTA 및 투자보호협정 최종 서명 2019 / 07 / 03 130
5361 EU-메르코수르 FTA 타결, 20여년 협상만에 결실 imagefile 2019 / 07 / 03 97
5360 유로존 위기 - 최대 경제 독일 및 이탈리아 신뢰 지수 감소 폭 커 2019 / 07 / 03 158
5359 'EU 충격' 브렉시트 불구 투자 붐 영국이 프랑스/독일 앞질러 (1면) 2019 / 07 / 03 168
5358 노딜 블렉시트 공포, EU는 100만 개의 일자리와 £2280억 잃어 imagefile 2019 / 07 / 03 141
5357 범유럽 고속도로 통행료 부과 정책 도입 가능성 부상 (1면) imagefile 2019 / 06 / 26 177
» 유럽연합, 2030년까지 석탄 화력발전 퇴출 계획 불발 가능성 높아 imagefile 2019 / 06 / 26 175
5355 페이스북의 가상화폐 도입 계획에 유럽국가들 검증 요구 imagefile 2019 / 06 / 26 158
5354 70년만에 '6월 폭염'에 서유럽 국가들 비상 돌입 imagefile 2019 / 06 / 26 155
5353 ECB, '글로벌 유로화 외환보유 증가'로 유로화 위상 확대 (1면) imagefile 2019 / 06 / 19 195
5352 트럼프, EU와 자동차 협상 결렬시 추가관세 부과 재확인 imagefile 2019 / 06 / 19 204
5351 트럼프, ECB 양적완화 비판에 통화분쟁 확전 우려 imagefile 2019 / 06 / 19 175
5350 ECB, 내년 중반까지 저금리 유지와 양적완화 추가 단행도 준비 imagefile 2019 / 06 / 12 207
5349 이탈리아, 병행화폐 도입 논란...탈 유로화 가능성 우려 (1면) 2019 / 06 / 12 229
5348 EU, 개인정보 보호 및 유통 관련 국제규범 확립 제안 2019 / 06 / 12 195
5347 EU, 환경·노동규범·보호주의 강화할 듯 2019 / 06 / 12 174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