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프랑스 ‘노란 조끼’운동, 실업문제 논의 결여 지난 두 달 동안 이어지고 있는 ‘노란 조끼’시위의 주요 구성...

by eknews10  /  on Jan 08, 2019 16:01

프랑스 노란 조끼운동, 실업문제 논의 결여




 지난 동안 이어지고 있는 노란 조끼시위의 주요 구성원은 봉급자들과 자영업자로 구매력 향상을 요구하고 있지만 실업문제에 대한 언급은 결여되어 있어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프랑스 일간지 피가로에 의하면 노란 조끼 시위 현장에는 미용사, 변호사, 간호조무사, 운전사, 기자 다양한 직업군과 퇴직자들을 만날 있지만 실업자들은 매우 소수다. 노동시장에 이미 진입한 노동자들과 진입하지 못한 실업자들이 각자의 이익이 다른 점에서 오는 편차는 피할 없는 부분이라는 분석이 따른다.


노란 조끼연대 시위에서 실업에 대한 문제제기가 드러나지 않은 것을 고려하면 고용 문제와 실업 해소는 이상 프랑스인들의 최우선 관심사가 아니라는 현실을 엿볼 있다. 엠마뉴엘 마크롱 대통령이 자신의 공약 하나였던 실업해소가 어느 정도 성공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평도 있다.


올해 1 피가로와 프랑스 앵포가 여론 조사기관Odoxa 의뢰한 설문 조사를 보면 동안 프랑스인들이 최우선 관심사는 실업과 불평들 그리고 세금문제였지만 최근에 와서 구매력으로 바뀌고 있다.


gilet.jpg



Odoxa 따르면 실업은 지난 20 동안 프랑스인의 최대 관심사 1위를 유지해 왔었다. 2015 조사에서 응답자 59% 실업해소를 주요 문제로 꼽았다. 구매력 보다 18포인트 많은 비율이었다. 실업문제 다음으로 여론의 관심사였던 불평등과 세금문제도 구매력을 앞서지 못하고 있다


이렇게 프랑스인들의 관심사가 변하면서 구매력 상승을 요구하는 노란 조끼연대 운동이 여론의 적극적 지지를 받고 있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그러나 실제로 실업문제가 해소되었다고 수는 없다. 작년 12, 실업문제 해결을 위한 핵심 기간 하나인 고용국이 10주년을 맞이했지만 국제노동기구 기준으로 프랑스의 2018 실업률은 9,1% 여전히 낮지 않은 수치다. 통계청에 따르면 경제활동이 전혀 없는 A범주 실업자는 370 명을 넘어 섰으며 실업자는 660 이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프랑스인들의 관심사가 구매력으로 옮겨진 것에서 있듯이 노란 조끼 요구에는 사회연대세ISF 복원과 임금상승, 원천 징수제 취소 등은 있지만 고용에 관한 내용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류세 인상이 노란 조끼운동의 시발점인 것을 보면 이러한 현상이 설명된다. 차량 사용이 가장 빈번한 회사원과 자영업자들이 유류세 인상으로 인한 구매력 감소에 민감할 밖에 없기 때문이다.  




<사진출처 : 피가로>

 

 

 

URL
http://eknews.net/xe/531479
Date (Last Update)
2019/01/08 16:01:45
Read / Vote
290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1479/f3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493 국제 투명성기구, 부패실태 조사, 프랑스 21위 imagefile 2019 / 02 / 05 388
6492 다보스 여론조사, 미래 불신론 가장 높은 나라는 프랑스(1면) imagefile 2019 / 01 / 22 459
6491 프랑스 유수 기업들, 수익은 오르고 세금은 내리고 imagefile 2019 / 01 / 22 675
6490 IMF, 프랑스 2019년 성장률 하향 조정 imagefile 2019 / 01 / 22 625
6489 프랑스, 노딜 브렉시트로 인한 경제위기 우려 imagefile 2019 / 01 / 22 408
6488 프랑스, 청년 실업자 절반이 이민가정 출신 imagefile 2019 / 01 / 22 536
6487 프랑스, 국민 대 토론회 두 달 동안 진행 예정(1면) imagefile 2019 / 01 / 15 440
6486 마크롱 대통령, 이민자 쿼터제 제안 imagefile 2019 / 01 / 15 392
6485 프랑스, 구매력과 무관하게 가계 신뢰도는 하락 추세 imagefile 2019 / 01 / 15 315
6484 프랑스, 병원예약 사이트 Doctolib, 원격 의료 상담 시작 imagefile 2019 / 01 / 15 536
6483 파리시, 9월부터 어린이 대중교통 무상제 실시 imagefile 2019 / 01 / 15 489
6482 프랑스 2019년 경제 성장 둔화로 1,3% 성장 전망 imagefile 2019 / 01 / 08 336
6481 프랑스 유력인사들, 비유럽권 유학생 학비 인상 반대 동참 imagefile 2019 / 01 / 08 394
» 프랑스 ‘노란 조끼’운동, 실업문제 논의 결여 imagefile 2019 / 01 / 08 290
6479 프랑스, 2018년 12월 물가 상승률 둔화 imagefile 2019 / 01 / 08 411
6478 파리 루브르 박물관, 2018년 1000만 관객 최대 기록 imagefile 2019 / 01 / 08 398
6477 마크롱 대통령 신년연설, 국민적 공감 이끌어 내지 못해(1면) imagefile 2019 / 01 / 01 409
6476 프랑스 4분기 성장률 0,2%에 머물 듯 imagefile 2019 / 01 / 01 353
6475 프랑스 대도시 인구 증가, 파리는 감소 imagefile 2019 / 01 / 01 1775
6474 프랑스 2018년 실업률, 전년 대비 개선 imagefile 2019 / 01 / 01 482
Board Search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