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프랑스, 이번 주부터 폭염 시작, 경제 손실 예상 프랑스에서 폭염이 시작되면서 공사 중단이나 교통 체증, 전력소...

by eknews10  /  on Jun 25, 2019 18:21

프랑스, 이번 주부터 폭염 시작, 경제 손실 예상




프랑스에서 폭염이 시작되면서 공사 중단이나 교통 체증, 전력소비 증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더욱이 현재 프랑스 회사 곳은 폭염에 대비할 여력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우려가 나온다.


프랑스 기상청에 따르면 6 24 월요일부터 주간 더운 날씨가 지속되고 최고 40도까지 올라 1947 이후 최악의 폭염이 것으로 보인다고 프랑스 일간지 피가로가 알렸다.


실제로 폭염이 국내총생산에 미치는 영향은 수치로 증명되었다. 평균적으로 폭염은 경제 손실 8%까지 초래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04년에 나온 ‘2003 프랑스 폭염 현황 대한 상원 보고서에 따르면 폭염이 성장에 미친 적자는 150-300 유로에 달한다. GDP 0,1-0,2포인트에 해당하는 수치다.


19500명의 높은 사망률을 보이면서 최악의 폭염을 기록했던 2003년의 상황은 폭염이 초래하는 경제 손실의 지표가 되고 있다.  


폭염의 가장 영향을 받는 분야는 건설업과 공공사업, 에너지, 농업이지만 제과업과 요식업 그리고 관광업의 손실도 무시할 없다. 프랑스 산업의 70% 기후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cani.jpg



폭염이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소비와 생산의 측면에서 살필 있다.


먼저 소비부문을 보면 에어컨과 차가운 음식 소비가 늘지만 다른 소비재의 부진을 상쇄하지 못한다. 2003 8 가구 소비는 2,7% 감소했다. 가구 지출의 주요 부문인 의류 구매는 9% 감소했으며 육류 식료품 구매는 8% 감소했다.  


이와는 반대로 과일과 채소의 가격은 22% 급등하면서 소비가 크게 줄었다.


가장 경제적 위험은 기업의 생산성 하락이다. 사무직의 경우 폭염의 부정적 영향이 제한적이지만 이를 제외한 많은 부문이 기후에 민감하다.


대표적으로 건설업을 있다. 고열로 인해 건설 현장은 중단되고 건설노동자는 실업상태에 처하게 된다. 또한 항공과 철도 운송이 차질을 빚게 되고 결국 지연현상이 빈번하게 일어나 경제적 손실로 이어진다.


한편 뮈리엘 페니코 노동부 장관은 무엇보다 공공 보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폭염이 지속되면 고용주는 이에 맞는 노동시간을 조절하고 직원들의 건강을 살필 의무가 있음을 상기시켰다.


건설업의 경우 폭염은 악천후로 간주되어 건설현장이 휴업에 들어가면 건설노동자에게 부분적 보상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출처 : 피가로>

 

 

URL
http://eknews.net/xe/540858
Date (Last Update)
2019/06/25 18:21:12
Read / Vote
357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40858/93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628 프랑스 2분기 성장률 예상보다 저조한 0,2%(1면) imagefile 2019 / 07 / 09 548
6627 프랑스인, 미래에 대한 회의론 확산, 주관심사는 환경문제 imagefile 2019 / 07 / 09 588
6626 프랑스, 급증하는 여성살해, 대책 강구 절실 imagefile 2019 / 07 / 09 498
6625 프랑스, 훈육적 체벌 전면 금지법 제정 imagefile 2019 / 07 / 09 602
6624 프랑스, 5월 대외무역적자 감소 imagefile 2019 / 07 / 09 379
6623 파리에서 1919년 한국 독립 역사 image 2019 / 07 / 08 883
6622 유럽 연합국의 여성 파워 imagefile 2019 / 07 / 08 650
6621 프랑스 중소기업, 해외 이전 비율 낮아(1면) imagefile 2019 / 07 / 02 365
6620 파리시, 부동산 규제 강화, 7월부터 월세 상한제 실시 imagefile 2019 / 07 / 02 516
6619 프랑스, 관리직 내외부 이동률과 고용률 증가 추세 imagefile 2019 / 07 / 02 243
6618 프랑스인, 내년 지방선거 비 정치권 인물 선호 imagefile 2019 / 07 / 02 598
6617 프랑스, 청년 고용율, 유럽 평균보다 저조 imagefile 2019 / 07 / 02 815
6616 영원한 영웅들이 잠든 노르망디 image 2019 / 07 / 02 526
6615 사르코지의 귀환 ? imagefile 2019 / 07 / 02 549
6614 프랑스 통계청, 2019년 성장률 1,3% 전망, 가계소비 활성화 기대(1면) imagefile 2019 / 06 / 25 492
6613 프랑스, 개인 사업자 늘고 있지만 어려움 여전 imagefile 2019 / 06 / 25 539
6612 2020년 QS 세계대학 평가, 프랑스 대학 50위권 밖으로 imagefile 2019 / 06 / 25 563
» 프랑스, 이번 주부터 폭염 시작, 경제 손실 예상 imagefile 2019 / 06 / 25 357
6610 덩케르크시, 무료 대중교통 정책 시행 9개월, 호평 이어져 imagefile 2019 / 06 / 25 527
6609 세계 120여개국의 음악축제 imagefile 2019 / 06 / 24 600
Board Search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