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조회 수 250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프랑스 파리 에이스 마트 충북 홍보전.png

프랑스, 경찰 보안 법안 반발 시위에 강경 진압

프랑스 정부가 악의적인 의도로 경찰을 촬영하거나 사진을 찍는 것이 형사 범죄가 될 수있는 법안에 대한 반대 시위에 최루탄을 발사하며 강격 진압에 나서고 있다.

이 법안은 지난주 하원에서 통과되었으며, 현재 상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제안된 법안 제 24 조는 "신체적 또는 심리적 무결성"을 해칠 의도로 근무중인 경찰관의 이미지를 온라인에 게시하는 것을 형사 범죄로 규정하고 있다.

범죄자는 최대 1 년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으며 45,000 유로 (£ 40,445; $ 53,840)의 벌금을 물을 수 있다.
정부는 이 법안이 경찰 학대를 신고할 수 있는 언론과 일반 시민의 권리를 위태롭게하는 것이 아니라 경찰관을 보호하기위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1237-프랑스 1 사진 1.png

AFP 통신은 "이 법안은 언론의 자유, 알리고 정보를받을 수있는 자유, 표현의 자유를 훼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보도했다.

 프랑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정부가 이 법안이 온라인 공개 등으로부터 경찰관을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히고 있지만, 반대자들은 이 법안이 경찰의 폭력을 기록할 언론의 자유를 훼손한다면서 반발하고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프랑스 1 KFL & 태동관.png

이와같은 반대 시위는 파리에서 46,000여명이 참여하는 등 보르도, 릴, 몽펠리에, 낭트 및 프랑스 전역의 다른 도시에서 열렸으며,군중 중 일부가 경찰에 돌과 불꽃을 던지면시위대 수십 명이 현장에서 체포되었고 20여명의 경찰도 부상을 당했다.

1237-프랑스 1 사진 2.png

격렬한 시위가 있었던 11월 28일 저녁, 제럴드 다르마 닌 프랑스 내무 장관은 경찰에 대한 "용납 할 수없는"폭력을 비난했다.

하지만,경찰들의 연이은 민간인 폭력 사건이 발생하면서 정부의 이러한 주장이 설득력을 잃어 가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 주 초 백인 경찰 3 명이 흑인 음악 프로듀서 Michel Zecler를 인종적으로 학대하고 구타하는 장면이 온라인상에 공개되면서 시위대들에게 빌미를 제공했다.

이러한 Michel Zecler가 그의 파리 스튜디오에서 발로 차고 주먹질을 당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이미지는 전국을 놀라게 했다.

프랑스 2 삼부자 & 퐁네트교회.png

엠마누엘 마크 롱 대통령도 이 사건을 "용납 할 수 없는 부끄러운 일"이라고 비난하면서 경찰과 시민들 사이의 신뢰를 재건하는 방법을 신속하게 정부에 제안할 것을 요구했다.

영상에서 본 경찰관은 그 이후로 정직되어 조사 받고 있는 중이다.

이와는 별도로 정부는 경찰이 지난 주 초 파리의 임시 이주민 수용소를 폭력적으로 철거하고 이주민 및 활동가들과 충돌 한 후 전체 보고서에 대해서도 조사를 명령했다.

프랑스 유로저널 주현수 기자
  eurojournal10@eknews.net


프랑스 유로저널 주현수 기자
 eurojournal10@eknews.net

유럽 2 독도+지오팜.png
  유럽 3 YBM & 현대냉동.png
 유럽 1 딤채냉-판아시아.png

유로저널 홍보용 프랑스 지사만을 위해.png

  • 유럽 4 한국TV- 셀러드마스터.pn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13 프랑스, 미국 신정부 출범 전 디지털세 징수 강행 file admin_2017 2020.12.02 633
» 프랑스, 경찰 보안 법안 반발 시위에 강경 진압 file admin_2017 2020.12.02 25020
6911 프랑스의 암울한 연말과 2021년의 기대 file admin_2017 2020.12.01 979
6910 고야드 Goyard 의 독점적이며 비밀스러운 여행 admin_2017 2020.12.01 891
6909 프랑스 정부, 봉쇄 정책 연장 희망해 file admin_2017 2020.11.18 760
6908 파키스탄, 만화에 대해 '프랑스 제품 보이콧' file admin_2017 2020.11.18 867
6907 '재봉쇄' 돌입 프랑스, "코로나 확산 정점 지나" file admin_2017 2020.11.18 1047
6906 빛 바랜 마리앙투아네트 구두 file admin_2017 2020.11.17 955
6905 파리에서 발견한 커피의 이야기 admin_2017 2020.11.17 1005
6904 프랑스 국가 부채 급증, "전염병, 불황, 봉쇄, 테러 공격보다 더 악몽" file admin_2017 2020.11.04 880
6903 코로나19관련 주프랑스한국 대사관 질의응답 admin_2017 2020.11.04 947
6902 프랑스 13개 지역, COVID 환자 증가로 병상 점유율 100 % 초과 file admin_2017 2020.11.04 1017
6901 프랑스 전국 이동제한령,10월 30일부터 12월1일까지 재도입(11월 5일자 속보 포함) file admin_2017 2020.11.04 921
6900 프랑스, 터키와의 연관된 급진 이슬람 표적 삼아 file admin_2017 2020.10.28 805
6899 르노, '중국시장, 승용차 포기하고 전기차ㆍ경상용차'에 집중 file admin_2017 2020.10.28 727
6898 프랑스 코로나 비상사태, 2월 16일까지 연장 가능 file admin_2017 2020.10.28 802
6897 프랑스 이슬람 풍자 옹호에 중동 국가들은 '불매 운동' file admin_2017 2020.10.28 987
6896 프랑스, 내년에도 가솔린에 대한 관세 인하 유지 file admin_2017 2020.10.21 765
6895 프랑스 역사 교사, 이슬람교도에 의해 참수당해 '충격' file admin_2017 2020.10.21 861
6894 일드 프랑스와 8 개 대도시,10월18일부터 통금 시행 file admin_2017 2020.10.21 113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51 Next ›
/ 35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