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프랑스, 영국의 '차별'과 '과도한' 검역 결정에 의문 제기 프랑스 정부가 유럽연합(EU) 국민이 자가격리 없이 ...

by admin_2017  /  on Aug 09, 2021 18:02
1, KFL + 태동관.png

프랑스, 영국의 '차별'과 '과도한' 검역 결정에 의문 제기


프랑스 정부가 유럽연합(EU) 국민이 자가격리 없이 영국에 입국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새로운 규정에서 면제된 이유를 이해하지 못하겠다고 반발했다.

영국은 백신에 더 내성이 있는 것으로 여겨지는 베타 변이체의 "지속적인 존재"에 대한 정부의 우려로 인해 프랑스를 지목하고 있다.

프랑스 현지 언론 france24.com의보도에 따르면 8월 2일부터 미국 식품의약국(FDA) 또는 유럽의약품청(European Medicines Agency)이 승인한 백신을 완전히 접종한 여행자는 영국 정부의 황색(amber) 분류 목록에 있는 모든 국가에서 집에서 자가 격리할 필요 없이 여행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영국 정부는 프랑스에서 오는 경우는 예외로 규정했다.

클레망 본(Clement Beaune) 프랑스 유럽부 장관은 LCI TV 채널과의 인터뷰에서“이 결정은 프랑스 국민을 차별하는 것”으로 "과도하고 건강 정책 측면에서 말이 안 된다,과학에 근거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프랑스 관리들은 대부분의 사례가 해외 여행객들에 의해 인도양의 해외 섬인 라 레위니옹에서 왔다고 말한다.

프랑스 관리들은 7월 19일 이후로 유지하기로 한 막판 결정 이후 프랑스에 대한 영국의 여행 제한에 대해 반발했다.

2, 삼부자  + 퐁네트 교회 .png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집권당 소속 의원은 7월 28일 이와같은 영국의 결정에 대해 “터무니없다”고 말했다.

그는 “릴에서 완전히 예방 접종을 받았지만 브뤼셀에서는 격리되었다. 파리는 있지만 마이애미는 아니다. Annecy이지만 Geneva는 아니다. 영국에 거주하는 프랑스인이 포함된 알렉상드르 홀로이드가 트위터를 통해 "몽펠리에지만 바르셀로나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Beaune은 영국이 결정을 검토하기를 희망하지만 프랑스는 "현재"보복 조치를 계획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Beaune은 또한 미국 관광객이 예방 접종을 받거나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가 음성이면 쉽게 EU 국가에 올 수 있지만 EU에서 온 여행자가 여전히 미국에 입국 할 수 없다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유럽 수준에서 비장의 카드처럼 호혜주의를 유지했어야 했다”면서 이와같은 상호 특혜를 위해 유럽연합(EU)은 영국 ,미국 등과 협상에서 더 치열했어야 했다."고 불만을 내세웠다.

유럽 1 딤채냉-한인TV.png



한편, 프랑스의 일일 COVID 감염 확진자 수는 7월 27일 29,281명,7월 29일 27,798명, 7월30일 25,080명으로 연일 25,000 명 이상에 이르고, 총누적 감염자 수는 5,953,274명이고 총 누적 사망자 수는 110,746명에 이른다.

최근 3 일 같은 기간 영국의 감염자 수는 2500여명으로 더 낮어 프랑스의 10%에 불과했다.  

유로저널 관련 기사

프랑스에서 영국으로 입국 시 백신 맞았어도 자가 격리 의무
http://eknews.net/xe/France/572436

프랑스 유로저널 주현수 기자
   eurojournal10@eknews.net

유럽 2 호산물산 & 장남권 마스크.png 유럽 2 YBM & 현대냉동.png 유럽 3 유로저널 각국 단독 홈페이지.pn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004 프랑스에 입국하려는 한국인을 비롯한 해외 여행객 2021 / 08 / 30 351
7003 프랑스, 9월에 65세 이상에 백신 부스터 캠페인 시작 2021 / 08 / 30 287
7002 대중과 접촉하는 직원에게 건강 진단서 의무화 2021 / 08 / 30 299
7001 프랑스, 빈곤층 청년과 학생 증가로 사회 문제로 제기 2021 / 08 / 30 300
7000 프랑스,입원한 COVID 환자중 약 85%가 예방 비접종자 imagefile 2021 / 08 / 09 449
» 프랑스, 영국의 '차별'과 '과도한' 검역 결정에 의문 제기 imagefile 2021 / 08 / 09 333
6998 프랑스 영화관, 헬스패스 제정 후 관람객 절반으로 감소 imagefile 2021 / 08 / 09 290
6997 8 월 9 일부터 건강 패스 있어야 각종 지역 입장 가능 (자세한 내용 포함) imagefile 2021 / 08 / 09 373
6996 프랑스 Reunion 섬, 부분적 격리 및 통행금지령 imagefile 2021 / 08 / 09 355
6995 프랑스 보건패스 확대 법 위헌 심판 '합헌 결정' imagefile 2021 / 08 / 09 384
6994 프랑스와 영국, 불법 이민 근절위한 새로운 조치 발표(7월28일자) 2021 / 08 / 01 299
6993 프랑스 코비드-19, 델타 변종 네 번째 물결 직면해(7월28일자) 2021 / 08 / 01 310
6992 보건증, 간병인 예방접종 의무화 국회에서 통과해(7월28일자) 2021 / 08 / 01 374
6991 프랑스, 전기차 등 판매비중 2019년 대비 약 3배 증가(7월28일자) imagefile 2021 / 08 / 01 364
6990 프랑스, 보건패스 도입 확대와 백신접종 촉구에 나서(7월21일자) 2021 / 08 / 01 1241
6989 프랑스, 여름 세일 실적 부진에 상인들 '낙망'(7월21일자) 2021 / 08 / 01 339
6988 프랑스에서 영국으로 입국 시 백신 맞았어도 자가 격리 의무(7월21일자) 2021 / 08 / 01 311
6987 델타 변이로 인해 보건 인력 백신 접종 의무화하는 유럽(7월21일자) 2021 / 08 / 01 346
6986 마크롱, 연구 및 혁신 투자에 70 억 유로 계획 발표 imagefile 2021 / 07 / 07 386
6985 프랑스,포스트코로나 경제부양책위해 1천억 유로 지원 imagefile 2021 / 07 / 07 382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