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독일, 소비 심리 역대급 추락, 코로나 1차 락다운때보다 낮아져



독일 소비 심리가 급격하게 하락하며 코로나 방역 지침 해제의 경기 회복 효과를 보이고 있지 못하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었다. 소비 심리 연구 기관 GfK는 최근 독일인들의 경기 침체와 미래 소득에 관한 기대와 더불어 소비 심리 모두 급격하게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GfK는 매달 소비자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소비자들의 경기 예측, 소득 예측, 소비 경향 등을 분석한다. 이번 조사는 3월 31일부터 4월 11일까지 약 2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이 이루어졌다.



독일 주간지 슈피겔(Spiegel)의 보도에 따르면 현재 소비 심리 지수는 1991년 소비 심리 지수가 상승하고 난 이래로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GfK 지수에 따르면 올해 4월 소비 지수는 -15.7 포인트를 기록했고, 5월에는 -26.5포인트로 지금보다 더 낮아질 것으로 나타났다. 



GfK 소비 심리 전문가 롤프 뷔르클(Rolf Burkl)은 “4월 저축 심리는 체감할 정도로 올랐는데, 이러한 저축 선호가 소비 지수의 붕괴를 가속화시키고 있다. 우크라이나 전쟁과 높은 인플레이션은 소비 심리에 큰 타격을 주었다. 이로 인해 코로나 수칙이 완화됨으로써 생기는 회복 효과에 대한 기대가 결국 무너졌다“고 설명했다.



현재 만연하는 불안정성과 함께 무엇보다도1981년 이래로 기록을 경신하며 7.3%에 육박하는 인플레이션 또한 소비 심리에 큰 영향을 주고 있다. 뷔르클은 “휘발유, 난방유, 가스 등에 훨씬 더 많은 돈을 써야만 하는 상황에 다른 제품 구입에 대한 재정 요건이 부족해질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또한 소비자들이 경제 위기를 느끼며 미래에 불황까지 갈 수 있는 위험도도 매우 높다고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GfK 전문가들은 우선 장기적인 소비 분위기 전환을 위해선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평화 협정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져야 하는 게 우선이라고 설명했다.



유럽연합과 러시아 간의 에너지 갈등이 첨예화되며 소비자들의 재정 전망을 암울하게 만들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들의 예상 소득 수준은 -31.3 포인트를 기록했는데, 이는 3월보다 9.2% 하락한 수치이자 2003년 2월 이래로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와 더불어 대량 소비 경향도 2008년 10월 경제 위기 이래로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하우크 아우프호이저 람페(Hauck Aufhauser Lampe) 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 알렉산더 크뤼거(Alexander Kruger)는 “급여 인상과 정부 재정 지원만으로 현재의 실소득 손실 정도를 보상할 수 없다. 많은 기업들은 이미 가격 인상을 예고했다. 현재 다음 분기의 소비 지수는 매우 암울해 보인다“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실제로 경제 연구소가 기업 경영자들을 대상으로 한 최근 조사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쇼크 이후 산업 분위기는 최소한 조금씩 안정화되고 있다고 나타났다. 



우선 최소한 몇몇의 기업들은 경기 분위기를 조금씩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불안정성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은 다시 구인을 시작하고 있다.



독일 경제연구소 고용 지수는 4월 102.8점을 기록하며 3월보다 근소하게 성장했다. 경제 연구소 이코노미스트 클라우스 볼라베(Klaus Wohlrabe)는 “경제의 높은 불안정성이 고용 시장에 장기적인 영향을 주지는 못했다. 독일의 고용시작은 다시 오름세를 보일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서비스 분야의 경우는 구인이 쉽지 않아 지표가 현저하게 떨어졌는데, 특히 IT 서비스 업종은 계속해서 구인난에 시달리고 있다.



또한 제조업에서도 고용 지수는 다시 하락했는데, 특히 에너지 기반 산업의 경우 구인에 소극적인 상황이고 상점과 건설업의 경우 현재 구인 시장이 닫혀 있다. 특히 건설업은 물류 부족으로 인해 자재값이 크게 상승하며 단기 노동으로만 사람을 쓰고 있는 상황이고 심지어 예정된 건축 사업이 미뤄지거나 취소되는 일이 빈번하다.  



 



독일 유로저널 김지혜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유로저널광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460 독일, 카타르 가스공급에 러시아발 가스 부족 위기 모면 file 편집부 2022.06.14 82
9459 독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규 주택 건설 수 감소 file 편집부 2022.06.14 74
9458 독일, 유류세 감면 정책에 주유소에서 단기 물량 부족 우려 file 편집부 2022.06.14 71
9457 독일, 생산성 감소로 인한 복지 수준 저하 위험 경고 file 편집부 2022.06.14 70
9456 독일, 대중교통 권장위해 6월부터 '9유로 티켓' 시작 file 편집부 2022.06.14 118
9455 독일, 카타르 가스공급에 러시아발 가스 부족 위기 모면 file 편집부 2022.05.25 77
9454 일, 10년만에 처음으로 신규 주택 건설 수 감소 file 편집부 2022.05.25 70
9453 독일, 유류세 감면 정책에 주유소에서 단기 물량 부족 우려 file 편집부 2022.05.25 106
9452 독일, 생산성 감소로 인한 복지 수준 저하 위험 경고 file 편집부 2022.05.25 57
9451 독일, 대중교통 권장위해 6월부터 '9유로 티켓' 시작 file 편집부 2022.05.25 54
9450 독일, 채식주의 유행 계속되며 대체육 시장도 지속 성장세 file 편집부 2022.05.17 85
9449 독일, 에너지 위기 극복 위해 에너지 기반 기업 국유화 가능 file 편집부 2022.05.17 53
9448 독일, 67세 이상의 근로자들 점차 늘어 백만명 이상 기록 file 편집부 2022.05.17 61
9447 독일 , '전기차 보조금 대폭 인상, 지급 기한도 2027년까지 연장' 제안 file 편집부 2022.05.17 30
9446 독일, 러시아산 에너지대신 대체 에너지 LNG 수입 확대 file 편집부 2022.05.10 40
9445 독일, 맥주까지 가격 인상 비상, 30%까지 가격 오를 예정 file 편집부 2022.05.10 141
9444 독일, 스타트업 시장에도 인종차별 존재 file 편집부 2022.05.10 36
9443 독일, 건축 시공사 물류 부족과 상승하는 원자재 가격에 시름 file 편집부 2022.05.10 30
9442 독일, 기후 보호 프로그램 걸림돌은 무엇보다 전문 인력 부족 편집부 2022.05.03 44
» 독일, 소비 심리 역대급 추락, 코로나 1차 락다운때보다 낮아져 file 편집부 2022.05.03 73
Board Pagination ‹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488 Next ›
/ 48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연락처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 EKNews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