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 저가 항공사 에어 베를린 파산 독일의 대형 저가 항공사 에어 베를린Air Berlin이 파산했다. 지난 주...

by eknews03  /  on Aug 21, 2017 22:54

독일 저가 항공사 에어 베를린 파산


 

독일의 대형 저가 항공사 에어 베를린Air Berlin이 파산했다. 지난 주 독일 주요 언론들의 보도에 따르면, 독일에서 두번째로 큰 항공사인 에어 베를린이 파산을 신청했으며, 자체적으로 기업 회생 및 매각 절차를 밟고 있는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에어 베른린 그룹의 일부는 독일 최대 항공사인 루프트한자 Lufthansa에 매입될 전망이며, 절차가 진행되는 동안 정부는 약 15천만 유러를 지원한다.

 

파산에는 대주주이자 협력 항공사인 에티하드 Etihad(아랍 에미레이트)가 지원하기로 했던 35천만 유러 중 일부인 5천만 유러를 지급하지 않은 것이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에티하드는 '에어 베를린 사에 지난 6년간 상당한 지원을 했고 올 4월에 추가적으로 25천만 유러를 지원했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급속도로 열등해 졌다'며 더이상의 재정지원을 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에어 베를린은 이미 몇 년 전부터 적자를 내 왔으며, 2016년에는 그 손실액이 78천만 유러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Air Berlin.jpg

 

매입, 매각과 관련해서는 현재로서는 독일의 최대 항공사이자 경쟁사인 루프트한자가 일부를 매각할 가능성이 가장 크다. 에어 베를린 대표 토마스 빈켈만(Thomas Winkelmann)'매입을 희망하는 10개 이상의 업체들과 논의 중이며, 현재 루프트한자와는 '빠르고 긍정적인 검토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덧붙여, 관리 기간에도 예약된 항공권은 유효하고, 항공 일정에도 변동이 없을 예정이며, 에어 베를린과 그 자회사의 항공기가 계속해서 운행 예정이므로 예약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한편, 베를린 국제 공항측은 '베른린에어는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파트너이며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독일 노동연합 베르디(Verdi)는 또한 '조종사들을 비롯한 근무자들이 직장을 잃지 않도록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출처: Picture Alliance / DPA / S. Stache>

 

유로저널 독일 임영란 기자

eurojournal25@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03755
Date (Last Update)
2017/08/21 22:54:33
Read / Vote
644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03755/f5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448 독일로 들어온 살충제 계란, 알려진 것보다 더 많아 imagefile 2017 / 08 / 21 355
8447 독일, 손 세정제품 판매 거의 두배로 증가 imagefile 2017 / 08 / 21 365
» 독일 저가 항공사 에어 베를린 파산 imagefile 2017 / 08 / 21 644
8445 독일 사회보험 가입 외국인, 지난 7년간 50% 이상 증가(1면) imagefile 2017 / 08 / 14 341
8444 독일, 이주배경 가진 대학생 부모의 재정적 도움 덜받아 imagefile 2017 / 08 / 14 378
8443 독일, 소비자물가 상승의 주범은 식료품과 집세 imagefile 2017 / 08 / 14 431
8442 독일인 95%, 친환경 전력시설 확장 원해 imagefile 2017 / 08 / 14 489
8441 독일, 경제생산력 예상외로 감소 imagefile 2017 / 08 / 14 359
8440 총선 8주 앞둔 독일, 집권당 지지율 굳건해 imagefile 2017 / 08 / 08 492
8439 독일, 고객 동의없이 텔레마케팅 실시하면 큰 벌금 물어 imagefile 2017 / 08 / 08 408
8438 동독 근로자들, 더 많이 일하고 더 적게 벌어 imagefile 2017 / 08 / 07 414
8437 독일, 전체 빈곤층 감소했으나, 이주민 빈곤층 여전히 높아 imagefile 2017 / 08 / 07 552
8436 독일, 간병비용 개인부담 지역별 차이 커 imagefile 2017 / 08 / 07 595
8435 상승하는 사회보장보험비, 결국 수만개 일자리 사라질것 imagefile 2017 / 08 / 07 382
8434 독일 남부지역, 가장 혁신적 imagefile 2017 / 08 / 07 400
8433 독일 시립 도서관, 전자도서 대여 서비스 실시 imagefile 2017 / 07 / 25 481
8432 독일 학생들이 선호하는 직장 순위 발표 imagefile 2017 / 07 / 25 976
8431 독일, 세곳중 한개 경영체 직업교육자리 공석(1면) imagefile 2017 / 07 / 24 396
8430 독일인들의 소비태도, 소유 자동차 평균나이 9.3세 imagefile 2017 / 07 / 24 517
8429 독일의 내연기관엔진 사용금지, 60만개 일자리 사라질 것 imagefile 2017 / 07 / 24 502
Board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