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 손 세정제품 판매 거의 두배로 증가 독일에서 손을 소독하기 위한 스프레이나, 일회용 티슈, 또는 젤 등의...

by eknews21  /  on Aug 21, 2017 23:16

독일, 세정제품 판매 거의 두배로 증가


독일에서 손을 소독하기 위한 스프레이나, 일회용 티슈, 또는 등의 세정제품 판매율이 거의 두배로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의사들은 세정제품들의 필요성을 의심하는 분위기다.


1.png

(사진출처: spiegel online)


시장조사기관 닐슨 (Nielsen) 조사결과를 근거로 보도한 지난 15일자 슈피겔 온라인에 따르면, 독일에서 세정제 상품 판매율이 크게 증가했다. 2014 중반부터 2015 중반까지 1820만유로의 판매율을 보였던 세정제 상품들이 2016년부터 2017년까지 3120 유로로 커져, 71.2% 증가하는 결과를 보였다. 특히, 티스카운터 마트에서 판매율은 3배나 증가한 모습이며, 판매량이 68% 증가하면서 2110만개가 판매된 모습이다.  


독일의 이러한 세정제품들은 특히 휴가철 수요가 커지는 현상을 보인다. 하지만, 의사들은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소독제품들의 효과를 의심하는 분위기다. 독일 의사 위생상담센터장 에언스트 타보리 (Ernst Tabori) 건강한 사람들의 일반적인 생활에서 소독제품 사용은 불필요하다 말하면서, „세정제품을 사용하는 사람이 건강해지는 일은 없다, „ 돈은 소비자들이 충분히 아낄수 있는 돈이다라고 덧붙였다.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세정제품들은 실제 리터당 계산시 너무 비싸게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타보리 위생상담센터장은 위생을 위해서라면 세정제품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일률적이고 정확한 방법들로 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하면서, „특정한 경우에는 세정제품들이 건강에 오히려 위험이 된다라면서, 특히 예민한 사람들이나 알레르기 체질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사용을 멀릴할 것을 당부했다.


독일 유로저널 박지은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03768
Date (Last Update)
2017/08/21 23:16:59
Read / Vote
463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03768/b9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450 독일, 대중교통 이용자 증가 imagefile 2017 / 08 / 21 624
8449 독일, 비정규직 증가, 정규직은 더 크게 상승 imagefile 2017 / 08 / 21 540
8448 독일로 들어온 살충제 계란, 알려진 것보다 더 많아 imagefile 2017 / 08 / 21 481
» 독일, 손 세정제품 판매 거의 두배로 증가 imagefile 2017 / 08 / 21 463
8446 독일 저가 항공사 에어 베를린 파산 imagefile 2017 / 08 / 21 830
8445 독일 사회보험 가입 외국인, 지난 7년간 50% 이상 증가(1면) imagefile 2017 / 08 / 14 422
8444 독일, 이주배경 가진 대학생 부모의 재정적 도움 덜받아 imagefile 2017 / 08 / 14 480
8443 독일, 소비자물가 상승의 주범은 식료품과 집세 imagefile 2017 / 08 / 14 542
8442 독일인 95%, 친환경 전력시설 확장 원해 imagefile 2017 / 08 / 14 586
8441 독일, 경제생산력 예상외로 감소 imagefile 2017 / 08 / 14 425
8440 총선 8주 앞둔 독일, 집권당 지지율 굳건해 imagefile 2017 / 08 / 08 545
8439 독일, 고객 동의없이 텔레마케팅 실시하면 큰 벌금 물어 imagefile 2017 / 08 / 08 494
8438 동독 근로자들, 더 많이 일하고 더 적게 벌어 imagefile 2017 / 08 / 07 530
8437 독일, 전체 빈곤층 감소했으나, 이주민 빈곤층 여전히 높아 imagefile 2017 / 08 / 07 661
8436 독일, 간병비용 개인부담 지역별 차이 커 imagefile 2017 / 08 / 07 813
8435 상승하는 사회보장보험비, 결국 수만개 일자리 사라질것 imagefile 2017 / 08 / 07 444
8434 독일 남부지역, 가장 혁신적 imagefile 2017 / 08 / 07 479
8433 독일 시립 도서관, 전자도서 대여 서비스 실시 imagefile 2017 / 07 / 25 601
8432 독일 학생들이 선호하는 직장 순위 발표 imagefile 2017 / 07 / 25 1227
8431 독일, 세곳중 한개 경영체 직업교육자리 공석(1면) imagefile 2017 / 07 / 24 516
Board Search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