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인들 유동성 있는 근로시간보다 정해진 근로시간 원해 최근 독일 경제분야에서 근로시간 법규정이 오늘날 현실과...

by eknews21  /  on Nov 20, 2017 08:38

독일인들 유동성 있는 근로시간보다 정해진 근로시간 원해


최근 독일 경제분야에서 근로시간 법규정이 오늘날 현실과 맞지 않다며 비판을 받고 있다. 하지만, 독일 국민들은 지금까지의 법규정을 유지시키길 원하는 모습이다.


1.png

  (사진출처: spiegel online)


독일의 경영인들이 하루 8시간 근로시간 법규정에 개혁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여론조사기관 Civey 실시한 설문결과를 근거로 보도한 지난 15일자 슈피겔 온라인에 따르면, 근로자 당사자들의 다수는 전혀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독일에서 5000 이상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설문결과에 따르면, 67.8% 전체 설문 답변자들이 유동성 보다는 정해진 근로시간을 그대로 유지시키길 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활동 분야에 따라 차이는 모습이다. 정해진 근로시간을 유지하길 원하는 대학생들의 비율은 53.1%였으며, 자영업자들은 60.9%, 그리고 피고용자들이 지금까지의 근로시간을 유지하길 원하는 비율은 높아 70.1%였으며, 연금자와 실업자 비율 또한 높아 각각 70.3% 그리고 74.4% 비율을 보였다.


반면, 연령대별과 성별에 따른 차이는 보이지 않은 가운데, 소수가 유동성있는 근로시간을 선호하고 있는 모습으로, 여성의 23.1%, 그리고 남성의 25.6% 이에 속했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자신을 제외한 일반적인 인식에서는 유동성 있는 근로시간이 가능할수도 있는 설문결과 또한 보였다. 설문 답변자의 거의 절반에 가까운 45.9% 하루 8시간 근로시간이 오늘날 현실과 동떨어진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 이유이다.  


반대로, 하루 8시간 근로시간이 오늘날 현실과 맞다고 생각하는 실업자들의 비율은 44.9%것과 다르게, 같은 생각을 가진 대학생들의 비율은 17.1% 불과해 차이를 나타냈다.  


독일 유로저널 박지은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09386
Date (Last Update)
2017/11/20 08:38:34
Read / Vote
616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09386/98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541 독일 메르켈 총리, 새 정부 구성에 있어 사민당 기다릴것 imagefile 2017 / 12 / 04 599
8540 독일 실업율, 1990년 이래 최저치 imagefile 2017 / 12 / 04 435
8539 독일, 전기자동차 배터리 대다수 수입에 의존 imagefile 2017 / 12 / 04 523
8538 '자메이카 연정' 협상 결렬, 대연정 주도권 쥔 사민당 imagefile 2017 / 11 / 28 524
8537 독일 사회보험 분담금, OECD 에서 가장 높아(1면) imagefile 2017 / 11 / 27 522
8536 독일 자동차, 세대중 한대는 중국으로 수출 imagefile 2017 / 11 / 27 468
8535 독일인 다수, 환경보호를 위해서라면 전기세 비싸도 괜찮아 imagefile 2017 / 11 / 27 586
8534 독일 연금보험 분담금, 18,6%로 감소 imagefile 2017 / 11 / 27 412
8533 독일 공보험사, 25억 유로 흑자 imagefile 2017 / 11 / 27 409
8532 독일, 송수신 기능 어린이 스마트 와치(Kids-watch) 판매 금지 imagefile 2017 / 11 / 27 482
8531 독일, 이공계 전문 인력 부족 imagefile 2017 / 11 / 21 1155
8530 독일 경제, 생각했던 것 보다 더 큰 성장 이뤄(1면) imagefile 2017 / 11 / 20 679
8529 독일, 집없는 사람 86만명에 달해 imagefile 2017 / 11 / 20 600
» 독일인들 유동성 있는 근로시간보다 정해진 근로시간 원해 imagefile 2017 / 11 / 20 616
8527 독일, 6명중 한명은 자신의 일자리에 위협 느껴 imagefile 2017 / 11 / 20 491
8526 독일 북쪽지역 주민, 남쪽주민보다 신용대출 수요 높아 imagefile 2017 / 11 / 20 578
8525 독일, 새 차 가격, 할부 이자 지난 10년 중 최저 imagefile 2017 / 11 / 14 564
8524 독일, 난민 혐오 공격 매일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 imagefile 2017 / 11 / 14 1232
8523 독일 경제전문가, 하루 최대 8시간 노동법 개정 요구(1면) imagefile 2017 / 11 / 13 587
8522 독일, 올한해 난방비 10%까지 오를듯 imagefile 2017 / 11 / 13 498
Board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