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H O M E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 노동부 장관, 피고용자 보호정책 확대해야 독일연방 노동부장관 후베르투스 하일 (Hubertus Heil, 사민당 소속)...

by eknews21  /  on Jun 04, 2018 19:42

독일 노동부 장관, 피고용자 보호정책 확대해야


독일연방 노동부장관 후베르투스 하일 (Hubertus Heil, 사민당 소속) 실업보험 분담금을 예정보다 크게 낮추기를 원하지 않고 있다. 대신 피고용자들이 빠르게 권리를 찾고 많은 교육의 혜택을 받을수 있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1.jpg

  (사진출처: spiegel online)


지난 30일자 슈피겔 온라인은 노동부장관 하일이 돌아오는 2019년부터 실업보험 분담 비율을 0.3% 낮추고, 동시에 피고용자 보호정책을 확대하길 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미 합의된 대연정 협정에서의 실업보험 분담 비율보다 크게 낮추기를 원하는 기민, 기사당의 최근 요구에 대항하는 제안을 내놓은 것이다.   

     

 „0.3% 분담비율 감소로 세전 임금의 2.7% 실업보험 분담금으로 빠지게 되면, 고용주와 피고용자가 해년마다 35 유로의 부담을 줄일수 있다 것이 대연정 정부의 원래 협정 내용이다.  


하일 장관은 피고용자들이 지금까지보다 실업급여에 대한 권리를 빠르게 찾을수 있어야 한다는 입장으로, 지금까지 2년의 기간동안 최소 12개월의 실업보험에 가입되어야 했던 기준 대신, 3년의 기간동안 최소 10개월의 실업보험 가입으로 실업급여의 권리를 찾을수 있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하일 장관은 자신의 제안으로 해년마다 10만명 까지의 피고용자들이 이득을 볼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면서, 이를 위해 해년마다 6 유로의 비용이 것으로 보았다. 더불어, 피고용자들의 교육을 위한 재정적 지원 또한 넓히길 원하고 있다.


독일은 노동시장의 좋은 상황으로 실업보험 재정의 흑자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 말까지 적립금이 200 유로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2019년부터 0.3% 실업분담금 비율을 낮추는데 대연정이 합의했으나, 최근 유니온이 0.5%까지 분담 비율을 낮추자는 요구가 이어졌었다.   

 

독일 유로저널 박지은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20455
Date (Last Update)
2018/06/04 19:42:05
Read / Vote
136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20455/b1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독일 노동부 장관, 피고용자 보호정책 확대해야 imagefile 2018 / 06 / 04 136
8680 문화와 예술, 이주사회에서 중요한 중재 역할 imagefile 2018 / 05 / 29 173
8679 독일 세입자, 빈곤 위험 더 높아져 imagefile 2018 / 05 / 29 276
8678 독일 도시들, 사회계층간 게토 형성 뚜렷 imagefile 2018 / 05 / 29 261
8677 독일 유치원비, 지역별 차이 커 imagefile 2018 / 05 / 29 255
8676 도이체반, 경쟁자 타깃한 새로운 티켓 imagefile 2018 / 05 / 29 207
8675 독일, 삶의 질 높은 도시에 뮌헨 꼽혀 imagefile 2018 / 05 / 22 329
8674 독일국민 절반, 이주민 사회통합 문제는 국가책임(1면) imagefile 2018 / 05 / 22 273
8673 독일 보육원 의무화, 소외계층 아이들에게 별 의미 없어 imagefile 2018 / 05 / 22 185
8672 독일 우체국, 소포비 인상 imagefile 2018 / 05 / 22 245
8671 독일, 간병 공보험비 또 오를 듯 imagefile 2018 / 05 / 22 153
8670 독일, 직업 활동자 수치 크게 증가 imagefile 2018 / 05 / 22 116
8669 독일, 외국인 돌봄인력 수치 거의 두배 증가 imagefile 2018 / 05 / 16 381
8668 독일, 앞으로 온라인 의사 상담 및 치료 활발해질 듯 imagefile 2018 / 05 / 16 294
8667 독일, 식수값 지난 10년간 연평균 18% 상승 imagefile 2018 / 05 / 16 358
8666 베를린 국제공항, 2020년 진짜 개항할 것 imagefile 2018 / 05 / 16 369
8665 유럽내 외국에서 거주하는 독일인, 오스트리아에 가장 많아 imagefile 2018 / 05 / 16 284
8664 독일, '개인의 자유보다 사회 정의가 더 중요하다'고 보는 비율 높아 imagefile 2018 / 05 / 07 339
8663 독일 일인가정, 소득세금 및 사회 분담금 유난히 높아(1면) imagefile 2018 / 04 / 30 595
8662 더 많은 여성들의 직업활동, 독일 연금 분담금 낮출것 imagefile 2018 / 04 / 30 467
Board Search
2 3 4 5 6 7 8 9 1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