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 요양원, 만성 일손 부족 시달려 노인 학대 빈번 22000명 추가 요양 간호 인력 필요 빠르게 늘어나는 노령 ...

by admin_2017  /  on Jan 01, 2019 03:12
독일 요양원, 만성 일손 부족 시달려 노인 학대 빈번
22000명 추가 요양 간호 인력 필요

빠르게 늘어나는 노령 인구와 부족한 간호 인력으로 인해 독일 요양원에서 빈번히 무시, 학대가 일어난다는 사실이 보도되어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 벨레(Deutsche Welle)는 28일 프랑크 슐츠(Frank Schulz)씨를 동행한 르포기사를 통해 독일 요양원의 실태를 고발했다. 
프랑크의 어머니 잉에 슐츠(Inge Schulz)씨는 헤쎄(Hesse)의 한 요양원에 머물고 있다. 도이체 벨레와의 인터뷰에서 프랑크씨는 어머니가 받는 대우에 분노를 표했다. 잉에는 제때 충분한 물을 마시지 못해 탈수증상으로 응급상황에 빠지는가 하면, 부축을 받으면 거동할 수 있음에도 간호 인력이 부족해 기저귀를 차고 생활하기 때문이다.

독일 내지용 - 건강.jpg

프랑크는 탈수증상으로 어머니가 응급조치를 받은 날 간호 기록에는 잉에가 충분히 수분을 공급받았다고 되어있지만 담당 의사는 환자의 신장이 거의 비어있어 장시간 물을 마시지 못한 것이 확실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며, 요양원에 대한 극한 불신을 드러냈다. 

익명을 요구한 업계 노동조합원은 일손 부족으로 환자를 한 명 한 명 충분히 돌볼 수 없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거동이 불편한 환자 앞에 물컵만 두는 떠나는 것은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또 하나의 큰 문제는 화장실에 가는 것이다. 프랑크는 잉에가 용변을 가리는 데 문제가 전혀 없는데도 불구하고 강제로 기저귀를 입고 생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력이 부족해 환자를 화장실에 데리고 가는 횟수가 너무 적기 때문이다. 

프랑크는 심지어 한 번은 복도에서 간호사가 대변냄새가 나는 환자를 씻기러 가는 대신 방향제를 뿌리고 사라졌다며, 요양원 행태의 심각성을 다시 한 번 부각시켰다.

프랑크와 그의 형제들은 지속적으로 요양원에도 문제제기를 해왔지만, '싫으면 떠나라’는 식의 대답을 들었다며 유일하게 요양원이 어머니에게 잘해주는 날은 주 정부가 감사를 나오는 날 뿐이라고 전했다.

도이체 벨레는 요양원에서 환자들이 겪는 신체적, 정신적 학대에 관한 정보를 얻는 것이 불가능에 가깝다며, 헤쎄의 간호 인력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하나를 겨우 인용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72%의 요양원 스태프가 지난 1년 간 환자를 학대하거나 무시한 적 있다고 대답했다.

요양원 전문가인 클라우스 푸섹(Claus Fussek)의 인터뷰에 따르면 다른 지역의 다른 요양원도 크게 다르지 않은 실정이다. 2017년까지 독일에는 340만 명에 달하는 사람이 요양 간호를 필요로 하고 있다. 그 중 3분의 2는 집에서 간호를 받으며, 상태가 더 심각한 나머지 3분의 1은 요양원에 머물고 있어 인력 보충은 매우 시급한 문제다. 

독일 유로저널 박진형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843 주독 미 대사, 독-러 송유관 관련 독일기업에 경고서한 발송 imagefile 2019 / 01 / 14 427
8842 독일 재계, 중국 불공정경쟁에 맞서 더 강력한 EU정책 도입 원해 imagefile 2019 / 01 / 14 540
8841 독일 힙합스타 Capital Bra, 유니버설 뮤직과 전속계약 체결 imagefile 2019 / 01 / 14 571
8840 독일, 메르켈 총리의 경제 정책과 이주정책에 반하는 메르츠가 CDU 경제자문 올라 imagefile 2019 / 01 / 14 570
8839 독일 극우정당 AfD 전당대회 이슈는 단연 “덱시트” imagefile 2019 / 01 / 14 414
8838 독일, 10년 간 일자리 500만 개 증가로 구인난 심각 (1면) imagefile 2019 / 01 / 08 668
8837 독일, 치아교정기 앞으로 보험적용 안될 수도 imagefile 2019 / 01 / 08 631
8836 독일 재무부 장관, “수출 악화로 올해 세수 황금기 끝날 것” imagefile 2019 / 01 / 08 505
8835 독일 경제, 불안정성 증가로 투자자 기대치 2012년 이래 최저 2019 / 01 / 08 440
8834 독일, 기존 최저임금 소득수준 빈곤기준 겨우 벗어났던 것으로 밝혀져 2019 / 01 / 08 615
8833 슈피겔, 근교에서 통근하기 가성비 높은 대도시 공개 imagefile 2019 / 01 / 08 493
8832 덱시트(Dexit)? 독일극우정당 AfD, 독일 EU 탈퇴가능성 경고 2019 / 01 / 08 338
8831 독일, 가장 인기 있는 정치인 크람프 카렌바우어 기민당 대표 imagefile 2019 / 01 / 07 319
8830 2019년 독일 복지혜택 개편안, 중산층에 집중투자 imagefile 2019 / 01 / 01 1011
8829 렐로티우스 스캔들 파장, 슈피겔 편집장·부서장 직위해제 imagefile 2019 / 01 / 01 720
8828 2019년 독일 외교안보정책 3대 딜레마 유로존·우크라이나-러시아 갈등·시리아 사태 개입 imagefile 2019 / 01 / 01 507
8827 독일 학교 디지털 정책, 연방정부 vs. 주정부 법 해석 갈등 속 지연 imagefile 2019 / 01 / 01 480
8826 대외악재로 2019년 독일 경제성장률 예상치 1.8%로 0.3% 하락조정 imagefile 2019 / 01 / 01 793
8825 2018년 이상기후 독일 역사상 최고로 더워 imagefile 2019 / 01 / 01 566
» 독일 요양원, 만성 일손 부족 시달려 노인 학대 빈번 imagefile 2019 / 01 / 01 579
Board Search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