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 기존 최저임금 소득수준 빈곤기준 겨우 벗어났던 것으로 밝혀져 기존 독일 최저임금(시간 당 8.84 유로)의 ...

by admin_2017  /  on Jan 08, 2019 02:52
독일, 기존 최저임금 소득수준 빈곤기준 겨우 벗어났던 것으로 밝혀져

기존 독일 최저임금(시간 당 8.84 유로)의 경우 실질수령액이 독일 정부가 정한 법정빈곤기준에서 겨우 벗어난 정도였던 것으로 밝혀져 파장이 예상된다.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 벨레(Deutsche Welle)는 유럽연합 국가들의 최저임금 수준을 비교한 자체제작 특집기사를 통해 독일 최저임금 수준의 문제점을 짚었다. 

현재 독일 최저임금은 2019년 1월 1일을 기해 35센트 인상된 시간 당 9.19유로다. 아이가 없는 싱글이라는 가정 하에, 최저임금으로 풀타임 근무를 하는 노동자는 소득세와 건강보험 등 사회보장비용을 제외하고 월간 1145유로 가량을 수령하게 된다.    

빈곤기준은 독일 전체 인구의 중위소득의 60% 또는 그 이하의 소득을 얻는 경우를 말한다. 도이체 벨레가 비교기준으로 잡은 2017년의 경우 독일의 빈곤기준은 999유로다. 즉, 2017년 999유로 이하의 실질수령액을 받은 노동자들은 공식적으로 빈곤계층이라는 뜻이다.

도이체 벨레의 계산에 따르면, 2017년 독일 최저임금인 시간 당 8.84유로를 적용 받아 최저임금으로 풀타임 근무를 하는 노동자의 세후소득은 1110.50 유로로 빈곤기준을 겨우 벗어난 수준이었다. 2019년 인상된 최저임금을 적용한다 하더라도 실질수령액은 35유로 정도밖에 증가하지 않기 때문에 빈곤계층을 벗어나기 쉽지 않다.

그렇다면 다른 유럽 국가들은 어떨까? 최저임금 실질수령액이 빈곤기준과 중위소득 사이 어디 위치해 있는지 비교 분석한 도이체 벨레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독일의 최저임금 실질수령액은 빈곤기준과 중위소득 구간이 1000유로에서 2000유로로 비슷한 다른 나라들(영국, 프랑스, 네덜란드, 벨기에, 아일랜드)에 비해 빈곤기준에 현저히 가까웠다. 이는 다른 국가들에 비해 독일에서 최저임금을 받는 노동자는 빈곤계층을 벗어나기 힘들다는 것을 뜻한다.

도이체 벨레는 가장 큰 문제점으로 독일 사회보장제도 부담을 꼽았다. 독일은 다른 나라에 비해 적은 임금을 받는 노동자들도 많은 세금을 내기 때문에 실질수령액이 줄어든다는 것이다.

독일 유로저널 박진형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31400
Date (Last Update)
2019/01/08 02:52:22
Read / Vote
523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1400/ca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독일, 기존 최저임금 소득수준 빈곤기준 겨우 벗어났던 것으로 밝혀져 2019 / 01 / 08 523
8833 슈피겔, 근교에서 통근하기 가성비 높은 대도시 공개 imagefile 2019 / 01 / 08 415
8832 덱시트(Dexit)? 독일극우정당 AfD, 독일 EU 탈퇴가능성 경고 2019 / 01 / 08 288
8831 독일, 가장 인기 있는 정치인 크람프 카렌바우어 기민당 대표 imagefile 2019 / 01 / 07 276
8830 2019년 독일 복지혜택 개편안, 중산층에 집중투자 imagefile 2019 / 01 / 01 774
8829 렐로티우스 스캔들 파장, 슈피겔 편집장·부서장 직위해제 imagefile 2019 / 01 / 01 598
8828 2019년 독일 외교안보정책 3대 딜레마 유로존·우크라이나-러시아 갈등·시리아 사태 개입 imagefile 2019 / 01 / 01 388
8827 독일 학교 디지털 정책, 연방정부 vs. 주정부 법 해석 갈등 속 지연 imagefile 2019 / 01 / 01 374
8826 대외악재로 2019년 독일 경제성장률 예상치 1.8%로 0.3% 하락조정 imagefile 2019 / 01 / 01 660
8825 2018년 이상기후 독일 역사상 최고로 더워 imagefile 2019 / 01 / 01 483
8824 독일 요양원, 만성 일손 부족 시달려 노인 학대 빈번 imagefile 2019 / 01 / 01 433
8823 독일, 기민당 새 대표 크람프-카렌바우어 imagefile 2018 / 12 / 18 429
8822 2019년 제 69회 베를린국제영화제, 2월 7일부터 열흘 간 열려 imagefile 2018 / 12 / 16 1186
8821 독일 부동산 시장, 2019년 해외 투자가들에게 가장 각광 전망 (1 면) imagefile 2018 / 12 / 16 1151
8820 독일, 외국인 전문인력에 노동시장 폭넓게 개방 imagefile 2018 / 12 / 11 751
8819 독일, 2019년 자녀보조금, 퇴직연금 줄줄이 올라 imagefile 2018 / 12 / 11 645
8818 독일, 실업율 5% 이하로 동서독 통일이래 최저 기록 imagefile 2018 / 12 / 11 392
8817 독일, 기민당 새 대표 유력 후보 크람프-카렌바우어 imagefile 2018 / 12 / 04 550
8816 독일, 내년 1월부터 세입자 보호책 더 강화 imagefile 2018 / 12 / 04 530
8815 독일 학자들, 대학 졸업한 이주민들 위해 더 많은 프로그램 제공해야 imagefile 2018 / 12 / 04 557
Board Search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