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 10년 간 일자리 500만 개 증가로 구인난 심각 경제 전문지 파이낸셜 타임즈(Financial Times, 이하 FT)는...

by admin_2017  /  on Jan 08, 2019 02:54
독일, 10년 간 일자리 500만 개 증가로 구인난 심각

경제 전문지 파이낸셜 타임즈(Financial Times, 이하 FT)는 6일 독일 노동시장 분석기사를 통해 독일 기업들이 지난 10년 간 경제호황으로 빠르게 늘어난 일자리에 구인난에 시달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FT는 특히 중소기업들이 가장 많이 구인난에 시달리고 있다며, “지난 10년간 독일 노동시장은 1960년 대 이후로 가장 긴 랠리를 이어오고 있어 일자리가 500만 개 이상 늘어났고 현재 기록적으로 120만 개의 일자리가 공석인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서 FT는 IT와 엔지니어링 분야의 구인난이 가장 심각해 동유럽과, 인도, 중국 등 어떤 곳에 구인을 해도 수요를 맞추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독일 1면기사.jpg

이에 따라 중소기업들은 각종 창의적인 방법으로 구인난을 헤쳐나가고 있는데, 이들은 “더 많은 산업연수생(apprentice) 채용, 유입된 난민 활용, 유연한 근무시간 등의 정책으로 여성인력 유인, 고령직원 정년 연장” 등의 솔루션을 사용하고 있다.

구인난이 가장 심각한 지역은 슈투트가르트 근교의 바이블링엔(Waiblingen)으로, 이 지역은 지난 2년 간 연수생 채용을 두 배 늘렸다. 

이는 유입된 난민 등 이민자들이 독일어를 구사하지 못하는 저숙련 노동자인 경우가 많아 기업들이 연수생 프로그램을 통해 트레이닝을 시키기 때문이다.  

3년짜리 산업연수생 프로그램으로 K2 Systems 물류공장에 취직해 태양광 패널 물류시스템을 만드는 바라반 쿠데르(Baravan Khudher) 씨는 FT와의 인터뷰에서 산업연수생 프로그램을 극찬했다. 2014년 내전을 피해 이라크를 떠나온 그는 이제 유창한 독일어를 구사하며 영주권을 받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쿠데르 씨가 독일어를 잘하게 된 건 K2에서 1년 간 인턴을 하며 일주일에 이틀씩 회사에서 독일어 집중과정을 들었기 때문이다.

슈투트가르트 상공회장 안드레아 보쉬(Andrea Bosch) 씨는 FT와의 인터뷰에서 언어장벽이 구직에가장 큰 장애물이 되지만 “독일어를 못하는 사람도 노동시장에 편입시킬 방법은 얼마든지 있다”고 말했다.  

<사진: 파이낸셜 타임즈(Financial Times) 전재>

독일 유로저널 박진형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31411
Date (Last Update)
2019/01/08 02:54:27
Read / Vote
581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1411/bc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854 독일 新산업정책, 유럽의 보호주의로 회귀 신호탄 될 듯 imagefile 2019 / 02 / 06 380
8853 독일 인기 정치인은 카렌바우어로 메르켈 앞서 imagefile 2019 / 02 / 05 300
8852 독일 바이에른, 특별국경경찰 배치 6개월 실적 발표…불법이민 감소효과 미미 imagefile 2019 / 01 / 22 578
8851 독일, 작년 한 해 EU주변국으로 역대최대 난민신청자 송환 imagefile 2019 / 01 / 22 689
8850 독일, 이란 항공사 Mahan Air 운영허가 취소…이용 삼가야 imagefile 2019 / 01 / 22 470
8849 독일, 내년부터 재분배 시스템 변화…동서독 구분 없이 주(州) 간 불평등 해소에 방점 imagefile 2019 / 01 / 22 492
8848 독일, 기후 변화에 아우토반 속도제한 도입 검토 imagefile 2019 / 01 / 22 612
8847 IMF, 독일 경제성장률 예상치 1.3%로 0.6%하향조정 imagefile 2019 / 01 / 22 373
8846 독일, 청소년들 기후변화 대책 촉구하며 거리로 나서 imagefile 2019 / 01 / 21 322
8845 독일, 과도하게 청구하는 난방비와 관리비 조심해야 (1면) imagefile 2019 / 01 / 14 888
8844 ECB, 자동차업계 규제로 독일 경제 불확실성 증가 2019 / 01 / 14 468
8843 주독 미 대사, 독-러 송유관 관련 독일기업에 경고서한 발송 imagefile 2019 / 01 / 14 385
8842 독일 재계, 중국 불공정경쟁에 맞서 더 강력한 EU정책 도입 원해 imagefile 2019 / 01 / 14 419
8841 독일 힙합스타 Capital Bra, 유니버설 뮤직과 전속계약 체결 imagefile 2019 / 01 / 14 409
8840 독일, 메르켈 총리의 경제 정책과 이주정책에 반하는 메르츠가 CDU 경제자문 올라 imagefile 2019 / 01 / 14 467
8839 독일 극우정당 AfD 전당대회 이슈는 단연 “덱시트” imagefile 2019 / 01 / 14 363
» 독일, 10년 간 일자리 500만 개 증가로 구인난 심각 (1면) imagefile 2019 / 01 / 08 581
8837 독일, 치아교정기 앞으로 보험적용 안될 수도 imagefile 2019 / 01 / 08 552
8836 독일 재무부 장관, “수출 악화로 올해 세수 황금기 끝날 것” imagefile 2019 / 01 / 08 380
8835 독일 경제, 불안정성 증가로 투자자 기대치 2012년 이래 최저 2019 / 01 / 08 402
Board Search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