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주독 미 대사, 독일 군비지출 충분치 않아…동맹으로 책임 다해야 리차드 그레넬(Richard Gremell) 주독 미 대사가...

by admin_2017  /  on Feb 13, 2019 01:06
주독 미 대사, 독일 군비지출 충분치 않아…동맹으로 책임 다해야

리차드 그레넬(Richard Gremell) 주독 미 대사가 독일의 군비지출이 충분하지 않다고 비판해 파장이 예상된다.

독일 내지용 - 안보.jpg


독일 주요 일간지 디 벨트(Die Welt)를 비롯한 복수의 독일 언론은 그레넬 대사가 디 벨트와 가진 인터뷰를 인용해 독일의 군비지출 문제를 집중 조명했다.  

이미 독일 정부는 2024년까지 방위비 지출을 1.5% 늘리기로 한 바 있다. 그러나 그레넬 대사는 “독일이 나토(NATO)에서 약속한 1.5% 방위비 지출 증가는 충분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그레넬 대사는 “다시 말하자면, 이는 미국 기준에 군비지출을 맞추자는 것이 아니라 나토 동맹의 의무에 독일이 맞춰야 한다는 뜻”이라고 부연했다. 그레넬 대사는 “미국은 동맹인 독일에게 지금은 군비지출을 축소할 때가 아니라는 것을 다시 한 번 일깨워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군비지출 문제는 독일에서 첨예한 논쟁을 불러오는 오래된 논란거리이자 미국과 독일 동맹 간 마찰을 빚어온 주제이기도 하다.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미국 대통령이 대통령이 된 2016년도부터 트럼프 대통령은 꾸준히 독일 정부가 방위비 분담금 의무를 다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해왔다.

미국의 불만은 2014년 나토 동맹국들이 군비지출을 2024년까지 2% 인상하는 안에 합의한 바 있음에도 독일 정부가 합의한 수준까지 군비지출을 늘리지 않고 있다고 보는 데 기인한다. 

그러나 몇몇의 독일 정치인들은 인도주의적 지원과 갈등지역 안정화 프로그램 등 여타 다른 프로그램이 독일의 군비지출 계산에 포함되어야 한다며 대안적인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이에 그레넬 대사는 “독일 국민들이 군비지출 대신 국내 예산 투자를 늘리는 것을 원하는 것을 잘 이해하고 있다”면서도 “미국 납세자들 역시 마찬가지지만 미국 납세자들은 독일에 주둔중인 3만 3천 명의 미군을 지원하고 있다”며 국내 투자와 군비 지출 갈등은 독일만의 문제가 아니라고 일축했다.

<사진: 도이체 벨레(Deutsche Welle) 전재>

독일 유로저널 박진형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883 독일 좌파당, 전당대회서 EU 근본적 개혁안 제시...”유럽 공화국” 개혁안은 표결통과 실패 imagefile 2019 / 02 / 27 440
8882 독일 국민들, 설문조사 서 미국보다 중국 더 신뢰하는 것으로 나타나 imagefile 2019 / 02 / 27 523
8881 독일, 이웃나라 프랑스 반(反)유대주의 악화에 정치인들 긴장 imagefile 2019 / 02 / 27 348
8880 독일, 구동독 지역이 구서독 지역보다 난민혐오 범죄율 10배 높아 imagefile 2019 / 02 / 27 570
8879 독일, 실제 유로화 도입으로 가장 이득 보는 나라…네덜란드 제외 이득 보는 나라 없어 imagefile 2019 / 02 / 27 580
8878 독일, 공영철도 DB 예상보다 심각한 기관사 부족에 시달려 imagefile 2019 / 02 / 27 469
8877 독일, 이번 주 목요일부터 일주일 간 카니발 축제 열려 (1면) imagefile 2019 / 02 / 27 606
8876 독일 국민, 미국보다 중국을 더 신뢰한다 imagefile 2019 / 02 / 19 590
8875 독일, 중도좌파 SPD 최근 정당지지율 조사에서 지지율 반등 imagefile 2019 / 02 / 19 609
8874 독일, 연방군 아프가니스탄 주둔 1년 연장 imagefile 2019 / 02 / 19 465
8873 독일, 프랑스와 군사협약으로 무기수출 가이드라인 완화 예정 imagefile 2019 / 02 / 19 423
8872 독일, 작년 한 해 기차 연착으로 승객들 530만 유로 돌려받아 imagefile 2019 / 02 / 19 534
8871 독일, 성산업 종사자 보호법 실제 입법효과 거의 없어 imagefile 2019 / 02 / 19 530
8870 독일, 장기기증제도 Opt-in 에서 Opt-out으로 개혁 목소리 imagefile 2019 / 02 / 19 529
8869 독일, 경찰 사칭 보이스 피싱 등 노인 대상 사기범죄 조심해야 (1면) imagefile 2019 / 02 / 19 499
8868 독일, 정부 여당 강화된 난민시스템 도입으로 극우 세력 견제 시도 imagefile 2019 / 02 / 13 330
8867 독일, 난민신청 행정처리 속도 꾸준히 개선…작년 한 해 동안 평균 세 달 빨라져 imagefile 2019 / 02 / 13 430
» 주독 미 대사, 독일 군비지출 충분치 않아…동맹으로 책임 다해야 imagefile 2019 / 02 / 13 305
8865 독일, 월세 인상으로 도시노인 빈곤 및 주거문제 심화 imagefile 2019 / 02 / 13 752
8864 독일, 사회민주당 지지율 하락세에 복지 개혁으로 반등 노려 imagefile 2019 / 02 / 13 322
Board Search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