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 장기기증제도 Opt-in 에서 Opt-out으로 개혁 목소리 독일 정부가 현재 기증자의 자발적 참여에 의존하고 있...

by admin_2017  /  on Feb 19, 2019 22:09
독일, 장기기증제도 Opt-in 에서 Opt-out으로 개혁 목소리

독일 정부가 현재 기증자의 자발적 참여에 의존하고 있는 독일 장기기증제도를 개혁하고자 한다.

독일 내지용 - 건강.jpg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 벨레(Deutsche Welle)에 따르면, 독일 정부가 새롭게 추진하는 장기기증제도 개혁은 모든 국민들이 기본적으로 장기기증자로 가입되어 있고, 오직 “적극적이고 자발적인 탈퇴” 의사를 표시해야만 탈퇴할 수 있다.

도이체 벨레는 독일이 고질적인 장기기증 대기 문제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장 이식의 경우 대기자만 9천 4백 명에 달해 평균 6년에서 10년 사이를 기다려야만 기증받을 수 있는 실정이다. 이는 독일에서는 적극적으로 장기기증 제도에 참여해서 장기기증 카드가 있는 사람으로부터만 장기기증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2018년 한 해 955명 만이 신장이식을 하고 떠났다.

독일에서 장기기증이 어려운 또 하나의 이유는 배우자 사후 배우자나 가까운 가족이 장기기증여부를 결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보건부 장관 옌스 슈판(Jens Spahn)은 당사자와 배우자가 장기기증제도에서 적극적으로 탈퇴 의사를 표시해야만 장기기증을 피할 수 있는 “더블 옵트 아웃(Double Opt-Out)” 제도를 도입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일각에서 전문가들은 자발적 결정에 반하는 것이라며 더블 옵트 아웃 제도를 반대하고 있다. 

<사진: 도이체 벨레(Deutsche Welle) 전재>

독일 유로저널 박진형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독일 접촉제한 6월 29일까지 연장 / 한국 입국 대상자들을 위한 질의응답(Q&A) imagefile 2020-05-27 4108
8873 독일, 프랑스와 군사협약으로 무기수출 가이드라인 완화 예정 imagefile 2019 / 02 / 19 559
8872 독일, 작년 한 해 기차 연착으로 승객들 530만 유로 돌려받아 imagefile 2019 / 02 / 19 610
8871 독일, 성산업 종사자 보호법 실제 입법효과 거의 없어 imagefile 2019 / 02 / 19 835
» 독일, 장기기증제도 Opt-in 에서 Opt-out으로 개혁 목소리 imagefile 2019 / 02 / 19 714
8869 독일, 경찰 사칭 보이스 피싱 등 노인 대상 사기범죄 조심해야 (1면) imagefile 2019 / 02 / 19 713
8868 독일, 정부 여당 강화된 난민시스템 도입으로 극우 세력 견제 시도 imagefile 2019 / 02 / 13 407
8867 독일, 난민신청 행정처리 속도 꾸준히 개선…작년 한 해 동안 평균 세 달 빨라져 imagefile 2019 / 02 / 13 615
8866 주독 미 대사, 독일 군비지출 충분치 않아…동맹으로 책임 다해야 imagefile 2019 / 02 / 13 420
8865 독일, 월세 인상으로 도시노인 빈곤 및 주거문제 심화 imagefile 2019 / 02 / 13 952
8864 독일, 사회민주당 지지율 하락세에 복지 개혁으로 반등 노려 imagefile 2019 / 02 / 13 484
8863 독일, 이주민 고용 수요 꾸준히 증가…노동 시장 차별이 가장 큰 문제 imagefile 2019 / 02 / 13 569
8862 독일, 하드 브렉시트 시 독일 내 일자리 10만개 사라질 수도 (1면) imagefile 2019 / 02 / 13 432
8861 메르켈 총리 방일, EU-일본 경제동반자협정(EPA) 발효 축하 2019 / 02 / 06 630
8860 독일, 소비 호황에 경기 침체 리스크 완화 예상 file 2019 / 02 / 06 558
8859 독일, 의료용 대마초 국내 재배 합법화 file 2019 / 02 / 06 744
8858 독일, 우체국에 요청 시 보통 우편 이메일로 전환 가능 file 2019 / 02 / 06 693
8857 독일, 성적지향을 문제 삼은 혐오범죄 증가세 imagefile 2019 / 02 / 06 1227
8856 독일, 포르셰 공장협의회 회장 사임…정치에 뛰어들 것 imagefile 2019 / 02 / 06 677
8855 독일, 보건부 장관 20년 내 암 정복 가능 주장에 논란 imagefile 2019 / 02 / 06 574
8854 독일 新산업정책, 유럽의 보호주의로 회귀 신호탄 될 듯 imagefile 2019 / 02 / 06 635
Board Search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