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 성산업 종사자 보호법 실제 입법효과 거의 없어 독일 정부가 성산업 종사자의 복지 향상을 위해 도입한 성...

by admin_2017  /  on Feb 19, 2019 22:09
독일, 성산업 종사자 보호법 실제 입법효과 거의 없어

독일 정부가 성산업 종사자의 복지 향상을 위해 도입한 성산업 종사자 보호법의 효과가 거의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독일 공영 방송 도이체 벨레(Deutsche Welle)가 보도했다.

독일 내지용 - 사회 (1).jpg

독일 정부는 2002년 성산업 종사자 보호와 복지 향상을 위해 성산업을 합법화시키고 성산업 종사자들이 국가건강보험과 연금, 실업혜택 등 복지제도에 편입될 수 있도록 하는 성산업 종사자 보호법을 도입했다. 입법 당시 기대효과는 성산업 종사자의 사회적, 법적 환경을 개선시키는 것이었다.

독일 주요 일간지 디 벨트(Die Welt)에 따르면, 현재 독일에는 20만 명의 노동자들이 성산업에 종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 중 76%가 정부에 등록되어 있다. 그러나 친기업 성향의 자유민주당(FDP, 이하 자민당)의 정부 질의에 의해 새로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이 중 실제로 성산업 종사자 보호법의 혜택을 누리는 노동자들은 극소수에 불과하다는 것이 밝혀졌다.

이에 귀데 옌센(Gyde Jensen) 자민당 인권위원장은 정부가 기대했던 입법효과를 달성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옌센 위원장의 비판에 독일 정부는 이 같은 문제가 많은 성산업 종사자들이 계속해서 익명으로 일할 수 있도록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카테고리가 아닌 다른 카테고리에 등록하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독일 공영 방송 도이체 벨레(Deutsche Welle)는 독일 정부 입장에 더해 성산업 종사자 보호법이 효과를 내지 못하는 것이 2017년 도입된 성산업 종사자 관련법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2017년도 관련법에 따르면 관할구에 등록된 성산업 종사자들은 정기적으로 건강검진을 받아야 하는데, 이것이 성산업과의 전쟁으로 비쳐져 성산업 종사자들이 정부에 등록하는 것을 기피하고 있다는 것이다.

<사진: 도이체 벨레(Deutsche Welle) 전재>

독일 유로저널 박진형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독일 접촉제한 6월 29일까지 연장 / 한국 입국 대상자들을 위한 질의응답(Q&A) imagefile 2020-05-27 4109
8873 독일, 프랑스와 군사협약으로 무기수출 가이드라인 완화 예정 imagefile 2019 / 02 / 19 560
8872 독일, 작년 한 해 기차 연착으로 승객들 530만 유로 돌려받아 imagefile 2019 / 02 / 19 611
» 독일, 성산업 종사자 보호법 실제 입법효과 거의 없어 imagefile 2019 / 02 / 19 835
8870 독일, 장기기증제도 Opt-in 에서 Opt-out으로 개혁 목소리 imagefile 2019 / 02 / 19 715
8869 독일, 경찰 사칭 보이스 피싱 등 노인 대상 사기범죄 조심해야 (1면) imagefile 2019 / 02 / 19 713
8868 독일, 정부 여당 강화된 난민시스템 도입으로 극우 세력 견제 시도 imagefile 2019 / 02 / 13 407
8867 독일, 난민신청 행정처리 속도 꾸준히 개선…작년 한 해 동안 평균 세 달 빨라져 imagefile 2019 / 02 / 13 615
8866 주독 미 대사, 독일 군비지출 충분치 않아…동맹으로 책임 다해야 imagefile 2019 / 02 / 13 421
8865 독일, 월세 인상으로 도시노인 빈곤 및 주거문제 심화 imagefile 2019 / 02 / 13 952
8864 독일, 사회민주당 지지율 하락세에 복지 개혁으로 반등 노려 imagefile 2019 / 02 / 13 485
8863 독일, 이주민 고용 수요 꾸준히 증가…노동 시장 차별이 가장 큰 문제 imagefile 2019 / 02 / 13 569
8862 독일, 하드 브렉시트 시 독일 내 일자리 10만개 사라질 수도 (1면) imagefile 2019 / 02 / 13 432
8861 메르켈 총리 방일, EU-일본 경제동반자협정(EPA) 발효 축하 2019 / 02 / 06 630
8860 독일, 소비 호황에 경기 침체 리스크 완화 예상 file 2019 / 02 / 06 558
8859 독일, 의료용 대마초 국내 재배 합법화 file 2019 / 02 / 06 744
8858 독일, 우체국에 요청 시 보통 우편 이메일로 전환 가능 file 2019 / 02 / 06 693
8857 독일, 성적지향을 문제 삼은 혐오범죄 증가세 imagefile 2019 / 02 / 06 1227
8856 독일, 포르셰 공장협의회 회장 사임…정치에 뛰어들 것 imagefile 2019 / 02 / 06 677
8855 독일, 보건부 장관 20년 내 암 정복 가능 주장에 논란 imagefile 2019 / 02 / 06 574
8854 독일 新산업정책, 유럽의 보호주의로 회귀 신호탄 될 듯 imagefile 2019 / 02 / 06 635
Board Search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