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 바이에른 헌재, 법정 내 판검사 히잡착용금지법 합법으로 판결 바이에른 주 헌법재판소가 판사와 검사들이 히...

by admin_2017  /  on Mar 19, 2019 20:28
독일 바이에른 헌재, 법정 내 판검사 히잡착용금지법 합법으로 판결

바이에른 주 헌법재판소가 판사와 검사들이 히잡 및 부르카를 착용할 수 없도록 강제하는 바이에른 주의 히잡착용금지법이 합법이라고 판결했다고 복수의 독일 언론이 보도했다. 판결문에 따르면 법정 내 십자가는 별개의 문제로 해석되었다.

독일 내지용 - 사회 (1).jpg

독일 공영방송 도이체 벨레(Deutsche Welle)에 따르면, 이번 판결의 핵심은 법정 내에서 판사와 검사들이 어떠한 종교적 상징물의 착용할 수 없도록 강제한 이 법안이 독일 기본법에 명시된 종교의 자유와 평등의 원칙에 위배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는 데 있다. 

히잡착용금지법은 히잡과 부르카 뿐만 아니라 십자가, 키파를 포함해 모든 종교적 상징물을 금지하고 있지만, 히잡착용금지로 이슬람교도들을 탄압하려 한다는 이유로 뜨거운 감자가 되었다. 이에 이슬람 종교단체들은 바이에른 헌법재판소에 해당 법안의 합법 여부를 두고 소송을 진행한 바 있다.

독일에서는 오랫동안 특히 여성 공무원들을 비롯한 무슬림 여성의 히잡 및 부르카 착용이 사회적으로 큰 논란을 불러왔다. 연방 정부에서 독일 여당인 기독사회민주당을 대변하는 카스텐 리네만(Carsten Linnemann) 의원은 독일 전역에서 14세 이하의 소녀들의 히잡 및 부르카 착용금지법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그는 라이니셰 포스트(Rheinische Post)와의 인터뷰에서 여자아이들은 남자아이들과 같이 자유롭게 커야 한다고 피력했다.

<사진: 도이체 벨레(Deutsche Welle) 전재>

독일 유로저널 박진형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904 독일 공영철도 DB, 환불 및 배상 절차 간소화…도입에는 시간 걸릴듯 imagefile 2019 / 03 / 19 243
8903 독일 법무부 장관 曰, 이혼가정에 세제혜택 및 더 많은 재정지원 필요 imagefile 2019 / 03 / 19 243
» 독일 바이에른 헌재, 법정 내 판검사 히잡착용금지법 합법으로 판결 imagefile 2019 / 03 / 19 272
8901 독일, 제국주의 시기 약탈미술품에 대한 송환 가이드라인 세워 imagefile 2019 / 03 / 19 201
8900 독일, 포드 자동차 유럽인력 감축으로 일자리 5천 개 사라져 imagefile 2019 / 03 / 19 254
8899 독일 가족부 장관 曰, 남녀임금격차 완전히 없앨 정책 도입해야 (1면) imagefile 2019 / 03 / 19 162
8898 독일 대다수 유권자, 메르켈 총리 조기 퇴진 반대 imagefile 2019 / 03 / 13 252
8897 독일, 지난 주 재생에너지가 전체 에너지 생산의 65% 차지 imagefile 2019 / 03 / 13 400
8896 독일, 미국의 강경제재입장으로 독일-러시아 송유관 사업을 둘러싼 긴장 고조 imagefile 2019 / 03 / 13 348
8895 독일, 극우주의 성향 군인들 알려진 것보다 많아 충격 imagefile 2019 / 03 / 13 238
8894 독일, 연방군대 전투준비상태 형편 없어…감사기관이 일반공개 말릴 정도 imagefile 2019 / 03 / 12 230
8893 독일, 해외 언론인의 자유로운 활동을 두고 계속 터키 압박 imagefile 2019 / 03 / 12 173
8892 독일, 올해 하반기 로컬 5G 주파수 분배 예정 imagefile 2019 / 03 / 12 300
8891 독일, 남녀임금격차 2년째 21%로 유럽평균보다 5% 높아(1면) imagefile 2019 / 03 / 12 172
8890 독일, 트럼프 대통령 취임 2년차 미국과의 관계 역대 최악 imagefile 2019 / 03 / 05 870
8889 독일 여당대표, 반(反)동성애 농담으로 비판 세례 받아 imagefile 2019 / 03 / 05 262
8888 독일 포르셰, 소득세 신고 누락으로 1000만 유로 탈세 imagefile 2019 / 03 / 05 241
8887 독일, 베를린서 수천 명 EU 온라인 저작권 검열 조항에 반대 시위 imagefile 2019 / 03 / 05 259
8886 독일, 백만 명에 달하는 공기관 종사자 임금 인상 imagefile 2019 / 03 / 05 348
8885 독일 경제, 美 자동차 관세 부과와 브렉시트 이중고 시달려 imagefile 2019 / 03 / 05 246
Board Search
4 5 6 7 8 9 10 11 12 13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