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유럽인들 독일의 글로벌 역할 기대…프랑스, 영국은 하락세 새로 발표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유럽인들은 독일이...

by admin_2017  /  on Mar 26, 2019 19:28
유럽인들 독일의 글로벌 역할 기대…프랑스, 영국은 하락세

새로 발표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유럽인들은 독일이 세계 무대에서 더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독일 내지용 - 사회 (1).jpg

열 개의 유럽연합 회원국을 대상으로 이번 설문조사를 진행한 퓨 리서치 센터에 따르면, 응답자의 절반 가량인 47%는 독일의 역할이 10년 전에 비해 더욱 중요해졌다고 대답했다. 36%는 독일의 역할이 10년 전에 비해 여전히 중요하다고 대답했고, 15%만이 독일의 역할이 덜 중해졌다고 응답했다. 

이에 비해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회 회원국으로 전통적으로 세계 무대에서 영향력을 행사해 온 프랑스와 영국에 대한 평가는 부정적이었다. 프랑스의 역할이 10년 전에 비해 더욱 중요해졌다고 응답한 참여자들은 25%에 그쳤고, 영국은 이보다 낮은 21%에 머물렀다. 프랑스의 역할이 10년 전 보다 덜 중요해졌다고 응답한 참여자들은 28%로 긍정평가를 앞섰고, 영국의 역할이 10년 전보다 덜 중요해졌다고 응답한 참여자들은 무려 38%로 영국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가 두드러졌다. 

독일의 역할에 대한 긍정평가는 국가별로 다르게 나타났다. 그리스 응답자들은 81%, 이탈리아와 스페인 응답자들은 대략 56%, 유럽연합 평균은 47%로 나타난 데 비해, 영국 응답자들은 오직 37%만이 독일의 역할을 긍정평가 해 견제심리를 드러냈다. 

<사진: 도이체 벨레(Deutsche Welle) 전재>

독일 유로저널 박진형 기자
   eurojournal09@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8927 독일 극우정당 AfD, 유럽의회 선거 위해 유럽 극우주의 연합 참여 imagefile 2019 / 04 / 09 427
8926 독일 메르켈 총리, 브렉시트 연장 투표 하루 전 메이 총리 접견 imagefile 2019 / 04 / 09 615
8925 독일인들, NATO에 모순적 태도…EU 최우선 과제는 기후변화 imagefile 2019 / 04 / 09 542
8924 독일, 글로벌 제약회사 바이어 구조조정…독일서만 4500명 감축 imagefile 2019 / 04 / 09 517
8923 독일, 대외적 악재에 전달 대비 수출 하락폭 최악 imagefile 2019 / 04 / 09 507
8922 독일, 노딜 브렉시트 시 수억 유로 추가 EU예산 감당해야(1면) imagefile 2019 / 04 / 09 422
8921 독일, 대연정 참여 정당 지지율 하락해 imagefile 2019 / 04 / 02 442
8920 독일, 사우디 아라비아 대상 무기수출금지 6개월 연장 imagefile 2019 / 04 / 02 491
8919 독일, 아프리카와 협력확대를 위한 새로운 청사진 발표 imagefile 2019 / 04 / 02 364
8918 독일 보건부 장관, 노딜 브렉시트 시 의료위기 경고 2019 / 04 / 02 495
8917 독일, 전국민 장기기증 자동등록법 도입…장기기증 거부 절차도 열어놔 imagefile 2019 / 04 / 02 768
8916 독일 정부, 아동 대상 홍역백신접종 의무화 검토 imagefile 2019 / 04 / 02 533
8915 독일, 세계에서 가장 큰 의료용 마리화나 시장 될 수도 imagefile 2019 / 04 / 02 438
8914 독일, UN안보리 공동의장…4월 독일이 안보리 이끌어(1면) imagefile 2019 / 04 / 02 576
8913 독일과 프랑스 연합의회 출범..독-프 관계 더욱 공고해져 imagefile 2019 / 03 / 26 845
8912 독일 여당 유럽의회 선거 대비 정당 비전 발표 imagefile 2019 / 03 / 26 442
8911 독일인들 대다수 자신에 삶에 만족하는 것으로 드러나 imagefile 2019 / 03 / 26 781
8910 독일, 화이트 아스파라거스 예정된 시즌보다 2주 먼저 나와 imagefile 2019 / 03 / 26 522
» 유럽인들 독일의 글로벌 역할 기대…프랑스, 영국은 하락세 imagefile 2019 / 03 / 26 460
8908 독일, 3월 기업신뢰지수 깜짝 반등으로 경기 회복 희망보여 imagefile 2019 / 03 / 26 528
Board Search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