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 ‘대기업 국유화’ 발언으로 사만당 지지율 하락해 사회민주당의 케빈 퀴네르트 청년조직(Juso) 대표가 지난 1...

by admin_2017  /  on May 07, 2019 19:27
독일, ‘대기업 국유화’ 발언으로 사만당 지지율 하락해 

사회민주당의 케빈 퀴네르트 청년조직(Juso) 대표가 지난 1일 <디 차이트>와 인터뷰에서 BMW와 같은 대기업을 ‘국유화’하고 자본가가 기업을 소유하지 못하도록 해야, 우리 삶에 깊숙이 침투한 자본주의를 극복할 수 있다고 밝히자 대기업과 경제계가 발끈하고 나섰다. 

기사사진 (1).jpg

특히 만프레트 쇼흐 BMW 노사협의회 의장은 그의 발언을 “이해할 수 없다”라고 즉각 반발했다. 그는 “독일 기업 노동자들에게 사민당은 더는 선택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한 뒤, “BMW는 전기모터와 배터리를 자체 생산하고, 전기 자동차 생산으로 전환하기 위해 수백 명의 인력을 고용한다”라며 “국영 기업인 도이체 반이 훌륭한 기업 모델인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퀴네르트 대표와 사민당 지지자들은 경제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학교에 가서 한번 배워보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퀴네르트 대표의 발언을 긍정적으로 바라봐야 한다고 밝힌 이들도 있었다. 독일 최대 금속노조 ‘이게 메탈(IG-Metal)’의 로만 지첼스베르거 대표는 퀴네르트가 중요한 토론 거리를 쏘아 올렸다며, “그가 자본주의 내의 공동체의 불균형과 사회적 불균형을 지적한 것은 그의 직업적 설명의 일부분”이고, “지금 그의 발언에 분노하는 사람은 계속 늘어나는 불평등을 미래의 모델로 여기는 건 아닌지 의문을 가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볼프강 메르켈 정치학자는 퀴네르트의 발언을 칭찬하며 “우리는 정의를 새롭게 생각할 방법에 관해 논의를 거의 하지 않았다”라고 말했고, 세바스티안 하르트만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의장은 “규제되지 않은 시장은 우리의 적이고, 불평등은 우리 시대의 폭탄이다”라며 퀴네르트가 촉발한 논의를 공론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퀴네르트의 발언으로 사민당은 당 지지율뿐만 아니라, 안드레아 날레스 당 대표의 총리 적합 지지율도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6일 <RTL/N-TV>의 의뢰로 여론조사를 진행한 ‘포르자’의 발표에 따르면, 사민당은 전주 대비 약 2% 하락해 15%의 지지율을 나타냈다. 날레스 대표는 총리 호감도 조사에서 2%포인트 하락해 11%를 기록했다. 
포르자 대표는 퀴네르트의 발언으로 이득을 본 건 기민당과 당 대표인 안네그레트 크람프-카렌바우어(AKK)라고 밝혔다. 기민당은 2%포인트 상승해 29%를 기록했고, AKK는 날레스 대표와 가상 대결 시 전주 대비 1%포인트 상승해 31%를 기록했다. 
사민당 지도부는 퀴네르트의 발언에 대한 당내 부대표와 의원들의 거센 비판을 부각하며 논란을 잠재우려 노력하고 있지만, 그의 정의와 불평등 소신 발언에 공감을 표시하는 여론도 소셜미디어(SNS)를 타고 확산하고 있다. 지지율은 하락했지만, 이번 상황이 그간 기민·기사 연합에 가려져 있던 사민당에 진보적 당 정체성 및 존재감을 표출할 호기가 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 출처: N-TV Online 

독일 유로저널 김신종 기자
eurojournal2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37681
Date (Last Update)
2019/05/07 19:27:53
Read / Vote
180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7681/31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 독일, ‘대기업 국유화’ 발언으로 사만당 지지율 하락해 imagefile 2019 / 05 / 07 180
8943 독일 자유민주당, 당내 여성할당제 거부…자발적 개혁 노선 확정 imagefile 2019 / 04 / 30 235
8942 독일 보수여당, 反국가주의-親유럽연합 모토로 유럽의회 선거전 돌입 imagefile 2019 / 04 / 30 140
8941 독일어 시험 탓 외국인 배우자 33% 가량 배우자 못 만나 imagefile 2019 / 04 / 30 254
8940 도이체 방크와 코메르츠 방크 합병 논의 없던 걸로 imagefile 2019 / 04 / 30 181
8939 독일 경제장관 베이징 방문, 미중 무역전쟁 속히 끝내야 imagefile 2019 / 04 / 30 142
8938 독일과 오스트리아 유로존 국가 중 마지막으로 500 유로 지폐 발행 중단 imagefile 2019 / 04 / 30 203
8937 독일, 시간당 임금수준 유럽연합 평균 크게 웃돌아 (1면) imagefile 2019 / 04 / 30 240
8936 독일, 러시아 출신 독일인들 사이에서 극우정당 지지율 높아 imagefile 2019 / 04 / 16 373
8935 독일 헌재, 장애가 있는 독일인도 유럽의회 선거 참여할 수 있어야 imagefile 2019 / 04 / 16 224
8934 독일 경찰, 하노버 가정에서 51개 총기류 발견…29세 남성 체포 imagefile 2019 / 04 / 16 290
8933 독일 다임러社 새로운 배출조작 소프트웨어 발견돼 imagefile 2019 / 04 / 16 290
8932 독일 예술활동가들 범죄수사 취하…예술활동의 자유 논란은 여전 imagefile 2019 / 04 / 16 259
8931 독일 헌법재판소, 안락사 허용문제 두고 의견 청취 imagefile 2019 / 04 / 16 250
8930 독일, 비유럽연합 출신 외국인 노동자들 가파른 증가세 (1면) imagefile 2019 / 04 / 16 382
8929 독일, 이주민 수 최고치 기록 imagefile 2019 / 04 / 16 383
8928 독일, 주거비 급등을 막기 위한 부지몰수 방안 두고 정당 간 의견차 imagefile 2019 / 04 / 09 387
8927 독일 극우정당 AfD, 유럽의회 선거 위해 유럽 극우주의 연합 참여 imagefile 2019 / 04 / 09 231
8926 독일 메르켈 총리, 브렉시트 연장 투표 하루 전 메이 총리 접견 imagefile 2019 / 04 / 09 288
8925 독일인들, NATO에 모순적 태도…EU 최우선 과제는 기후변화 imagefile 2019 / 04 / 09 219
Board Search
2 3 4 5 6 7 8 9 10 11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