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코로나19 대응 및 지원과 친환경 지원, 자영업자/예술인/문화계 지원,소득공제 및 보너스 지급 및 규제 등...

by admin_2017  /  on Jan 20, 2021 02:20
독일 1 Y AMRT 와 배 이삿짐.png

독일 2 한독 과 K-MALL.png

독일,코로나19 대응 및 지원과 친환경 지원,
자영업자/예술인/문화계 지원,소득공제 및 보너스 지급 및 규제 등 도입

* 독일 코로나 감염자 일일 평균 17,091명으로,규제 완화 기준(일 6천명)보다 3 배 높아
* 독일 2021년 예산안은 5천 유로로 이중 약 40%는 국가 부채로 조달 예정


2021년에는 독일 연방 정부가 2020년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 생산, 유통 등 경제와 산업 전반의 타격이 큰 가운데 독일 경제 및 사회 분야에서 다양한 제도를 개편하고 시행할 예정이다.

2021년 주요 정책적 변경사항은 코로나19 지원책 강화를 위시해 기초생활보장 지원 강화, 에너지 효율성 및 친환경 강화 등에 집중돼 있다.

독일 정부는 무엇보다 2021년 코로나19 위기 대응 강화 및 극복을 가장 중요한 과제로 삼고 있으며, 이와 더불어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제재를 위시해 화물차 폐차 보조금 지원 등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조치가 관심을 모은다.

독일정부의 발표를 인용한 현지 언론 Handelsblatt지 등의 보도에 따르면 2021년에는 코로나19 소상공인 지원 강화를 비롯해 코로나19 통합 소득공제 도입, 코로나19 보너스, 화물차에 대한 폐차보조금제 시행, 전기자동차 세금 면제 혜택 연장, 친환경 분담금 인하, 대체 가능한 일회용 플라스틱 용품 사용 및 생산 금지, 신에너지 소비효율 등급 도입, 최저임금 인상, 기초연금 도입 등 이 시행된다.

독일 3 하나로 와 톱 치과.png

독일 정부는 지난 해 11월 2~30일 요식업종·여가시설 영업은 제한하고 접촉 제한을 강화하는 반면에 학교·유치원·상점의 영업은 허용하는 ‘록다운 라이트’를 시행했으나 신규 확진자 수 감축에 실패했다.

이에 따라 2020년 12월 16일~2021년 1월 10일까지 ‘하드 록다운(Hard Lockdown)’을 시행했다. 이는 접촉이 최대 2가구(최대 5명)로 제한되고 학교·유치원 등교·등원금지, 상점 영업 금지(생필품 제외), 요식업체(배달, 픽업 제외) 영업 금지, 관광목적 숙박 및 여가시설 영업금지 등의 조치를 포함하고 있다.

****

유로저널이 선정한 2020년 유럽 한인 사회 10 대 뉴스

http://eknews.net/xe/journal_special/566418



2021년 1월 5일 메르켈 총리는 주정부 총리·정부 관계자들을 소집해 하드 록다운 조치의 성과를 분석하고 하드 록다운 조치를 한층 더 강화한 조치를 1월 31일까지 시행할 방침이며,1월 18일 현재 더 연장 가능성이 논의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접촉 제한이 같은 가구 외 1명으로 제한되며, 신규 확진자 수가 인구 10만 명당 200명 이상인 코로나19 급확산 지역에서는 이동이 거주지 권역(시, 지자체 등 기준) 반경 15km로 제한된다. 단, 병원 방문이나 출퇴근은 예외로 적용된다.

독일 연방정부가 제시한 규제 완화 기준은 ‘인구 10만 명당 1주일 신규 확진자 수 50명 이하’ (1일 총 확진자 수 6천여 명)이다.

독일 4 그린마트와 배 치과.png



하루 평균 감염자 수 17,091명,
독일 규제 완화 기준보다 3 배 높아


하지만,독일 내 일일 감염자 수는 가파르게 상승해 1월 12일 12,802명, 13일 19,600명, 14일과 15일 총 47,532명, 16일 18,678명,17일 13,882명에 이르렀고 18일에는 7,141명이 감염되었다.

하루 평균 17,091명의 감염자자가 발생해 독일 정부의 규제 완화 기준인 일일 6천명의 거의 3 배 수준에 이르고 있다.

이에따라 독일 내 누적 총감염자 수는 2,040,659명으로 인구 10만명당 2435.15명이며,누적 총사망자 수는 46,633명으로 인구 10만명당 55.65명으로 감염자 대비 사망률은 2,29%를 나타내고 있다.

유럽 주요국의 경우 인구 10만명당 감염자 수는 체코 8335.07명,벨기에 5852.06명,네델란드 5336.37명, 스웨덴 5183.03명,
영국 5001.42명,스페인 4726.43명,프랑스 4385.32명,이탈리아 3936.00명, 폴란드 3806.65명, 독일 2435.15명,터키 1865.67명 순으로 많았고 참고로 한국은 141.06명에 불과하다.

독일 5 샹리-슬로박 독도 .png
 


코로나19 소상공인 지원 확대 지원
 

2020년 12월 말 독일 경제에너지부 알트마이어(Peter Altmaier) 장관은 코로나 팬데믹 발발 이래 총 710억 유로를 지원했으며, 추가로 단축근무를 위해서도 수백억 유로를 지원했다고 밝힌 바 있다. 

독일 정부는 2021년에도 12월 16일부터 시행된 하드 록다운(Hard Lockdown)으로 매출 손실을 입은 소상공인(자영업자) 및 기업을 위한 추가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는 2021년 1월 1일~6월까지 지원되는데 2020년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액이 크게 감소한 매출액 5억 유로 이하 중소·중견기업, 자유직종자 및 1인 기업에 최대 20만 유로의 무상 지원(Ueberbrueckungshilfe III)*이 제공된다.

이에 따라 코로나 팬데믹 조치로 매출이 급감한 기업에 대해 월 최대 20만 유로의 지원이 이뤄지며, 12월 16일 하드 록다운에 따른 2021년 상반기 영업 폐쇄 기업에 대해서는 월 최대 50만 유로(고정 운영비 기준)가 지원된다.

단지,이 프로그램의 지원 대상은 2020년 4~12월 매출이 전년대비 30% 이상 감소 또는 2020년 4~12월 중 2개월 연속 전년대비 매출이 50% 이상 감소했거나 2020년 11월, 12월 또는 2021년 상반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최소 40% 감소한 기업으로 매출 손실 기준 고정 운영비의 40~90%를 지원한다.




***

재독한인총연합회, 코로나로 인한 취약계층에 <생필품 및 마스크 행복상자>보내


  http://eknews.net/xe/journal_special/566523



제 8회 평화통일 글짓기 대회


http://eknews.net/xe/?mid=hanin_kr&document_srl=566726




예술가 및 문화업계 종사자 등 1인 자영업자 지원


또한 2021년 1월 예술가 및 문화업계 종사자를 포함한 1인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7개월 ‘기준 매출’의 25%에 해당하는 지원이 이뤄지며, 이는 2021년 6월까지 일회성으로 최대 5000유로까지 지원된다.

기준 매출은 2019년 월 평균 매출의 7배이며 단, 2019년 10월 1일 이후 영업을 시작한 자영업자의 경우 2020년 1~2월 월 평균 매출 또는 2020년 3분기 월 평균 매출을 기준으로 ‘기준 매출’을 산출 가능하다.




기업지원금,375억 유로에 300억 유로 추가 준비중


이러한 기업 지원은 코로나19로 타격이 큰 기업 지원을 위한 기존의 조치의 연장 선상의 지원으로 총 375억 유로의 예산이 마련돼 있다. 이외에도 코로나 팬데믹에 대처하기 위한 일반 지원으로 300억 유로가 추가로 투입될 예정이다.
 


코로나19 통합 소득공제 도입 


독일은 코로나19 위기로 재택 근무가 확산되면서 이에 따른 근로자의 부담을 덜어주는 차원에서 통합 소득공제를 시행한다. 이는 1일당 5유로로, 연간 최대 600유로로 한정되는데 2020년과 2021년에 적용된다.

다만, 이는 일괄 소득공제되는 1000유로의 직장까지의 출근비용(Werbungspauschale) 이상의 지출이 발생하는 경우에만 실효성이 있다.

이 두 소득공제는 동시에 적용되지 않으므로 코로나 통합 소득공제보다 높은 출근 비용 기본 소득공제가 보다 더 이점이 있기 때문이다. 이외에 기본 소득공제 비용이 2021년 9744유로, 2022년 9984유로로 상향 조정된다.
 
유럽 3 YBM & 현대냉동.png

코로나19 보너스 지급
 

이는 2020년 코로나19 위기로 고용주가 근로자에게 제공하는 특별 수당으로 세금 공제 및 사회기여금 부담 없이 고용주가 최대 1500 유로를 지급할 수 있다. 지급 기한은 2021년 6월까지로 연장됐다.
 

부가가치세 재인상 


지난 코로나19 위기로 2020년 7월 1일부터 16%와 5%로 인하조치 됐던 부가가치세가 2021년 1월 1일부터 다시 각각 19%와 7%로 인상된다. 



화물차에 대한 폐차보조금제 시행 


독일 정부는 지난 2020년 11월 개최된 자동차 서밋에서 상용차에 대한 폐차 보조금제 시행을 공표했다. 이는 전기 및 수소연료전지 화물차 구매와 더불어 유럽 배기가스 규제 기준 Euro 6를 충족하고 특정 친환경 이점(예: CO2 배출 저감 효과 등)을 증명 가능한 신 화물차 구입 시에 적용되는데 신차 구매와 동시에 유럽 배기가스 규제기준 Euro 3, 4, 5 등의 노후한 화물차를 구입하는 경우 차량 1대당 최대 1만 5000유로의 지원금 수령이 가능하다.

 유럽 1 딤채냉-판아시아.png

배출권 거래(ETS) 및 CO2세 도입 


2021년에는 CO2 배출에 대한 CO2세가 부과된다. 이는 개정된 배출권 거래법(ETS) 차원에서 도입되는데, 해당되는 기업은 유럽 ETS가 적용되지 않는 영역으로 ‘열(난방)과 모빌리티‘가 포함된다.

기업은 오염권에 대한 인증서를 구입해야 하며, 2021년 배출되는 CO2 1t당 25유로가 부과된다.

이는 주로 주유 가격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는데 독일자동차클럽(ADAC)는 휘발유 1L 가격은 2021년 약 7ct, 디젤 1L 가격은 약 8ct 인상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CO2 가격은 앞으로도 몇 년 동안 점진적으로 인상되게 되며, 2025년에는 55유로가 될 예정이다. 이를 보상하는 차원에서 장거리 출퇴근 운전자를 위한 통근 정액 요금이 21km부터 현재 30ct에서 35ct로 인상될 예정이다.
 


전기자동차 세금 면제 혜택 연장 


순수 전기자동차에 대한 10년간의 자동차세 면제 혜택은 기존의 2025년 12월 31일까지였으나 2030년 12월 31일까지로 연장됐다.
 


친환경 분담금(EEG-Umlage) 인하 


2021년 친환경 분담금은 기존의 6.756ct/kWh에서 6.5ct/kWh로 인하됐고 2022년에는 6.0ct/kWh로 지속 인하될 예정이다.
 

대체 가능한 
일회용 플라스틱 용품 사용 및 생산 금지

 

2021년 7월 3일부터 EU 내 플라스틱 소재의 대체 가능한 일회용 수저, 접시, 빨대, 커피 스틱 및 컵, 배달용 포장재, 면봉 등의 사용이 금지된다.

EU 전역에서 이러한 플라스틱 소재 일회용품의 생산도 금지된다.

즉, 모든 원유와 같은 화석연료로 만든 플라스틱 제품과 더불어 바이오 기반 소재로 만든 일회용 접시 또는 컵도 금지된다.

여기에 대해서는 아직 논란이 많은데, 모든 바이오 소재가 단기간에 생분해되지 않는 점도 있고 현재의 폐기물 분리 및 수거 시스템상 이러한 바이오 플라스틱과 일반 플라스틱이 섞일 경우 별도 분리가 어려운 데다 재활용을 위한 플라스틱 품질이 떨어지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신에너지 소비효율 등급 및 에너지 효율 레이블 도입
 
2021년 3월 1일부터 식기세척기, 세탁기, 세탁건조기, 냉장·냉동고, TV 및 모니터 등의 전자기기에 대해 새로운 에너지 소비효율 등급이 적용된다. 이에 따라 새로운 에너지 소비효율 레이블은 기존의 A+++~D 대신 A~G로 재편된다.

예를 들면 등급의 변화로 기존에 A+++ 등급의 냉장고도 새로운 레이블에서는 C나 D 등으로 표기될 수 있는데, 아직까지는 신규 등급 기준 A와 B에 해당하는 냉장고 제품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건조기, 진공 청소기, 오븐 등의 전자제품의 경우 2024년 이후 에너지 레이블 변경이 예상되며 난방기기의 경우 2026년 이후로 예정돼 있다.

유럽 2 독도+지오팜.png

 

기존 및 신에너지 소비효율 레이블 사례
(식기 세척기용)
 

소비자보호기관인 Verbraucherzentrale에 따르면, 신규 레이블은 에너지 효율성 등급을 보다 세밀하게 구분하고 테스트 절차도 가정에서 실제 사용하는 조건에 더 가깝게 변경됐다.

이는 제조사가 보다 더 에너지 효율성이 높은 기기를 개발할 수 있는 동기 유발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한다. 또한 신규 에너지 레이블의 전력 소비 정보는 기존의 레이블 정보와 비교할 수 없으나 측정방식을 바꿔 보다 현실적으로 개편됐으며, 이로 인해 기존의 제품에서도 연간 소비전력 표기가 다소 상향 또는 하향될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또한 신에너지 레이블에서는 QR 코드를 통해 추가 제품 정보를 직접 불러올 수 있으며, 이외에도 공급업체는 누락된 에너지 레이블을 (소비자 등의) 요청이 있을 경우 영업일 기준 5일 이내에 누락된 레이블을 제공해야 한다.

이에따라 온라인 유통을 포함한 모든 유통기업은 신규 레이블 도입 시점인 3월 1일부터 14 영업일 이내(3월 18일까지) 기존의 레이블을 신규 레이블로 교체해야 하는데, 이는 온라인 기업에도 마찬가지로 적용된다.

단, 차후 도입되는 조명기기의 경우 예외로 적용되는데 2021년 5월 1일~9월 1일까지 제품 설명서 등을 준비할 수 있고 2021년 9월 1일~2023년 3월 1일까지 신규 레이블로 교체 가능하다. 

이와 관련해 EU 집행위가 늦어도 2030년까지 에너지 소비효율 등급을 표기하는 다른 전자전기 제품 역시 점차 새로운 에너지 레이블로 전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있어 해당 기업의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
 


최저임금,9.50 유로로 인상
 

법정 최저임금이 2021년 1월 1일부로 기존의 9.35유로에서 9.50유로로 인상되며, 2022년 중반경 다시금 10.45유로로 인상될 예정이다. 



기초연금 도입해 130만명 혜택
 

2021년 1월 1일부터 기초연금이 도입된다. 약 130만 명의 연금수령자가 혜택을 입게 될 전망이다.

이 중 70%는 여성이며, 대부분 구 동독 출신이라고 한다.

유럽 4 한국TV- 셀러드마스터.png



 올해 예산액의 40%를 국가 부채로 조달 예정


기독사회-기독민주당 연합(Union)과 사회민주당(SPD)은 5,000억 유로 규모의 2021년 예산안을 확정했다.
하지만 이 예산안 중 약 40% 가량이 부채로 조달될 계획이라 일부에선 우려를 표하고 있다.

독일 주간지 차이트(die Zeit) 보도에 따르면 대연정이 합의해 확정한 2021년 예산 규모는 5,000억 유로 규모이지만, 예산의 약 40%인 1,800억 유로는 새로운 국가 부채를 통해 조달될 것으로 알려졌다. 그 외에 세수를 통한 예산은 약 2,928억 유로 규모로 추정된다.

이 예산안은 기명 투표를 거쳐 연방의회의 361명의 찬성과 258명의 반대로 통과되었다. 

 숄츠 장관은 높은 채무에도 불구하고 이 예산안을 “성공적인 조치“라고 평가했다. 특히 이 예산안에 대해 장관은 대규모의 코로나 19감염상황과 이에 따르는 부수적인 문제들을 견뎌내기 위한 “우리 공동체의 힘에 대한 신뢰“라고도 언급했다. 

예산안과 부채 규모 모두 예산안 협의 과정에서 재차 눈에 띄게 증가했다. 재정부의 예산안 원안에선 2021년 약 962억 유로 규모의 신규 채무를 예상했었다. 


자료 전재: 독일 프랑크푸르트KBA / 한국 질병관리청 / 유로저널
     
독일 유로저널 김지웅 기자
eurojournal04@eknews.net

유럽 5 유로저널 각국 단독 홈페이지.pn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독일 접촉제한 6월 29일까지 연장 / 한국 입국 대상자들을 위한 질의응답(Q&A) imagefile 2020-05-27 12366
9301 독일 남부 지역, 입국제한조치로 물류 흐름에 차질 2021 / 02 / 22 156
9300 독일, 공공 의료보험 2003년 이래로 최대 적자 기록 2021 / 02 / 22 203
9299 독일, 브렉시트로 약 350억 유로 피해 예상 2021 / 02 / 22 165
9298 독일 코로나19 확진자 감소,변이 바이러스 급증 2021 / 02 / 22 142
9297 독일, 부동산 시장 월세는 소폭 하락, 매매 가격은 상승 2021 / 02 / 15 270
9296 獨, 20억 유로 통신장비산업 육성 투자 프로젝트 발표 2021 / 02 / 15 158
9295 독일 수출, 7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세 2021 / 02 / 15 115
9294 독일 코로나19 백신 접종 순서 긴급히 변경해 발표 2021 / 02 / 15 212
9293 독일 코로나 신규 감염자의 6.9%가 변이 바이러스 '충격' 2021 / 02 / 15 133
9292 테슬라 수퍼차저 서비스,유럽 중 독일 중심으로 크게 확장 imagefile 2021 / 02 / 02 198
9291 독일,계속된 셧다운에 소비 심리 지수 본격적 붕괴 imagefile 2021 / 02 / 02 265
9290 독일, 지방 자치 단체의 재정 악화로 공과금 인상될 듯 imagefile 2021 / 02 / 02 228
9289 독일, 소비자가 알아야할 2021년에 바뀌는 제도 (아래 독일 뉴스 9286번에 이어 추가 ) imagefile 2021 / 02 / 02 448
9288 독일 프리랜서 음악가 3명 중 1명 코로나 위기로 직업 포기 2021 / 02 / 02 325
9287 COVID-19 인구대비 사망자 수,독일이 미국보다 많아 (백신 받은 미국 의료진 15%가 안전상 이유로 접종 거부) imagefile 2021 / 01 / 20 614
» 독일,코로나19 대응 및 지원과 친환경 지원,자영업자/예술인/문화계 지원,소득공제 및 보너스 지급 및 규제 등 도입(독일 뉴스 9291번 추가) imagefile 2021 / 01 / 20 699
9285 독일 바이에른 주 FFP2 마스크 착용 필수 2021 / 01 / 20 267
9284 독일, 올해 전기 요금 기록적인 수준으로 상승 2021 / 01 / 20 261
9283 독일, 코로나19로 온라인 매출 500%까지 증가해 imagefile 2021 / 01 / 06 333
9282 독일 노동시장,단축근무에도 불구 실업률은 증가해 imagefile 2021 / 01 / 06 290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