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독일 등 유럽의 홍수, 23년만에 최대 피해 발생해 국가별 기상청, 홍수 경고를 발령했으나 대피 등 대책 마련에 ...

by admin_2017  /  on Aug 01, 2021 20:39
독일 등 유럽의 홍수, 23년만에 최대 피해 발생해
국가별 기상청, 홍수 경고를 발령했으나 대피 등 대책 마련에 실패해

 지난 주 서유럽 지역에서 발생한 홍수로 기후 변화에 대한 경각심이 한층 고조되고 있다. 
지난 15일과 16일, 서유럽 지역에서 시간당 180ml에서 200ml에 달하는 폭우가 쏟아졌고, 독일과 벨기에에서만 현재까지 180명 이상의 사람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전화와 전기가 끊겨 연락이 닿지 않는 실종자가 수백 명인 것으로 추정되어 사상자는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영국 BBC보도에 따르면 독일에서는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North Rhine-Westphalia) 주와 라인란트팔츠(Rhineland-Palatinate)주, 자를란트(Saarland) 주가 가장 크게 타격을 입었다.
그리고 벨기에에서는 리에주(Liege) 주의 피해가 가장 크다고 보도되고 있다. 이외에도 룩셈부르크와 네덜란드, 스위스 역시 홍수 피해를 입었다.
 유럽 지역에서 홍수가 발생하는 것은 드문 일은 아니지만 100명 이상의 사망자를 낸 것은 2000년대 이후로는 잘 발생하지 않은 일이다. 델프트 공과대학교 연구 포털(TU Delft) 의 한즈(Hanze) 1870-2016년 홍수 자료에 따르면 가장 최근 100명 이상의 사상자를 낸 홍수는 1998년 이탈리아에서의 갑작스런 홍수로, 160여 명이 사망한 것으로 기록되어있다. 유럽 홍수 경보 시스템(EFAS, European Flood Awareness System)의 한나 클록(Hannah Cloke) 교수는 이번 홍수가 “시스템의 실패”라고 폴리티코 지에 전했다. 이미 지난 주 초에 강한 홍수 경보를 전달했음에도 불구하고 지역 정부 차원에서 주민들에게 이를 전달하는 데에 실패했다는 것이다. 독일 기상청에서도 경보를 지역 정부에 전달했다고 발표했으며, 본인들에게는 대피 경보를 내릴 책임이 없었다고 밝히고 있다.
 뿐만 아니라 연구자들은 기후 변화에도 책임이 있을 것이라고 강하게 주장하고 있다. 아직까지 명백한 연결고리를 찾지는 못했지만 유로뉴스(Euronews)가 정리한 바에 따르면 기후학자는 두 가지 요인이 이 재난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본다. 첫 번째는 높아진 온도이다. 온도가 섭씨 1도 올라갈수록 공기는 7% 더 많은 습기를 머금을 수 있다. 이는 공기가 더 오랜 시간 물을 머금게 하면서 가뭄을 불러오기도 하지만 일단 한계까지 물을 머금으면 더 큰 비가 되어 내려온다는 것이다. 두 번째는 열대지방과 극 지방의 온도차로 인해 성장하는 제트기류가 뜨거운 기운으로 인해 약해져 한 곳에 오래 머물면서 더 오랜 시간 같은 장소에 비를 내리게 했을 가능성이다. 
 아직 그 원인에 대해서는 단정적으로 말할 수 없지만, 전 세계에서 극도로 뜨거운 온도가 기록되는 등의 현상을 볼 때 이러한 피해가 다시 발생하지 않으리라고 말할 수 없는 상황이다. 더 이상 사망자가 나오지 않기를 바라며, 우리가 앞으로 살아가야 하는 미래의 지구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해야 할 시점이다.

영국 유로저널 김소연 기자

eurojournal10@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72432
Date (Last Update)
2021/08/01 20:39:41
Read / Vote
410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72432/7b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독일 접촉제한 6월 29일까지 연장 / 한국 입국 대상자들을 위한 질의응답(Q&A) imagefile 2020-05-27 19235
9366 독일, 전문인력 부족해 1년 내에 40만명 이상 이민자 필요 2021 / 08 / 30 439
9365 독일,'노드 스트림 2' 관련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협상 실패해 2021 / 08 / 30 347
9364 독일 정밀 산업재 수출비중,중국에 밀려 하락세 2021 / 08 / 30 360
9363 독일, 젊은층 코로나 19 감염 확산,중증 환자 비율도 점차 높아져 2021 / 08 / 30 425
9362 독일, 코로나 위기로 5인이하 사업체들이 가장 큰 타격 2021 / 08 / 30 360
9361 독일, 8월 1일부터 입국 규정 강화로 '입국전 PCR결과 제출 의무' (자세한 설명 게재) imagefile 2021 / 08 / 05 693
9360 독일, 2/4분기 국내 총생산 1.5% 성장해,'델타 변이 변수가 문제' imagefile 2021 / 08 / 05 444
9359 독일, 백신 접종 거부로 주 정부들 속속 수만개 백신 반납 imagefile 2021 / 08 / 05 376
9358 독일, 잇따른 자연재해로 지속가능성 관심 두드러져 2021 / 08 / 05 383
9357 독일, 재난 경보 문자 발송 시스템 도입 예정(7월28일자) 2021 / 08 / 01 441
9356 홍수 피해 독일 철도,연말되어야 80% 정도 복구 가능 (7월28일자) 2021 / 08 / 01 438
9355 독일, 점점 늘어나는 1인당 거주 면적 … 환경오염에 심각한 피해(7월28일자) 2021 / 08 / 01 556
9354 독일,미국과 '노드 스트림 2' 프로젝트 합의로 '가스 공급 안정'(7월28일자) 2021 / 08 / 01 377
» 독일 등 유럽의 홍수, 23년만에 최대 피해 발생해(7월21일자) 2021 / 08 / 01 410
9352 독일,개인 현금 자산 처음으로 7조 유로 선 돌파(7월21일자) 2021 / 08 / 01 418
9351 독일 전국 택배 회사 대상 최저 임금 준수 등 근로 환경 단속(7월21일자) 2021 / 08 / 01 360
9350 독일 대학생들의대출 신청, 2015년 이래 최고 수준(7월21일자) 2021 / 08 / 01 413
9349 독일, EU 회원국중에서 난민 신청 가장 많이 허락(7월21일자) 2021 / 08 / 01 336
9348 독일도 최악의 기상 ‘토네이도’에 위협 받아 imagefile 2021 / 07 / 03 502
9347 독일, 다음 학기 현장 수업 안정화와 교내 마스크 착용 의무 폐지 불투명 imagefile 2021 / 07 / 03 474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