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영국 중등학교, 20년 사이 외국어 학습자 반토막 올해 프랑스-독일어를 공부하는 영국 중등학생들의 수가 50%가량 ...

by admin_2017  /  on Mar 04, 2019 21:11
영국 중등학교, 20년 사이 외국어 학습자 반토막

올해 프랑스-독일어를 공부하는 영국 중등학생들의 수가 50%가량 폭락하면서 영국 역사상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영국 4.png


영국 언론 BBC는 약 4천여 개의 주요 중등학교에 설문을 시도했고, 절반 이상의 응답 학교들 중 대부분은 ‘언어 과목의 점수를 받기 힘들다는 학생들의 인식이 강좌 수 감소의 주요 원인’ 이라고 답했다. 웨일즈에서는 최근 5년간 GCSE 언어 과목을 선택한 학생은 29% 감소했으며, 35%의 학교가 GCSE 선택 사항에서 최소한 한 가지 이상의 언어 과목을 삭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아일랜드에서는 2003년 이후 GSCE에서 외국어를 배우는 숫자가 40%나 감소했고, 학교들의 45%가 지난 5년 간 언어 교사들을 감축했다고 응답했다. 스코틀랜드의 경우에는 41%의 학교에서 16세 학생들에게 최소한 한 개의 외국어 강좌를 제공하던 지침을 폐지했다고 말했다. 

한편, 기업들은 영국 학생들의 언어 능력 부족에 대한 우려를 표하고 있다. 비즈니스 그룹 CBI의 영국 책임자 Matthew Fell은 “지난 몇년간 프랑스, 독일, 스페인어에 대한 기업의 수요가 크게 증가해왔다. 학교에서 언어 학습을 하는 비율이 줄어드는 것은 영국 청년들의 경쟁력을 감소시키고 세계화 시대에 대한 대비를 저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언어 과목에 대한 문제들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2020년부터 5천여 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중국어 교육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 BBC 

영국 유로저널 김예지 기자
   eurojournal24@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34309
Date (Last Update)
2019/03/04 21:11:12
Read / Vote
227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4309/21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380
11892 브렉시트-무역 불안 속 영국 기업 6년째 저성장 2019 / 03 / 04 360
11891 서지현 검사, 런던서 ‘한국의 미투 운동’ 좌담회 2019 / 03 / 04 300
» 영국 중등학교, 20년 사이 외국어 학습자 반토막 imagefile 2019 / 03 / 04 227
11889 영국 공공부분 근로자들 임금, 최소 생활비보다 적은 수준 (1면) 2019 / 03 / 04 184
11888 테레사 메이 총리, “브렉시트 연기 가능성 검토 중” 2019 / 03 / 04 257
11887 한달도 채 남지 않은 브렉시트, 개인 재정에 끼치는 영향 보니 2019 / 03 / 04 242
11886 세계여성의 날 기념 다양한 행사 예정 imagefile 2019 / 02 / 26 585
11885 런던시 차량 초저배출 구역 지정 실시 imagefile 2019 / 02 / 25 872
11884 영국 기업들, 기술자 채용 위해 고군분투 중 imagefile 2019 / 02 / 19 565
11883 영국 노동당, “대학에 대한 자유시장 실험은 실패, 종식시킬 것” 2019 / 02 / 19 1110
11882 런던, 흉기 관련 범죄자에 GPS 장착 계획 실시 2019 / 02 / 19 287
11881 영국 경제, 브렉시트 가까워 질수록 더욱 침체중(1면) 2019 / 02 / 19 1103
11880 EU 소식통, “영국이 원한다면 ‘브렉시트 지연 법안’ 시행 가능성 있다” 2019 / 02 / 19 486
11879 유럽 휩쓸고 있는 ‘청소년 기후 변화 시위”, 영국 학생들도 동참 2019 / 02 / 19 336
11878 브렉시트 불확실성, 중소기업에 미치는 악영향 매우 커 2019 / 02 / 19 252
11877 영국은행, “2019년, 금융위기 이후 영국 경제에 최악의 해” 2019 / 02 / 12 566
11876 영국, 올해 각종 공공요금 줄줄이 인상 예정 (1면) 2019 / 02 / 12 357
11875 영국 감사원, “정부 시행중인 주택공급계획 ‘오점 투성이’” 2019 / 02 / 12 191
11874 영국 화물트럭 운전자들, 노딜 브렉시트시 대부분 운송 제한 2019 / 02 / 12 228
11873 영국 밀레니얼 세대, 부모와 함께 사는 비율 20년 전 비교해 26% 급증 imagefile 2019 / 02 / 12 216
Board Search
3 4 5 6 7 8 9 10 11 12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