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아스다(ASDA) 4월말부터 전국 매장에서 칼판매 사라져 최근 급증하는 칼범죄에 대응하기 위하여 민간기업들도 협력...

by admin_2017  /  on Mar 13, 2019 00:16
아스다(ASDA) 4월말부터 전국 매장에서 칼판매 사라져

최근 급증하는 칼범죄에 대응하기 위하여 민간기업들도 협력방안을 내놓고 있다.
영국 대형 마트 아스다(ASDA)는 4월말부터 전국 점포내 부엌용품 매장에서 칼판매 금지를 결정했다.

일반 마트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낱개로 구성된 부엌용 칼이 범죄에 가장 많이 사용된다고 한다. 스카이 뉴스 취재팀은 테스코, 아스다, M&S등 대형 슈퍼마켓 체인을 상대로 칼범죄에 맞서기 위해 어떠한 노력을 하고 있는지 인터뷰 했다. 

6.아스다 사진.png

2016년 영국 내무성(Home Office) 의 권고사항에 협력하는 방안으로 영국의 대형 슈퍼마켓들은 18세 미만 청소년에게 칼을 팔지 않는다는 협력문을 낸적 있다. 또한 부엌용품 칸에 진열된 칼이 도난당해 범죄에 사용 되는것을 막기 위해 포장용기를 더욱 단단히 하고 매장에 진열할 때 신중을 기하도록 했다. 

2018년 9월 파운드랜드가 전국 지점에서 부엌용 칼 제품을 전량 회수하여 박수를 받았었다. 이번에는 대형 슈퍼 마켓 체인 아스다에서 지역 사회의 안전을 위해 부엌용품 칼을 전 매장에서 없애기로 결정했다. 4월 말부터 전국 매장 진열대에서 칼판매를 중지한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이행 하는 아스다 경영진의 결정이 찬사를 받고 있다. 

올해만 최소 39명이 칼로 인한 범죄로 사망했다. 날로 늘어가는 칼범죄로 영국 사회가 불안에 떨고 있다. 드라마 루터의 유명배우 이드리스 엘바도 비디오 영상을 통해 유행처럼 번지는 칼범죄의 희생으로 소중한 목숨이 낭비 되는것에 일침을 가했다. 
칼범죄를 막기 위해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 아스다와 비슷한 계획을 갖고 있는지 취재팀이 동종업계 슈퍼마켓 체인과 인터뷰한 결과 테스코는 답변을 거부했고, 세인즈버리, 모리슨, 웨이트로스, 막스앤 스펜서의 응답을 기다리는 중이다. 

출처: 스카이뉴스 

영국 유로저널 홍선경기자
 eurojournal24@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34869
Date (Last Update)
2019/03/13 00:16:00
Read / Vote
629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34869/dd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4368
공지 영국 정부, 자영업자 평균 월수익의 80%까지 보조금 지급 imagefile 2020-04-02 4057
공지 유로저널 5월 10일자 속보 포함:영국 5 단계 코로나19 완화 계획 (식당 8월 30일까지 영업 못해 한인 사회 직격탄) imagefile 2020-05-08 4666
공지 영국, 경제 재개와 규제 완화했지만 한인사회는 '고통 지속 불가피' (매일 추가: 6월 20일자 유로저널 속보 포함) imagefile 2020-05-12 5522
11915 NHS, 소셜미디어 영향으로 청소년 우울증 심각해져 imagefile 2019 / 04 / 02 270
11914 하원, 8건의 브렉시트 결의안 결국 단일화 실패 imagefile 2019 / 04 / 02 299
11913 찰리 왕자 큐바 방문, 영국 역사상 첫사회주의 국가와 교류 imagefile 2019 / 03 / 26 681
11912 현정상 최고기록 브렉시트 재투표 국민 청원수 500만명 돌파 imagefile 2019 / 03 / 26 1320
11911 영란은행 기준금리 0.75% 포인트로 동결, 환율 하락세 추이 imagefile 2019 / 03 / 26 922
11910 메이 총리, 하원은 정치게임 그만두라 티비연설, 갈등 최고조에 이르러 imagefile 2019 / 03 / 26 935
11909 3.2B 세금내는 외국인 졸업자들, 취업할 권리 보장해달라, 취업준비 비자 기간 최장 1년 연장된다. imagefile 2019 / 03 / 26 748
11908 영국 의사 부족, 외국인 의사와 대체 인력 확대 예정 (1면) imagefile 2019 / 03 / 25 1359
11907 영국 실업률 44년만 최저, 섣부른 판단은 금물, 비판적 시각도 존재 imagefile 2019 / 03 / 25 729
11906 영국 정부, 온라인 접속 포르노그라피 나이제한 imagefile 2019 / 03 / 18 1169
11905 영국인들이 뉴질랜드 슈팅사건에 경악을 금치 못하는 이유 imagefile 2019 / 03 / 18 688
11904 브렉시트 영향, 자동차산업계 불안 (1면) imagefile 2019 / 03 / 18 690
11903 영국 젊은층 40세 되어야 내집장만, 8년4개월 걸려 imagefile 2019 / 03 / 18 1040
11902 영국의 명물 스톤헨지 새 고고학적 발견으로 고대인 이동경로 밝혀져 imagefile 2019 / 03 / 18 735
11901 영국 교실내 사라져가는 음악 수업 imagefile 2019 / 03 / 18 715
11900 새 그린 에너지 주택 법률안 기존 가스 보일러에 종말 선고 imagefile 2019 / 03 / 18 466
11899 유럽연합, EU의회 선거 불참시 브렉시트 연기 불가 '영국 하원도 3차 탈퇴협정 투표 불가, 헌법적 위기' image 2019 / 03 / 16 618
» 아스다(ASDA) 4월말부터 전국 매장에서 칼판매 사라져 imagefile 2019 / 03 / 13 629
11897 런던의 아파트형 주택 선풍적 인기 imagefile 2019 / 03 / 13 841
11896 옥스포드와 캠브릿지대학교 소외계층 자녀 특별 전형에도 턱없이 부족 imagefile 2019 / 03 / 13 634
Board Search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