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현정상 최고기록 브렉시트 재투표 국민 청원수 500만명 돌파, 런던 대규모 거리시위 정부 반감, 탄핵으로 의견 모...

by admin_2017  /  on Mar 26, 2019 00:55
현정상 최고기록 브렉시트 재투표 국민 청원수 500만명 돌파, 
런던 대규모 거리시위 정부 반감, 탄핵으로 의견 모여,

브렉시트 50조 발동 철회를 요청하는 국민 청원이 5M 을 돌파했다. 국회 웹사이트 운영 역사상 가장 격렬한 청원이 진행 되고 있다. 청원서 내용은 브렉시트는 국민의 뜻이 아니며 영국 국민은 영국의 유럽 연합 내 잔존을 원한다고 한다. 영국 일간 보도 가디언즈지에 따르면 이 청원에 현재  5백만 명이 서명했고 23일(토) 브렉시트 재 투표를 촉구하는 대규모 거리 시위가 런던 하이드 파크에서 진행됐다.이 거리 시위에 100만명 영국 시민이 참여했다. 

6.6.국민 재투표촉구 거리시위 행진 사진.jpg

영국 국회 역사상 가장 많은 성명을 모은 브렉시트 국민 재투표 청원안은 24일(일) 오후 2시 기준 현재 5,000,438명이 청원에 서명했다.  2016년도에 첫 브렉시트 국민 투표 가결 직후 4백만 여명이 재투표를 촉구하는 국회 탄원서가 제출됐다. 2016년도 재투표 촉구 청원서 서명보다 1백만명 많은 인원이 브렉시트 재투표를 요구하고 있다. 이 청원에 영국 국회 청원 사상 최다 인원이 동원되 기록을 세웠다. 

시민들은 재투표를 요구하며 하이드 파크 에서 부터 국회까지 유럽 연합의 국기를 흔들며 행진 했다. 브렉시트 반대파 정치인들도 대거 참석해 열기가 뜨거웠다. 시위 집회 현장에서 야당 부대표 톰 왓슨씨는 테레사 메이 총리가 브렉시트 협상에 있어 통제력을 사실상 상실 했다고 말했다. 반 브렉시트 정치인 런던 시장 샤디크 칸씨도 이번 대규모 거리 시위에 참여했으며 50조 발동을 철회 할 것을 요구하는 성명을 냈다. 

지난 수요일 테레사 메이 총리는 티비 연설에서 협상이 결렬 되더라도 종래 결정된 브렉시트(노딜 브렉시트)를 강행 할 것임을 밝혔다. 테레사 메이 총리의 협상 전략은 탈퇴 조항 50조를 발동 후 탈퇴 시한을 미리 법률상 결정해 놓고 하원에게 협상안에 승인 할 것인지 아니면 전체 영국 경제를 엄청난 혼돈에 빠트릴 노딜 브렉시트 협상 없는 갑작스런 탈퇴를 맞이 할 것인지 벼랑끝 전술로 상대를 압박하고 있다.  

당초 카메론 전 수상을 비롯한 보수 일부의 주장 이었던 브렉시트 안건 자체에 대해 현재로써 하원 전원 합의체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전망이다. 파이낸셜 타임즈의 브렉시트 분석 논평에 따르면 젊은 유권자층은 영국이 유럽연합 내 잔류하기를 희망하며 브렉시트 자체를 반대한다. 전문직 종사자 및 학식이 높은 유권자층은 영국이 유럽연합을 탈퇴함으로써 얻는 실익이 없다고 재투표를 주장한다. 

하원과 현정부 갈등은 극에 달해 일각에선 정부 불신임안 상정, 내각을 전복시킬 쿠데타 계획을 밝혔다. 파이낸셜 타임즈에 익명으로 인터뷰에 응한 내각 고위 관료는 테레사 메이의 총리 사퇴를 공식 요구 할 것이라 전했다. 테레사 메이의 후임으로 데이비드 리딩턴이 지목되었으나 리딩턴은 메이 총리의 자리를 대신할 생각이 전혀 없다며 현 총리는 자신에게 주어진 어려운 임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며 자신과 거론된 루머를 전면 부인했다. 

출처 : 파이낸셜 타임즈, 가디언즈 보도 자료 종합 편집


영국 유로저널 홍선경기자
 eurojournal24@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791
11925 최고의 킹메이커 보수당 러드 차기 대권주자후보 러브콜 받아 imagefile 2019 / 04 / 09 405
11924 총리, 유럽연합에 6월 30일까지 브렉시트에 대한 추가연기 요청 imagefile 2019 / 04 / 09 269
11923 영국 인건비 3.1% 상승 기업부담 늘어 경제 성장 약세 지속 전망 imagefile 2019 / 04 / 09 382
11922 돌연 우박 겨울날씨 통행주의보에 여행객들 일대 혼란 imagefile 2019 / 04 / 09 576
11921 영국 하원, 연거푸 브렉시트 합의안 부결로 대혼란 지속(속보 포함) imagefile 2019 / 04 / 03 1784
11920 고령의 엘리자베스 여왕 92세로 운전면허반납 imagefile 2019 / 04 / 02 331
11919 국세청,고도로 고안된 개인 세금회피 론 판매자 단속 imagefile 2019 / 04 / 02 707
11918 칼범죄 대응 £1억 경찰 추가 예산 투입, 불심검문 강화된다 imagefile 2019 / 04 / 02 240
11917 빈곤 아동 3백만, 긴급 대책마련에 나서, imagefile 2019 / 04 / 02 386
11916 브렉시트 불안 영국 집값 7년만 폭락해 imagefile 2019 / 04 / 02 647
11915 NHS, 소셜미디어 영향으로 청소년 우울증 심각해져 imagefile 2019 / 04 / 02 158
11914 하원, 8건의 브렉시트 결의안 결국 단일화 실패 imagefile 2019 / 04 / 02 149
11913 찰리 왕자 큐바 방문, 영국 역사상 첫사회주의 국가와 교류 imagefile 2019 / 03 / 26 269
» 현정상 최고기록 브렉시트 재투표 국민 청원수 500만명 돌파 imagefile 2019 / 03 / 26 899
11911 영란은행 기준금리 0.75% 포인트로 동결, 환율 하락세 추이 imagefile 2019 / 03 / 26 593
11910 메이 총리, 하원은 정치게임 그만두라 티비연설, 갈등 최고조에 이르러 imagefile 2019 / 03 / 26 583
11909 3.2B 세금내는 외국인 졸업자들, 취업할 권리 보장해달라, 취업준비 비자 기간 최장 1년 연장된다. imagefile 2019 / 03 / 26 311
11908 영국 의사 부족, 외국인 의사와 대체 인력 확대 예정 (1면) imagefile 2019 / 03 / 25 534
11907 영국 실업률 44년만 최저, 섣부른 판단은 금물, 비판적 시각도 존재 imagefile 2019 / 03 / 25 394
11906 영국 정부, 온라인 접속 포르노그라피 나이제한 imagefile 2019 / 03 / 18 729
Board Search
2 3 4 5 6 7 8 9 10 11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