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브렉시트 불안 영국 집값 7년만 폭락해 브렉시트 영향으로 영국 집값 폭락, 7년만 최저 하락세 영국의 부동산 가...

by admin_2017  /  on Apr 02, 2019 04:00
브렉시트 불안 영국 집값 7년만 폭락해
브렉시트 영향으로 영국 집값 폭락, 7년만 최저 하락세

영국의 부동산 가격이 전년도 대비  0.7% 포인트 하락했다. 2012년이후 7년만에 최저치를 보여 기록적인 하락세를 나타냈다. 브렉시트의 여파로 투자자들은 런던 부동산에 투자를 꺼리고 있고, 부동산 매매 거래 심리가 둔화 된 것이 주요 원인이다. 

3.3. 영국 부동산경기하락 사진.jpg

부동산 가격세 하락에 가장 큰 영향을 받은 곳은 런던이다. 런던에서 주택을 사고 파는 사람들의 소비가 굉장히 위축됐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즈의 보도에 따르면 런던의 부동산 평균 매입가는 3개월간  3.8% 가량  하락했다. 10년간 통틀어 최저 하락세를 나타내는 수치이다. 

2019년 1분기 평균 부동산 가격은 2018년도에 비하여 0.7% 감소한 £255,683이다. 부동산 담보대출 은행 네이션와이드에 의하면 이번 부동산 폭락 통계 결과는 2008년 경기침체 위기상황때와 비슷한 수치이다. 

브렉시트의 불확실성이 부동산 경기에 불안심리를 조성하고 있다. 런던의 집값 폭락을 시작으로 전체적인 부동산 경기 하락세는 영국 동남쪽으로 퍼지고 있다. 부동산 시장 내부 관계자에 따르면 2018년도 1분기 대비 2019년도 1분기때 1.1% 감소한 경기 하락세가 추산된다. 

부동산 경기 하락의 원인으로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거론된다. 전문가의 분석에 따르면 현재의 런던의 부동산 정책은 2번째 집을 구매하는 사람들에게 더 높은 세금을 부과한다. 조세부담이 개인 부동산 투자를 위축시킨 결과로 이어지고 해외 투자자들도 브렉시트의 추이를 지켜보며 웨이트앤시( Wait and See)모드로 잠정적 투자를 중단했다고 해석했다. 

런던에서 이런 현상은 처음있는 일이라고 한다. 브렉시트때문에 최근 10년사이 가장 빠른 속도로 부동산 시세가 떨어지고 있다며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덧붙혔다. 

런던의 부동산 시세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런던집값은 전국 부동산 평균가에 두배에 웃도는 £455,594이다. 

출처: 가디언즈 

영국 유로저널 홍선경기자
 eurojournal24@eknews.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1919 국세청,고도로 고안된 개인 세금회피 론 판매자 단속 imagefile 2019 / 04 / 02 446
11918 칼범죄 대응 £1억 경찰 추가 예산 투입, 불심검문 강화된다 imagefile 2019 / 04 / 02 187
11917 빈곤 아동 3백만, 긴급 대책마련에 나서, imagefile 2019 / 04 / 02 314
» 브렉시트 불안 영국 집값 7년만 폭락해 imagefile 2019 / 04 / 02 442
11915 NHS, 소셜미디어 영향으로 청소년 우울증 심각해져 imagefile 2019 / 04 / 02 130
11914 하원, 8건의 브렉시트 결의안 결국 단일화 실패 imagefile 2019 / 04 / 02 126
11913 찰리 왕자 큐바 방문, 영국 역사상 첫사회주의 국가와 교류 imagefile 2019 / 03 / 26 231
11912 현정상 최고기록 브렉시트 재투표 국민 청원수 500만명 돌파 imagefile 2019 / 03 / 26 641
11911 영란은행 기준금리 0.75% 포인트로 동결, 환율 하락세 추이 imagefile 2019 / 03 / 26 421
11910 메이 총리, 하원은 정치게임 그만두라 티비연설, 갈등 최고조에 이르러 imagefile 2019 / 03 / 26 397
11909 3.2B 세금내는 외국인 졸업자들, 취업할 권리 보장해달라, 취업준비 비자 기간 최장 1년 연장된다. imagefile 2019 / 03 / 26 246
11908 영국 의사 부족, 외국인 의사와 대체 인력 확대 예정 (1면) imagefile 2019 / 03 / 25 451
11907 영국 실업률 44년만 최저, 섣부른 판단은 금물, 비판적 시각도 존재 imagefile 2019 / 03 / 25 357
11906 영국 정부, 온라인 접속 포르노그라피 나이제한 imagefile 2019 / 03 / 18 571
11905 영국인들이 뉴질랜드 슈팅사건에 경악을 금치 못하는 이유 imagefile 2019 / 03 / 18 229
11904 브렉시트 영향, 자동차산업계 불안 (1면) imagefile 2019 / 03 / 18 303
11903 영국 젊은층 40세 되어야 내집장만, 8년4개월 걸려 imagefile 2019 / 03 / 18 494
11902 영국의 명물 스톤헨지 새 고고학적 발견으로 고대인 이동경로 밝혀져 imagefile 2019 / 03 / 18 211
11901 영국 교실내 사라져가는 음악 수업 imagefile 2019 / 03 / 18 293
11900 새 그린 에너지 주택 법률안 기존 가스 보일러에 종말 선고 imagefile 2019 / 03 / 18 169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