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영국 도로교통법, 안전벨트 미착용 가중 처벌 등 강화 영국의 도로교통법 위반에 대한 벌칙금 인상과 벌점 증가 ...

by admin_2017  /  on Jul 24, 2019 06:14
영국 도로교통법, 안전벨트 미착용 가중 처벌 등 강화

영국의 도로교통법 위반에 대한 벌칙금 인상과 벌점 증가 등으로 강화되며 ,재판까지 가게 되면 500 파운드까지 인상 가능하다.
영국 현지 언론 Daily Mail지 보도에 따르면 2017년의 경우 한 해만도 영국에서 자동차 사고로 사망한 787명의 차주 중 27%가 안전 벨트를 메고 있지 않았다.

1190-영국 6 사진.png

이에따라 영국 정부는 자동차 운전자들의 위반 사항 중에서 안전 벨트를 메지 않는 운전자는 범칙금 인상과 함께 면허에 벌금 포인트가 추가 부과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영국에서는 3년 안에 12포인트 이상의 벌점을 받게 되면 운전자들은 면허가 정지된다.

현재 안전 벨트를 메지 않는다면 영국, 스코틀랜드 및 웨일스의 운전자들은 100 파운드를 범칙금이 부과되지만, 북아일랜드에서는 안전벨트를 메지 않으면 500 파운드의 벌금과 함께 벌점 3 포인트가 부과된다.
안전 벨트를 메지 않는 관행에 대한 새로운 처벌은 정부의 도로 안전 조치 계획의 74개 조치 중 하나다.
또한, 이번 발표에서는 초보 운전자들의 경우 저녁에 운전하는 것을 금지하는 방안도 포함된다.
정부는 또한 음주 운전 처벌을 받은 사람들의 자동차에 음주 센서를 장착시켜 제한치를 넘기면 자동차를 멈추게하는 시스템 역시 검토하고 있다.

교통부 장관 Chris Grayling은 도로 안전 조치 계획이 도로에서 사람들이 사망하고 중상을 입는 것을 감소시키는 "획기적 방안"이라고 말했다.

교통안전재단인 RAC는 수 천명의 운전자들이 매일 벨트를 메지 않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밝혔다.
 RAC는 "물론 직접 영향은 사고 중 운전자가 배상 책임등을 받게되지만 사고 후 긴급 구조대가 사건을 수습하고 치료 등 모든 후속 조치는 납세자들이 세금으로 충당한다."고 강조했다.

안전벨트 그리고 법

영국에서는 운전자 그리고 조수석에 승객이 안전 벨트를 메는 것은 영국에서 1983년 1월에 재정되었다.

1, 뒷좌석 안전벨트 착용은 1989년 미성년자 그리고 1991년 성인들에게 필수가 됐다.
2, 안전 벨트를 메지 않는 운전자 또는 탑승원은 현장 고정 벌금 고지서로 인해 100 파운드를 내야하며 법정으로 갈 경우 500 파운드의 벌금을 내야한다.
3, 14세 이하 아이들이 벨트를 메게끔 하는 것은 운전자 책임이며 벨트를 메지 않는 아이 한명 당 벌금이 부과된다.

유로저널 김해솔 기자
eurojournal17@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42681
Date (Last Update)
2019/07/24 06:14:11
Read / Vote
242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42681/68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1574
12012 영국 주요 상가 중심지, 2015년 이후 빈 상점 수 최고치 (1면) imagefile 2019 / 08 / 14 322
12011 영국 GP 대기 시간 길어 환자 상태 더 악화로 심각 imagefile 2019 / 08 / 14 368
12010 영국, 브렉시트 이후 미국과 FTA 체결 추진에 난항 imagefile 2019 / 08 / 14 510
12009 파운드 가치 10년 만에 최저치 기록에 금리 인하 가능성 대두 2019 / 08 / 14 443
12008 영국 2분기 경제성장률 2012년 이후 첫 마이너스 성장 imagefile 2019 / 08 / 14 346
12007 영국 초중고 예산 절약위해 급식 줄이고 학급당 학생수 늘려야 (1면) imagefile 2019 / 08 / 07 601
12006 英, 낙후지역 중심으로 자유무역지대 창설 본격 착수 imagefile 2019 / 08 / 07 279
12005 노딜 브렉시트로 영국 경제 300억 파운드 추가 공공차입 필요 imagefile 2019 / 08 / 07 263
12004 영국 연안 운항 선박, 무공해 운항기술 적용 의무화 imagefile 2019 / 08 / 07 329
12003 프랑스 경찰, 불과 4개월동안 영국 운전자 21만명 정보 요청해 2019 / 08 / 07 1064
12002 영국 노동당, 사립학교 폐지 운동에 적극 나서 (1면) imagefile 2019 / 07 / 24 576
12001 영국 대학 지원자 수 역대 최고치 기록해 imagefile 2019 / 07 / 24 251
12000 영국, 6월 공공부문 순차입 급증해 공공부채,GDP대비 83%달해 imagefile 2019 / 07 / 24 194
11999 런던 및 주변 주택 가격, 브렉시트에 대한 우려로 하락세 지속 imagefile 2019 / 07 / 24 539
11998 영국 학부모들의 고민 중 하나 '선생님께 드릴 선물' 2019 / 07 / 24 220
» 영국 도로교통법, 안전벨트 미착용 가중 처벌 등 강화 imagefile 2019 / 07 / 24 242
11996 英 브렉시트 장관, '탈퇴협정은 죽은 협정'주장에 노딜 브렉시트 우려 증폭 2019 / 07 / 24 121
11995 영국 엘리트 사친회들, 학교에 엄청난 기부로 재정 마련 (1면) imagefile 2019 / 07 / 17 1393
11994 영국 2백만명 근로자, 법정 병가수당 받을 전망 imagefile 2019 / 07 / 17 1299
11993 영국 성장의 발목 잡는 주범은 imagefile 2019 / 07 / 17 265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