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영국 학부모들의 고민 중 하나 '선생님께 드릴 선물' 영국 학부모들도 방학을 앞둔 학기 말 등에 담임교사 등 ...

by admin_2017  /  on Jul 24, 2019 06:15
영국 학부모들의 고민 중 하나 '선생님께 드릴 선물'

영국 학부모들도 방학을 앞둔 학기 말 등에 담임교사 등 학교 선생님들에게 
고마움의 표시로 선물을 드려야 할 지 아니면 드린다면 무엇을 드려야할 지로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공영방송 BBC 보도에 따르면 일부 학부모들은 1년 동안 정말 중요한 역할을 한 사람에게 고마움을 표시하는 것은 좋은 방법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다른 학부모들은 비싼 선물을 사는 것은 너무 큰 압박이기에 감사하다고 말로 인사를 하거나 손편지를 쓰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는 입장이다.
물론, 반 학생들이 돈을 모아 선물 또는 상품권을 드릴 때도 있다.

가장 인기가 많은 선물은 초콜릿 같은 선물이지만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선생님 선물 중 100파운드가 넘는 선물도 있다.
2018년 육아 웹사이트가 1,200 선생님들을 대상으로 '선생님들의 생각'을 확인하기 위한 SNS 조사 결과, 대다수의 선생님들은 학생 또는 학부모가 많은 돈을 소비하는 것을 꺼려하고 부담스러워 하며,  64%가 편지를 선호한다고 응답했다.

한 교사는 "편지도 충분하다. 학부모들이 선물을 선호하는 것은 좋지만 그렇지 못하는 이들에게는 매우 부담스러울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교사는 "좋은 메시지가 있는 카드를 선호한다. 나는 사무실 벽에 다 붙어놓고 기분 안 좋을 때 항상 읽는다" 라고 말했다.

        유로저널 김해솔 기자
          eurojournal17@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42684
Date (Last Update)
2019/07/24 06:15:04
Read / Vote
700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42684/9f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3493
공지 영국 정부, 자영업자 평균 월수익의 80%까지 보조금 지급 imagefile 2020-04-02 3204
공지 유로저널 5월 10일자 속보 포함:영국 5 단계 코로나19 완화 계획 (식당 8월 30일까지 영업 못해 한인 사회 직격탄) imagefile 2020-05-08 2913
공지 영국, 경제 재개와 규제 완화했지만 한인사회는 '고통 지속 불가피' (매일 추가: 6월 20일자 유로저널 속보 포함) imagefile 2020-05-12 4193
12001 영국 대학 지원자 수 역대 최고치 기록해 imagefile 2019 / 07 / 24 777
12000 영국, 6월 공공부문 순차입 급증해 공공부채,GDP대비 83%달해 imagefile 2019 / 07 / 24 393
11999 런던 및 주변 주택 가격, 브렉시트에 대한 우려로 하락세 지속 imagefile 2019 / 07 / 24 2766
» 영국 학부모들의 고민 중 하나 '선생님께 드릴 선물' 2019 / 07 / 24 700
11997 영국 도로교통법, 안전벨트 미착용 가중 처벌 등 강화 imagefile 2019 / 07 / 24 563
11996 英 브렉시트 장관, '탈퇴협정은 죽은 협정'주장에 노딜 브렉시트 우려 증폭 2019 / 07 / 24 306
11995 영국 엘리트 사친회들, 학교에 엄청난 기부로 재정 마련 (1면) imagefile 2019 / 07 / 17 2243
11994 영국 2백만명 근로자, 법정 병가수당 받을 전망 imagefile 2019 / 07 / 17 1792
11993 영국 성장의 발목 잡는 주범은 imagefile 2019 / 07 / 17 571
11992 노딜 브렉시트 결정되면 영국 기준금리 '0'%까지 하락 가능 2019 / 07 / 17 713
11991 英 노동당, 2차 국민투표 실시 및 EU 잔류 캠페인 당론 채택 2019 / 07 / 17 772
11990 영국인들, 브렉시트 혼란 책임 압도적으로 '메이 총리'탓 imagefile 2019 / 07 / 17 1060
11989 브렉시트 혼란에도 EU 여행한 영국인들 1천만명 증가해 (1면) imagefile 2019 / 07 / 09 1317
11988 英 헌트 보수당 대표 경선후보, "브렉시트 연기 가능 시사“ imagefile 2019 / 07 / 08 639
11987 영국 서비스 부문 침체로 2분기 경제 위축, '불황 우려' imagefile 2019 / 07 / 08 442
11986 英 존슨의 EU와 GATT에 따른 교역 유지 가능성에 '비현실적' 2019 / 07 / 08 1162
11985 영국 집값, 남동부 지역 하락에 1년간 0.5%만 상승에 머물러 imagefile 2019 / 07 / 08 702
11984 영국 수 십억 파운드에 달하는학자금 대출, 30년 후에 탕감 (1면) imagefile 2019 / 07 / 03 1014
11983 영국 총선 여론 조사 충격, 자유민주당 승리 가능 !! imagefile 2019 / 07 / 03 978
11982 영국 NHS, 수년간 과도한 비용 절감 조치로 운영 곤란 imagefile 2019 / 07 / 03 338
Board Search
4 5 6 7 8 9 10 11 12 13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