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영국 노동당, 사립학교 폐지 운동에 적극 나서 (1면) 한국에서 자립형 사립학교 폐교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

by admin_2017  /  on Jul 24, 2019 06:19
영국 노동당, 사립학교 폐지 운동에 적극 나서 (1면)

한국에서 자립형 사립학교 폐교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영국 노동당이 사립학교 폐교 운동에 적극 전개되면서, 영국내에서도 찬반 논란이 일고 있다.
7월초부터 시작된 노동당의 사립학교 폐교 운동은 사립학교들의 특권을 없애고 학생들을 국가 체계에 편입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1190-영국 2 사진.png

특히, 이 운동은 사립학교가 전체 학생들의 7%에 불과하다는 점에서 영국 내 명문 대학들이 이 학생수에 비례해서 사립학교 학생들의 입학을 허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자선기관(Charity)우로 등록되어 세금 우대 정책을 받고 있는것을 정지하고, 사립학교 학비에 대한 부가가치세 (VAT, 영국의 경우 20%)를 이용해 무상급식이 지원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지 보도에 따르면 영국 노동당은 사립학교 폐교 운동을 전개하면서 트위터에 @AbolishEton (이튼 폐교) 문구를 사용하고 Ed Miliband까지 해당 운동을 지지하면서 700명의 시의원과 70명의 하원의원들에게 서신을 보냈다.
이에 대해 사립학교 위원회 (ISC)는 사립학교 폐교로 인해 만약 추가 학생들이 국가 체계인 일반 공립학교(state school)로 편입된다면 학급당 학생수가 증가하고 지자체가 지출해야할 비용이 급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사립학교 위원회 (ISC)는 한 연구 결과를 인용해 사립학교 학생들이  일반 공립학교(state school)로 편입된다면 국가가 추가적으로 35억 파운드를 부담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ISC의 회장인 Julie Robinson은 "사립학교를 폐교한다고 교육이 개선되는 것이 아니며 모든 학생들을 지원하는 것이 훨씬 힘들어진다"라고 경고하면서,  "사립학교들을 폐교한다면 지역 교육 예산에 심각한 부담이 되며 학생들은 낮은 질의 교육을 받을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에너지 및 산업 전략 장관인 Laura Pidcock는 사립학교 폐교 운동을 지지했으며 런던 시내 국립학교 교사자 해당 운동의 코디네이터 Holly Rigby는 이번 운동을 '계급 전쟁'으로 분류했다.

ISC는 브라이튼의 시의원들에게 서신을 통해 " 현재 브라이튼 지역에 4,358명의 사립학교 학생들이 재학 중이다. 만약 이 지역 모든 학교들이 폐교된다면 매일 2050만 파운드가 추가로 필요하며 이는 해당 지역 현재 예산의 14.8%에 해당한다."고 밝히고 " 중학교의 각반마다 5/6명이 추가되어 각 반학생수는 28명으로,초등학교는 2 명씩 증가해 각반 핛생수는 29명으로 늘어난다." 강조했다.

유로저널 김해솔 기자
  eurojournal17@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42697
Date (Last Update)
2019/07/24 06:19:08
Read / Vote
576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42697/1a0/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1574
12012 영국 주요 상가 중심지, 2015년 이후 빈 상점 수 최고치 (1면) imagefile 2019 / 08 / 14 324
12011 영국 GP 대기 시간 길어 환자 상태 더 악화로 심각 imagefile 2019 / 08 / 14 368
12010 영국, 브렉시트 이후 미국과 FTA 체결 추진에 난항 imagefile 2019 / 08 / 14 510
12009 파운드 가치 10년 만에 최저치 기록에 금리 인하 가능성 대두 2019 / 08 / 14 443
12008 영국 2분기 경제성장률 2012년 이후 첫 마이너스 성장 imagefile 2019 / 08 / 14 346
12007 영국 초중고 예산 절약위해 급식 줄이고 학급당 학생수 늘려야 (1면) imagefile 2019 / 08 / 07 602
12006 英, 낙후지역 중심으로 자유무역지대 창설 본격 착수 imagefile 2019 / 08 / 07 279
12005 노딜 브렉시트로 영국 경제 300억 파운드 추가 공공차입 필요 imagefile 2019 / 08 / 07 263
12004 영국 연안 운항 선박, 무공해 운항기술 적용 의무화 imagefile 2019 / 08 / 07 329
12003 프랑스 경찰, 불과 4개월동안 영국 운전자 21만명 정보 요청해 2019 / 08 / 07 1064
» 영국 노동당, 사립학교 폐지 운동에 적극 나서 (1면) imagefile 2019 / 07 / 24 576
12001 영국 대학 지원자 수 역대 최고치 기록해 imagefile 2019 / 07 / 24 253
12000 영국, 6월 공공부문 순차입 급증해 공공부채,GDP대비 83%달해 imagefile 2019 / 07 / 24 195
11999 런던 및 주변 주택 가격, 브렉시트에 대한 우려로 하락세 지속 imagefile 2019 / 07 / 24 540
11998 영국 학부모들의 고민 중 하나 '선생님께 드릴 선물' 2019 / 07 / 24 221
11997 영국 도로교통법, 안전벨트 미착용 가중 처벌 등 강화 imagefile 2019 / 07 / 24 243
11996 英 브렉시트 장관, '탈퇴협정은 죽은 협정'주장에 노딜 브렉시트 우려 증폭 2019 / 07 / 24 121
11995 영국 엘리트 사친회들, 학교에 엄청난 기부로 재정 마련 (1면) imagefile 2019 / 07 / 17 1393
11994 영국 2백만명 근로자, 법정 병가수당 받을 전망 imagefile 2019 / 07 / 17 1301
11993 영국 성장의 발목 잡는 주범은 imagefile 2019 / 07 / 17 265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