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 특집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프랑스 경찰, 불과 4개월동안 영국 운전자 21만명 정보 요청해 프랑스 운전 법규 위반 처벌, 음주 운전 등 영국...

by admin_2017  /  on Aug 07, 2019 06:41
프랑스 경찰, 불과 4개월동안 영국 운전자 21만명 정보 요청해
프랑스 운전 법규 위반 처벌, 음주 운전 등 영국보다 강하고 벌점으로 면허 정지 등 주의해야 

영국 운전자들의 프랑스 내 교통 위반건이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불과 4개월동안에만도 21만건 이상에 달해 벌금 추징을 위해 프랑스 경찰이 영국 운전면허청 (DVLA)에 정보를 요구했다. 

유럽 각국 경찰들은 상호 사법 공조 (MLA) 협정에 의해 영국 등록 자동차 소유주들이 속도 위반을 하거나 다른 교통 관련 위반 행위를 하면 해당 국가에서 운전자 또는 운전면허청 (DVLA)에게 정보를 요구할 수 있다.

MLA 협정은 타국에 거주하는 운전들이 위반 행위를 하면 타국 경찰과 이에 대해 정보를 공유하고 공조하는 것을 더욱 더 수월하게 하고 있으며, 영국도 2017년 5월에 MLA 협정에 체결했다.

이 새로운 규정으로 인해 이전에 비해 속도 위반에 대한 처벌을 피하는 것이 더욱 더 힘들어지면서 영국 휴가객들은 이번 여름 교통법을 조심해야 한다는 경고가 잇따르고 있다. 
최근 한 보고서에 의하면, MLA 협정을 체결했던 2017년 말까지 영국 운전자에 대한 타국 경찰 정보 요청이 2,000건 있었지만 최근 몇 달간 해당 수치는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 담당 관리청인 AlcoSense Breathalysers가 영국 DVLA에 요청한 정보 열람의 자유로 획득한 수치를 인용한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지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당국은 2019년 5월 말까지 4개월간 212,878명의 프랑스 내 운전중 교통법규 위반자들의 정보를 요청했다.

프랑스 교통당국의 대변인은 "국적과 상관 없이 벌금의 미납은 법적 조치로 이어진다. 처벌을 피할 수 없다"라고 말하면서, 영국 운전자들은 프랑스에서 위반 행위를 범하면 추후에도 처벌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속도위반 및 음주운전과 같은 표준 위반 행위 외에도 프랑스 교통법은 운전 중 헤드폰 또는 헤드셋의 사용을 금지하며 시력이 좋지 않으면 반드시 안경을 소지하고 있어야 한다. 
또한, 법적으로 모든 운전자들은 인원에 맞는 숫자의 고시도 제킷, 안전 삼각대, 예비용 전구, 헤드램프 빔 디플렉터, GB 스티커 및 일회용 'NF 승인' 음주 측정기 등 특정 물품을 자동차 안에 소지하고 있어야하며 소지하고 있지 않다면 처벌 받을 수 있다.

또한, 프랑스의 음주 운전 제한치는 영국보다 엄격해 0.5mg로 영국 및 웨일스의 0.8mg에 비해 낮고, 운전 경험이 3년 미만인 운전자들은 더욱 더 낮은 0.2mg를 준수해야 한다.
프랑스 AlcoSense Laboratories 관계자는 "영국 운전자들은 프랑스에서 반드시 NF 승인 음주 측정기를 항시 소지해야 하며 음주 후 다음 날 음주 운전 제한치를 넘었지는 확인하는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게다가 프랑스 의회는 교통법을 위반하는 프랑스 외 거주자들을 겨냥한 '가상 교통 위반 점수 운전 면허'를 만드는 법안을 몇 달이내 채택할 예정이어서, 영국 운전자들도 프랑스 국민들과 똑같이 '면허'에서 포인트가 깍여, 12 포인트 전부를 잃으면 자동으로 운전면허가 정지된다.

유로저널 김해솔 기자
  eurojournal17@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43143
Date (Last Update)
2019/08/07 06:41:51
Read / Vote
1063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43143/f4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1573
12012 영국 주요 상가 중심지, 2015년 이후 빈 상점 수 최고치 (1면) imagefile 2019 / 08 / 14 322
12011 영국 GP 대기 시간 길어 환자 상태 더 악화로 심각 imagefile 2019 / 08 / 14 368
12010 영국, 브렉시트 이후 미국과 FTA 체결 추진에 난항 imagefile 2019 / 08 / 14 510
12009 파운드 가치 10년 만에 최저치 기록에 금리 인하 가능성 대두 2019 / 08 / 14 443
12008 영국 2분기 경제성장률 2012년 이후 첫 마이너스 성장 imagefile 2019 / 08 / 14 346
12007 영국 초중고 예산 절약위해 급식 줄이고 학급당 학생수 늘려야 (1면) imagefile 2019 / 08 / 07 601
12006 英, 낙후지역 중심으로 자유무역지대 창설 본격 착수 imagefile 2019 / 08 / 07 279
12005 노딜 브렉시트로 영국 경제 300억 파운드 추가 공공차입 필요 imagefile 2019 / 08 / 07 262
12004 영국 연안 운항 선박, 무공해 운항기술 적용 의무화 imagefile 2019 / 08 / 07 328
» 프랑스 경찰, 불과 4개월동안 영국 운전자 21만명 정보 요청해 2019 / 08 / 07 1063
12002 영국 노동당, 사립학교 폐지 운동에 적극 나서 (1면) imagefile 2019 / 07 / 24 576
12001 영국 대학 지원자 수 역대 최고치 기록해 imagefile 2019 / 07 / 24 251
12000 영국, 6월 공공부문 순차입 급증해 공공부채,GDP대비 83%달해 imagefile 2019 / 07 / 24 194
11999 런던 및 주변 주택 가격, 브렉시트에 대한 우려로 하락세 지속 imagefile 2019 / 07 / 24 538
11998 영국 학부모들의 고민 중 하나 '선생님께 드릴 선물' 2019 / 07 / 24 220
11997 영국 도로교통법, 안전벨트 미착용 가중 처벌 등 강화 imagefile 2019 / 07 / 24 242
11996 英 브렉시트 장관, '탈퇴협정은 죽은 협정'주장에 노딜 브렉시트 우려 증폭 2019 / 07 / 24 121
11995 영국 엘리트 사친회들, 학교에 엄청난 기부로 재정 마련 (1면) imagefile 2019 / 07 / 17 1393
11994 영국 2백만명 근로자, 법정 병가수당 받을 전망 imagefile 2019 / 07 / 17 1299
11993 영국 성장의 발목 잡는 주범은 imagefile 2019 / 07 / 17 265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