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wnload putty ssh for windows 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영국 COVID 출구가 보인다 하루 평균 2,148.13명 발생해 전주 대비 400여명 감소, '6월 21일에 봉쇄 해제 전망...

by admin_2017  /  on May 04, 2021 00:40
영국 COVID 출구가 보인다
하루 평균 2,148.13명 발생해 전주 대비 400여명 감소, 
'6월 21일에 봉쇄 해제 전망'



영국 전역의 약 2,200민 명의 영국인들은 4월 중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이 보고되지 않은 지역에 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영국 공영방송 BBC가 한 연구 단체에서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4월 중에는 코로나 바이러스 양성 검사 결과 이후 28 일 이내에 보고 된 사망자 수가 600 명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지난 1 월의 경우 같은 기간 동안 30,000 명 이상의 2%에 불과했다.

백신의 보급 속도도 빠르게 늘고 있는데, 30 대 이상의 성인의 경우 2주 이내, 40 세 이상은 4월 23일부터 백신 접종이 시작되었다. 현재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률은 대유행이 시작된 이래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4월 마지막 주의 감염자 현황을 살펴보면, 4월 26일 2,061명, 27일 1,712명,28일 2,064명, 29일 2,685명, 30일 2,166명, 5월 1일 2,445명, 2일 2,381명,3일 1,671명으로 하루 평균 2,148.13명으로 전주 대비(하루 평균 2,534.5명) 하루 평균 약 400여명이 감소했다.

이에따라 영국 내 코로나19 총 누적감염자 수는 4,418,534명으로 인구 10만명당 6507명에 이르고, 총 사망자 수는 127,524명으로 인구 10만명당 187.8명이어서 감염자 대비 사망률은 2.9%에 이른다

4월 23일부터 영국에 거주하는 40 세 이상의 성인이면 누구나 예방 접종을 예약 할 수 있으며 이는 5월 10일 정도면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속도라면 35 ~ 39 세의 사람들의 첫번째 백신 접종 예약도 조만간(5월 10일 이후) 시작 될 가능성이 높다.


고령층,COVID 관련 감염률 낮아져 


이러한 긍정적인 예측은 4월 22일 발표된 공식 데이터를 바탕으로 나왔는데, 이 발표에 따르면 영국의 모든 지역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사례는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며 특히 80 세 이상의 고령층의 감염률이 현저히 낮아 사망률 또한 낮게 유지되고 있다.

공중보건국(Public Health England)의 주간 COVID 보고서에 따르면, 4월 마지막 주 중 바이러스 감염에 가장 취약한 연령층의 인구 10만 명당 6.3명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지난 6월 조사가 시작 된 이래 가장 낮은 수치이며 1월 중순 같은 기간에는 623명으로 정점을 찍은 바 있다.  

60 대 이상의 경우 이 수치는 9.1명으로 바로 전 주의 9.9명에 비해 소폭 하락했으며 지난 1월 두 번째 유행의 정점에는 454명 이었다. 대대적인 봉쇄 정책과 백신을 초고령층 부터 빠르게 접종한 정책이 위기의 흐름을 바꾸는 데 도움이 된 것으로 보인다.

영국의 모든 지역은 지난 주에 수백만 개 이상의 테스트가 배포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감염률의 감소를 보였으며, 남서부 (14.2), 남동부 (17.2) 및 잉글랜드 동부 (20.5)등에서 가장 낮은 감염률을 기록했다.


COVID관련, 사망자 및 병원 입원자 최저 


한편, 보건부의 일일 업데이트에 따르면 지난 24 시간 동안 2,445 건의 신규 사례 발생했고 22 명의 사망자가 보고 되었는데 이는 일주일 전에 비해 10 % 감소한 것으로 사망자수의 경우에는 지난 목요일(22일) 약18 일만에 약간 증가한 바 있다. 


백신 보급에 관한 최근 보도를 보면 4월 20일에 462,000명 분의2차 접종, 134,000명 분의 1차 접종 용 백신이 배포되었음을 보여준다. 이는 영국인 3400 만 명 이상이 최소 1 회 접종을 받았고 1400만 명이 백신 접종을 완료했음을 의미한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영국은 현재 COVID 전염병에서 벗어나고 있으며, 영국 전역에서 병을 앓고 있는 사람들의 수 또한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져 훨씬 더 관리하기 쉬운 상황이 되어가고 있다.


6월 21일에야 봉쇄조치 완전 해제


그러나 위와 같이 바이러스가 확실히 사라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수 많은 증거에도 불구하고, 영국의 제한 조치들은 빨라야 6월 21일에 해제될 것으로 예정되어 있어 앞으로 최소 7주 이상은 불편을 감수해야한다.

보리스 존슨 수상에 의해 발표된 더욱 반가운 소식은, 6월 21일 부터 대규모 야외 행사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폐지할 가능성도 높아졌다는 것으로 대규모 관중과 함계하는 행사의 재개도 기대해 볼 수 있는 상황이다.

영국 최대의 증상 추적 연구에 따르면 아직도 잉글랜드에서만 매일 757 명이 COVID에 감염되는 것으로 추정되며, 영국 전역에서는 1,046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이 연구는 작년 5 월 부터 시작되었는데 현재의 수치는 지난 여름 바이러스가 잠잠해지고 봉쇄가 해제되었던 시점과 비교해도 낮은 수치이다.

백신의 접종이 40대 이상으로 확대됨에따라 발표된 NHS의 조사결과를 보면, 영국의 20 개 지역은 이미 45 ~ 49 세 인구의 80 %가 백신을 접종 받았지만, 런던과 랭커 셔의 일부 지역은 아직 50 %도 달성하지 못하고 있다. 


영국 런던 등 일부 지역,여전히 접종율 낮아

 

이스트 미들랜드의 Amber Valley, North Derbyshire 및 North Kesteven, Lincolns등 세군데 지역 당국은 45 ~ 49 세 성인의 85 % 이상을 빠르게 접종했다. 

반면 런던의 웨스트 민스터는 45.8%에 불과하여 전국에서 두 번째로 낮은 접종률을 기록했다. 

그 뒤를 런던의 Newham (47.8 %), Lancashire의 Blackburn 및 Darwen (48.0 %), London의 Hackney (48.5 %), Lancashire의 Hyndburn (48.6 %), Bedfordshire의 Luton (49.2 %) 등이 각각 따르고 있다.


반면 접종률이 높은 (85% 이상) North Kesteven 지역의 뒤로는 요크셔의 Hambleton (84.6 %), Hampshire의 Havant (84.0 %), Yorkshire의 Chesterfield (83.9 %), Gloucestershire의 Stroud (83.9 %) 등의 지역이 높은 접종률을 기록했다.


영국 유로저널 김연주 기자
eurojournal29@eknews.net

 

 

URL
http://eknews.net/xe/569790
Date (Last Update)
2021/05/04 00:40:20
Read / Vote
398 / 0
Trackback
http://eknews.net/xe/569790/11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딜 브렉시트 후 영국 거주자들에게 미치는 영향 10가지 imagefile 2019-09-04 19112
공지 영국 정부, 자영업자 평균 월수익의 80%까지 보조금 지급 imagefile 2020-04-02 20670
공지 유로저널 5월 10일자 속보 포함:영국 5 단계 코로나19 완화 (식당 8월 30일까지 영업 못해 한인 사회 직격탄) imagefile 2020-05-08 20175
공지 영국, 경제 재개와 규제 완화했지만 한인사회는 '고통 지속 불가피' imagefile 2020-05-12 25301
12300 영국 내 인도 변종 바이러스 급증 충격에 7월 19일로 '봉쇄 연장' imagefile 2021 / 06 / 16 617
12299 런던 한 중심지에 '한류 열풍'이 뜨겁게 불고 있다 !! imagefile 2021 / 06 / 15 1765
12298 영국내 R(재생산율) 지수가 1.0으로 높아져 imagefile 2021 / 06 / 01 289
12297 영국의 5월 물가 상승,4월보다 두 배 더 높아져 2021 / 05 / 31 301
12296 영국 ,인도 바이러스 확산에 6월 21일 완전 해제 우려 2021 / 05 / 31 384
12295 영국 부동산 시장, 2007년이래 최고 수준으로 활성화 전망 2021 / 05 / 31 387
12294 영국의 대EU 수출액 수십억 파운드, 브렉시트로 EU관세 직면 2021 / 05 / 31 417
12293 높은 모기지액 대출 가구, '높은 이자액'로 어려움 직면 2021 / 05 / 04 440
» 영국 COVID 출구가 보인다 2021 / 05 / 04 398
12291 영국 잉글랜드지역, 5월에는 COVID로 부터 숨통 조금씩 트여 2021 / 05 / 04 373
12290 영국 중앙은행, 영국 경제가 COVID 경기 침체 회복 예상보다 빨라 2021 / 05 / 04 360
12289 영국 교회들,코로나로 예배 중단으로 '타격' 2021 / 05 / 04 343
12288 유럽발 영국 이민자 , 지난 10년동안 매년 10만명씩 입국해 imagefile 2021 / 04 / 22 630
12287 영국 국민의료 기관,약 500만명이 진료 대기로 위기 imagefile 2021 / 04 / 22 423
12286 영국 COVID 감염자 수 지속적인 감소세 imagefile 2021 / 04 / 22 472
12285 영국 경제, 2022년 중반까지 코로나19 이전 경기 회복 '비관적' imagefile 2021 / 04 / 22 398
12284 ** 영국 지난해 GDP -9.8% 역성장,' 300년만에 최악' imagefile 2021 / 04 / 05 619
12283 ** 영국내 금융 사기 텍스트 경고 '이 링크 클릭하지 마세요' 2021 / 04 / 05 695
12282 보증금 5% 주택융자 재실시, 조건 엄격하고 이자 높아 2021 / 04 / 05 672
12281 영국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 혈전 발생율 낮아 imagefile 2021 / 04 / 05 711
Board Search
1 2 3 4 5 6 7 8 9 10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