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조회 수 85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정 삭제


사르코지 대통령이 프랑스 노동 시장의 대대적 개혁을 요구하고 나섰다고 르몽드지가 보도했다. 사르코지는 일부 공공 부문 종사자들이 형평성에 어긋나는 과도한 연금 혜택을 누리고 있다면서 과거처럼 비생산적인 대결로 끝나지 않도록 노조가 건설적인 대화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사비에 베르트랑 노동장관은 노조와 2주 동안의 예비 대화를 거쳐 앞으로 모든 공무원의 연금 체계를 합리적으로 조정하기 위한 협상에 들어간다.
이번 협상의 초점은 철도와 버스 등 공공운송 분야에 종사하는 노동자가 누리는 특별 연금을 조정하는 것이다. 현재 프랑스 일반 공무원은 평균 60세에 은퇴하지만 공공운송 노동자들은 50세에 조기 퇴직할 수 있다. 그리고 연금액도 퇴직 전의 연봉을 기준으로 정산하므로 상대적으로 높다. 현재 공공운송 부문 노동자는 50만명이며 연금 수혜자는 110만명에 이른다.
공공운송 노동자에 대한 특별 대우는 2차대전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프랑스의 국익에 중요한 이 분야 노동자들이 악조건 속에서 근무하는 점을 감안하여 그만큼 혜택을 준 것. 사르코지 대통령은 이제는 특별히 불리한 근무 여건도 아니고 평균수명도 차이가 없는 만큼 형평성 차원에서 불합리한 연금 체계를 바로잡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편 프랑스국영철도는 정부가 연금 개혁안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오는 10월 17일부터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995년에도 특수연금 개혁에 반발하는 공공운송 노동자들이 파업을 벌여 결국 프랑스 정부가 물러난 바 있다.

@유로저널 ONLY 뉴스 에 게재된 각국 기사 내용은 한국 언론들이나 포탈싸이트에 보도되지 않았거나, 본지가 직접 취재한 기사들만을 보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18 중국차 2008년 프랑스에도 상륙 유로저널 2007.09.21 833
6817 프랑스 내 신종 인플루엔자 사망자 11명. file 유로저널 2009.09.01 833
6816 佛, 코로나19 극복 위한 경제회복에 1천억 유로 투입 file admin_2017 2020.09.16 833
6815 대통령 후보 공식선언 한 세골렌 루아얄(Ségolène Royal), 2007 대선 승리 약속 file 유로저널 2006.11.28 834
6814 프랑스 언론 노조, 정경 유착 위험 수위에 이르렀다고 경고 유로저널 2007.09.29 834
6813 숫자로 보는 깐느 영화제 file 유로저널 2007.05.22 835
6812 취업도 중요하지만 ‘안전함’도 중요... file 유로저널 2006.11.28 836
6811 프랑스 국내 생산 자동차 갈수록 줄어들어 file 유로저널 2007.11.16 836
6810 「유로2008」, 프랑스 무승부로 대회시작 (1면) file 유로저널 2008.06.12 837
6809 마르세이유(Marseille)서 버스화재, 젊은 여성 화상으로 생사의 기로에 file 유로저널 2006.11.01 838
6808 프랑스, 지중해 플라스틱 폐기물 배출 최고 file eknews10 2019.06.12 838
6807 파리, 여성 인력 지원 활성화 도시 8위 file eknews10 2019.08.14 838
6806 프랑스, 올 여름 기차 이용객 급증 file eknews10 2019.09.04 838
6805 프랑스 임금 인상률, 물가상승률에 미치지 못해 admin_2017 2018.08.22 839
6804 도로법규 위반행위 처벌 대폭 강화 유로저널 2007.11.23 840
6803 프랑스, 상반기 자동차 판매량 감소 file eknews10 2019.08.14 840
6802 2018년 파리 임대료 1,7% 상승 file eknews10 2019.08.07 841
6801 열정의 여인 마담 클리코 그리고 샴페인 뵈브 클리코 admin_2017 2019.07.23 843
6800 자녀와 서점으로 나들이 가라 file 유로저널 2006.11.22 845
6799 프랑스 2018년 실업률, 전년 대비 개선 file eknews10 2019.01.02 846
Board Pagination ‹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355 Next ›
/ 35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