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조회 수 85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정 삭제



글로벌 경제 위기 속에서도 칸느 국제영화제의 열기는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올해로 62회를 맞는 칸느 국제영화제의 개막을 하루 앞둔 지난 12일(화요일), 예년보다 다소 간소한 손님맞이를 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영화의 도시 칸느는 여느 때 못지않은 호황을 누리고 있다고 E24가 보도했다.
스타와 유명인사들의 숙소로 유명한 호텔 마르티네즈는 경제 위기에도 불구하고 숙박요금을 2% 인상하였으나 이미 2월부터 모든 객실의 예약이 완료된 상태이다. 일반 객실의 1박 요금은 570유로이며 하룻밤 숙박료가 3만 5천 유로에 달하는 스위트룸도 행사 기간 동안 예약이 완료된 상태이다. 두 개로 나누어진 스위트룸의 한쪽은 로레알에서 임대를 했고 다른 한쪽은 ‘신원을 밝히지 않은 누군가’에게 예약되었다. 항구의 전망 좋은 자리에 새롭게 문을 연 호텔 또한 사정은 마찬가지다. ‘1835 White Palm’이라 불리는 이 고급호텔은 2.700 m2의 공간에 16개의 스위트룸과 134개의 객실을 갖추고 있으며 경제 위기를 비웃듯 화려한 개업 파티를 열고 있다.
칸느의 공식 스폰서인 자크 데상쥬도 작년과 같은 규모의 예산을 집행하면서 19명의 헤어디자이너를 동원했고, 로레알 또한 에바 롱고리아, 밀라 요요비치, 노에미 르누아르를 비롯한 대표 모델들을 앞세우고 화려한 홍보행사를 열 계획이다.
영화 시장의 분위기 또한 경제 위기와는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칸느 영화제에서의 거래가 매출의 30%를 차지하는 한 영화배급사의 대표 니콜라 브리고-로베르는 “경기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영화의 가격은 오히려 오르고 있는 사실에 놀랐다.”라고 말하며 “먹고 자는 조건을 축소해야 할 판”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질 자콥 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작년에 비해 방문객의 수가 조금 줄고, 방문객들의 체류 기간도 줄어든 것은 사실이지만, 어느 때 보다도 풍성한 영화와 가득찬 부스가 오늘의 열기를 반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62회 칸느 국제영화제는 5월 13일부터 24일까지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느에서 열린다.      


@유로저널 ONLY 뉴스 에 게재된 각국 기사 내용은 한국 언론들이나 포탈싸이트에 보도되지 않았거나, 본지가 직접 취재한 기사들만을 보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92 사르코지 노동 시장 개혁 요구 file 유로저널 2007.09.21 850
6791 그렁 파리 프로젝트 공식 발표. file 유로저널 2009.05.05 850
6790 프랑스, 전진당, 일요일 영업 자율화 촉구 file admin_2017 2018.08.28 850
6789 DNA 검사 포함된 강력한 이민규제법 의회에서 제정 움직임 file 유로저널 2007.09.21 851
6788 취업도 중요하지만 ‘안전함’도 중요... file 유로저널 2006.11.28 852
6787 침대와 식탁을 사랑하는 프랑스인. file 유로저널 2009.05.13 852
6786 프랑스 기업과 가계 부채 기록적 수준(1면) file eknews10 2019.08.28 852
6785 자가용 없는 도시 꿈꾸는 프랑스 도시들 유로저널 2007.09.28 853
6784 프랑스, 3월 창업률 소폭 상승 file eknews10 2019.04.17 853
6783 칸 (Cannes) 의 72회 축제 file admin_2017 2019.05.21 853
6782 대다수 프랑스 국민 정부 특별연금 개혁안 지지 file 유로저널 2007.10.26 854
6781 프랑스인 10명 중 1명 심각한 우울증 경험 file admin_2017 2018.10.17 855
6780 나이와 출신, 프랑스에서의 취업에 주요 차별 기준 유로저널 2006.11.22 856
6779 프랑스, 인플루엔자 A 사망자 3만 명에 이를 것. file 유로저널 2009.05.13 856
6778 7월 파리 즐기기 admin_2017 2019.06.25 856
6777 사랑, 값으로 따질 수 없죠 유로저널 2007.02.15 857
6776 빠리에서 주말 보내기 (3) – 바, 클럽 file 유로저널 2007.05.22 857
6775 프랑스인 절반, 터키의 EU 가입 원치 않는다. file 유로저널 2009.08.18 857
6774 프랑스 직장인 5명 중 1명, 현직에서 의미 못 찾아 file eknews10 2019.05.08 857
6773 3월, 가정용품 소비 소폭 증가. file 유로저널 2009.04.28 858
Board Pagination ‹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356 Next ›
/ 35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