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정 삭제


파리시는 지금부터 2020년까지(기준년도 2001년) 파리 시내 통행 차량의 40% 줄이고자 한다.

파리시는 강둑 도로 차량 통행을 금지시킬 예정이다.

르피가로지 1월 15일 자에 따르면, 파리시 교통량 감소 플랜이 윤곽을 잡았다. 2년간에 걸친 논쟁 끝에 마침내 시의회 대다수의 합의를 이끌어낸 듯 하다. 하지만 대중운동연합당(UMP)은 여전히 이번 안에 대해 강력히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파리시 교통량 감소를 공약으로 내세운 파리시장으로서는 이번 계획은 중요한 과제일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최근에 실시한 파리시내 대규모 도로공사 (특히, 전차도입)가 도마 위에 오른 바 있다.  
파리시 교통정책 보좌관인 녹색당(Verts)의 드니 보펭(Denis Baupin) 의원의 제안으로 고안된 이번 플랜은 다음의 세가지 목표를 지향한다. 첫째, 향후 2020년까지 수도의 통행 자량을 40%줄인다(기준년도 2001년). 둘째,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3년까지 25%, 2020에는 60%까지 줄인다. 셋째, EU가 정한 질소산화물 배출 기준을 준수한다. 질소산화물 배출량을 2010년에는 m³당 40마이크로그램(microgram)이하로 줄여야 한다. 현재 파리의 어떤 거리도 이러한 기준에 못 미치고 있는 상태라고 파리시의 한 관계자는 말한다. 파리시는 2월 12,13일 이틀 동안 파리시의회에서 구체적으로 논의될 이번 계획을 통해 버스와 자전거 우선 도로를 정비할 예정이다. 강둑 도로에서의 자동차 통행을 점진적으로 금지할 계획이다. 택시전용도로와 외곽순환도로에 갓길을 마련할 예정이다. 파리시는 수상버스 운행도 제안하고 있다.
« 자 보세요. 바늘 가는데 실 가듯, 통행량감소는 대중교통수단을 늘릴 때만 그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라고 드니 보펭 의원이 말한다. 현재 대중교통이용객 수가 현재 960만 명에서 1240만 명으로 늘어나면 개인 차량 수는 270만대에서 190만대로 줄어들 것이다.

파리와 근교 연결

파리시내 자동차에 할당된 주차공간을 줄이는 것은 파리 외곽에 사는 주민들에게는 불편할 수 있다. 파리시와 근교를 효율적으로 연결하기 위해서 지하철과 버스 노선을 연장하고 기차역과 파리교외지하철(RER) 역마다 주차장을 재정비하기로 하였다. 이 문제는 파리시와 파리근교시들 간에 열리는 회의의 주요 의제이기도 하다.

하지만 대중교통시설 확충과 관련한 재정 문제가 남아있다. 파리교통플랜에서 직접적으로 거론되지는 않았지만 여전히 토론의 대상임에는 틀림없다. 이용객과 지자체로부터 거두는 세금과 법인세 외 새로운 재원을 마련해야 한다고 의원은 말한다. 통행세? 하지만 이것은 하나의 가정일 뿐이다. 결국, 정부의 결정에 달려있다.  

끝으로, 만일 2008년에 있을 시의회 선거에서 다수당이 바뀐다면 법안 최종 채택이 불투명해 질 수 도 있다는 것 또한 문제시 되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8 청소년 범죄, 프랑스 농촌 지역에도 뿌리내려 유로저널 2007.02.08 2158
237 최고고용계약서(CPE), 2006년 최고의 사건 유로저널 2007.02.08 1690
236 프랑스 호텔외식업계: 주39시간근무, 임금협상 타결 file 유로저널 2007.02.08 1904
235 서른 돌 맞은 퐁피두센터 file 유로저널 2007.02.08 2247
234 2007대선 캠페인: 프랑스인 3명중 2명 이상 ‘실망’ file 유로저널 2007.02.08 1659
233 프랑스, 2006년도 실업률 감소 유로저널 2007.02.01 1522
232 금연법 일파만파를 일으키다 유로저널 2007.02.01 2156
231 프랑스 의회, ‘사형제도 폐지’ 헌법에 기재 승인 file 유로저널 2007.02.01 3447
230 앙굴렘 국제만화페스티벌 성공리에 폐막 유로저널 2007.02.01 1808
229 부르타뉴지방 해변 기름 유출 file 유로저널 2007.02.01 1866
228 프랑스 빈민구호 운동의 상징 피에르 신부 장례미사 file 유로저널 2007.02.01 1805
227 프랑스, 온라인 쇼핑 사이트 급증 file 유로저널 2007.02.01 2110
226 프랑스, 미성년자에게 복권판매 금지 file 유로저널 2007.02.01 2748
225 르 팽(Le Pen), 프랑스 ‘침몰’ 위기라고 밝혀 file 유로저널 2007.01.25 1930
224 佛 사회당 후보 세골렌 루아얄 발언에 캐나다 총리 반격 유로저널 2007.01.25 2060
223 광고전단지 발행업체 생활 페기물 처리 재정적 지원 유로저널 2007.01.25 2214
222 프랑스, 두 번째 안면이식수술 성공 거둬 유로저널 2007.01.25 1887
221 수 천 명의 교사들 파리에서 시위 file 유로저널 2007.01.25 1901
220 수입금지 위반 쇠고기에 대한 금수조치 file 유로저널 2007.01.25 3750
219 대선 전 프랑스 정부의 공무원들 비위 맞추기 유로저널 2007.01.25 1912
Board Pagination ‹ Prev 1 ... 339 340 341 342 343 344 345 346 347 348 ... 355 Next ›
/ 35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