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대사관 | 유관기관 | 한인회 | 유학생회 | 기타한인단체 | 한인동포업체 | 주재상사 | 유럽내 추천사이트 | 해외동포 언론사이트

단독 사설
단독 칼럼
단독 인터뷰
독자기고/특별기고
엣세이/여행기/장편소설
유럽한인 취재뉴스
유로저널특집/기획취재뉴스
취재/독자/동영상
한인사회 게시판
정부/대사관 공지
재미있는 유머
경제뉴스
국제뉴스
정치뉴스
사회뉴스
기업뉴스
문화뉴스
연예뉴스
건강뉴스
여성뉴스
스포츠뉴스
내고장소식
독일뉴스
영국뉴스
베네룩스
프랑스뉴스
유럽뉴스
동유럽뉴스
스칸디나비아
스페인/이탈리아
오스트리아/스위스
그리스/터키/포르투갈
유럽각국 전시정보
유럽각국 이민정보
유럽각국 생활정보
유럽각국 교육정보
유럽각국 문화정보
여행기사 정보제공
유럽각국 여행정보
유럽각국 연금제도
유럽각국 세무정보
유럽한인 사회현황
유럽소비자 제품평가
공공기관/기업광고
동포업체 및 기타/해외
번역/통역, 관광, 가이드
민박, 하숙, 호텔


조회 수 142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이번 사건의 희생자는 동시에 주범이다. 르몽드지는 이미 올해 9월 말 프랑스 중부지방에서 일어난 화재 사건을 보도한 바 있다. 그러나 그 당시에는 누가 주범인지 모르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최근 11월 18일자 르 몽드 지에 따르면 그때의 화재사건의 범인은 바로 이집에 살고 있었던 43세의 프랑수아 필립(François Philippe)씨 인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 발생지는 퓌-드-돔(Puy-de-Dôme)지역의 에스피라 (Espirat). 프랑수아 씨는 11월 16일 “내가 바로 그 당시 화재사건의 주범”이라고 말하며 “건물에 자신이 직접 불을 질렀다”고 자백했다. 그는 현재 관할 경찰서에 연행되어 조사를 받고 있는 중이다.

사건의 전말은 다음과 같다. 9월 25일과 26일 밤사이 그가 몸담아 살고 있던 건물이 불길에 휩싸였다. 이 건물은 지은 지 얼마 되지 않아 깨끗하기도 했지만 규모면에서도 꾀 컸었다. 사실 이 건물은 마다가스카르 출신의 프랑수아 씨가 손수 지은 건물이었다. 불이 나자 그는 13살 된 자신의 아들과 간신히 집을 빠져나왔다고 한다. 다행히도 그의 부인은 밤에 근무를 했던 터라 화를 면할 수 있었다.
지금까지 화재의 원인은 당시 건물 앞 뒤편에서 들려왔던 ‘더러운 검둥이’, ‘니그로’와 같은 인종차별적인 언어였다. 이뿐 만이 아니었다. 프랑수아 씨의 가족은 심한 욕설이 담긴 편지들을 여러 차례 받아오고 있었고 심지어는 누군가가 돌을 던져 그의 집 창문이 깨진 적도 있었다.

9월 말의 이 화재 사건으로 315명의 주민이 살고 있는 이곳 마을은 한동안 떠들썩했었다.
신체적, 언어적 인종차별 피해자들이 이를 신고하고 상담할 수 있는 기관이 이미 마련되어 있는 에스피라에서 이 같은 일이 일어났다는 것이 주민들로서는 이해하기 어려웠던 것이다.
클레르몽-페랑(Clermont-Ferrand) 소속 담당 검사 미셸 발레(Michel Valet)씨는 “수시로 일어나는 크고 작은 사건과 잦은 협박으로 이 가족은 오래전부터 인종차별의 희생양이었습니다. 이로 볼 때 9월에 일어났던 화재사건은 인종차별 문제와 깊은 연관이 있다고 보여 집니다.”라고 설명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8 마라케쉬 인근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 프랑스인 7명 사망 유로저널 2006.12.06 1741
177 프랑스 일간 "20 Minutes", 이제 인터넷에서… file 유로저널 2006.12.05 1825
176 니콜라 사르코지, ‘조용한 단절’ 제안 file 유로저널 2006.12.05 1796
175 성탄절 선물은 인터넷에서…? file 유로저널 2006.12.05 1696
174 대통령 선거전을 앞두고 거리 행진하는 수 천명의 프랑스 실업자들, “우리도 세상에 존재한다구요 !” file 유로저널 2006.12.04 1471
173 1년 전 안면 이식 수술 받은 그녀... 지금은? file 유로저널 2006.11.29 1799
172 우는 아이 달래는 비법... file 유로저널 2006.11.29 2009
171 에이즈, 2005년 프랑스에서 집계된 양성반응 보균자 6천 7백 명에 달해... file 유로저널 2006.11.29 1610
170 취업도 중요하지만 ‘안전함’도 중요... file 유로저널 2006.11.28 1474
169 건물도 안심할 수 없다. 건축물 9%에서 오염물질 배출, 실내서는 숨쉬기 조차 어려워… 유로저널 2006.11.28 1410
168 루아얄(Royal): 내 첫 번째 법은 바로 ‘여성에 대한 남성 폭력 근절’입니다. file 유로저널 2006.11.28 1433
167 대통령 후보 공식선언 한 세골렌 루아얄(Ségolène Royal), 2007 대선 승리 약속 file 유로저널 2006.11.28 1501
166 자녀와 서점으로 나들이 가라 file 유로저널 2006.11.22 1715
165 글을 쓰세요? 자신만이 쓴 ‘첫 소설 글짓기 대회’에 참가 하세요 file 유로저널 2006.11.22 1773
164 사르코지, ‘외국인 학생들 편해질 것“ file 유로저널 2006.11.22 1674
» “내 집 불 질렀다” 고백해 감옥행... 유로저널 2006.11.22 1423
162 프랑스, 여성에 대한 폭력 방지책으로 충격적인 영상물 만들어... 유로저널 2006.11.22 1502
161 나이와 출신, 프랑스에서의 취업에 주요 차별 기준 유로저널 2006.11.22 1569
160 장애인들의 일자리 구하기... file 유로저널 2006.11.22 1673
159 Arcachon산 굴? 이상없음… 유로저널 2006.11.15 1735
Board Pagination ‹ Prev 1 ... 342 343 344 345 346 347 348 349 350 351 ... 355 Next ›
/ 35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